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10. 12. 06:00

검은 봉투의 정체, 양심 버린 황당 메모



얼마 되지 않는 가족인데도 음식물쓰레기는 금방 한 통 차 버립니다.
고등학생인 아들이 다른 심부름은 시키면 잘하는데 음식쓰레기 버리는 일은 질색을 합니다.
"엄마! 제발, 이것만은 시키지 마요."
할 수 없이 제 담당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날도 통을 들고 현관문을 열고 나갔습니다.
알싸한 가을바람이 춥게 느껴졌습니다.
뚜껑을 열고 버리려고 하는데 메모 한 장이 눈에 들어옵니다.








 


화장실 휴지를 어떻게 하라고 그냥 버립니까?
실수를 하셨다면
노란 봉투에 넣어 주세요.



쓰레기통 검은 봉지 위에 관리실에서 해 놓은 메모였습니다.
글을 보니 화장실에 사용했던 냄새 나는 휴지를 그냥 버렸나 봅니다.

이렇게 검은 봉투에 버리면 우리가 낸 아파트 공금으로 규격 봉투를 사서 버리게 됩니다.






정말 이해되지 않는 행동인 것 같습니다.
다른 것도 아닌 화장실에 사용했던 휴지를 그대로 버렸으니 말입니다.


아무리 그래도 기본 양심은 지키며 살아야 할 우리입니다.
사람이 짐승과 다른 건 양심이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짐승보다 못한 사람이 되어선 안 되겠지요?


종량제 봉투가 아닌 일반봉투에 생활쓰레기를 배출하는 등 일부 입주민의 기초질서의식 부족으로 쓰레기를 뒤져야 하고, 경비 아저씨는 아침에 일어나면 빗자루를 들고 쓰레기를 줍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할 정도라고 합니다. 밤새워 먹고 난 뒤 담벼락 위에 올려놓고 담배꽁초까지 함부로 던지고 있었습니다.

버리는 사람 따로, 치우는 사람 따로
양심은 어디다 두고 살고 있을까요?


기초질서를 지킬 때 사회는 아름다워집니다.

우리의 도덕의식 개선이 절실함을 느끼는 하루였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구미

    저희 아파트도 보면 음식물쓰레기를 만지기 싫어서 그러는건지
    통안에 봉지채로 버리는 사람도 있고 아예 통앞에 나두고 가는 사람도 있고;
    옷수거함에는 다른거 버리지마라고 붙어있는데도 전기장판이나 이불 버리고 가는 사람도 있고;
    그럼 꼭 저렇게 경비실에서 가져가라고 메모 붙여놓긴 하는데
    대체 무식하게 왜저러는지 모르겠음-_-

    2011.10.12 15:26 [ ADDR : EDIT/ DEL : REPLY ]
  3. 요즘 자기만 생각하는 사람들이 너무 늘어나는것 같아요

    2011.10.12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파트는 함께 사는 곳인데..
    기초질서는 꼭 명심해야돼요.

    2011.10.12 16:00 [ ADDR : EDIT/ DEL : REPLY ]
  5. 허어... 너무하네요...ㅜㅜㅜ

    2011.10.12 16: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빠리불어

    어머 어떻게 그런 일이...

    좀 심하당

    버릴 때 좀 잘 처리해서 버려주시지..

    2011.10.12 16:25 [ ADDR : EDIT/ DEL : REPLY ]
  7. 어머 세상에!

    2011.10.12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몇백원 아깝다고 저런짓을 -_-;
    CCTV로 잡아내면 안되려나요?

    2011.10.12 1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정말 순간의 편안함을 위해 양심을 저버리는 행동은 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저렇게 얌체행동을 하는 분들 때문에 저도 기분 상한적이 여러번 있었습니다.~~

    2011.10.12 17: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종량제 봉투가 아닌 일반봉투에 생활쓰레기를 배출하는 등 일부 입주민의 기초질서의식 부족으로 쓰레기를 뒤져야 하고, 경비 아저씨는 아침에 일어나면 빗자루를 들고 쓰레기를 줍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할 정도라고 합니다. 밤새워 먹고 난 뒤 담벼락 위에 올려놓고 담배꽁초까지 함부로 던지고 있었습니다.

    2011.10.12 17:45 [ ADDR : EDIT/ DEL : REPLY ]
  11. 아파트는편리한데 아파트에서이러면..
    화장실에서사용한휴지를 저리버리다니.
    정말 짜증나네요

    2011.10.12 18: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이런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정말 수치란 생각입니다
    에라이~

    2011.10.12 1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전 그냥 휴지 하나 버릴래도 가슴이 콩닥 거리던대.. 도데체 어떤 인간들이..-_-
    저런 인간들은 휴지속에 살게 해야 합니다.에효효

    2011.10.12 18: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에효.. 그 얼마나한다고 ....
    정말 지질이 궁상들도 많습니다.!!

    2011.10.12 1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규모가 큰 아파트단지에서 살다보면
    별별 희한한 사람들 다 보게되죠...-_-

    2011.10.12 2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당신의 결론에 동의하고 열심히받는 업데이 트를 기대합니다. 그냥하는 말이 감사 단지 충분하지 않습니다, ​​당신 writing.It의 놀라운 선명도 우리가 매우 신중하게 블로그 게시물을 읽을 것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2011.10.12 20:10 [ ADDR : EDIT/ DEL : REPLY ]
  17. 참.. 별의별 사람들 다 있는 세상이에요...
    오늘도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2011.10.13 0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양심이 안드로메다 편도행 열차를 탔나보네요!

    2011.10.13 0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정말 화장실 휴지를 어떻하라고 그냥 버렸을까요?

    요즘 저희 집 쓰레기는 대부분이 도담이 기저귀네요 ㅋㅋ

    2011.10.13 0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점점 인성교육이 절실해 지는듯 합니다.
    학교에서 제대로 된 인성을 가르치질 않으니 무조건 효율적인것(공부 잘하는 방법)같은것만 찾게 되니
    이지경이 되는것 같아요. 기분 참 상하네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2011.10.13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dfsdg


    미모의 여대생아가씨들의 거침없는 누드유혹~~
    .
    나 선택해줘...어서~~ 오빠를 위해 벗을께..
    .
    어디까지 보고 싶어?오랄,입사 가능..
    .
    대한민국 얼짱 레이싱걸들은 모두 어디 모여잇죠?
    .
    바로 여기서 그녀들을 만나보세요. Go Go Go...!!!

    http://girl69.kr.gy

    2011.12.06 23:26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