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10. 24. 14:11

불쾌하게 느꼈던 반말, 나를 부끄럽게 한 이유



며칠 전, 조금 일찍 마친 날이었습니다.
이런 날은 미뤄두었던 일을 챙겨 봅니다.
요즘에야 인터넷 뱅킹으로 처리하기 때문에 은행 갈 일이 별로 없습니다.
통장을 보니 정리 안 한 지도 제법 오래 되어 찾게 되었습니다.
통장정리나 해 볼까 하고 자동인출기에 넣었는데, 세상에 무얼 보았는지 찍혔던 자리에 또 찍혀 무슨 글자인지도 몰라 보게 되어 있었습니다. 할 수 없이 번호표를 뽑고 대기하고 있으니 '딩동, 196번 손님 창구로 오십시오.'
보던 책을 놓고 얼른 달려갔습니다.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통장 정리하다가 잘못해서요."
"어디 한 번 줘 보세요."
통장을 건넸더니
"다른 종이에 빼서 부쳐 드릴까?"
"네. 그러세요."
"통장이 다 되었네. 제발급해야겠네."
"..............."
<중략>
"도장 드릴까요?"
"아! 네. 주세요."

아직 30대 후반 주부로 보이는데 꼬박꼬박 반말입니다.
뭐라 할 수는 없어 계속 대답을 '네.', '네.'하고 붙여주었습니다.
그랬더니 상냥한 대답이 메아리 되어 되돌아왔습니다.

한쪽으로 비켜서 통장과 도장을 정리하여 가방 속에 넣었습니다.
잠시 후, 할머니 한 분이 바로 뒷손님이었습니다.

"엄니, 오늘은 뭐 하려고?"
"응. 아들이 돈을 좀 부쳤다네."
"어디 보자. 아드님 정말 효자다. 그치 엄니."
"그럼. 효자지."
오가는 말을 보니 자주 이용하시는 할머니인 것 같았습니다.

가만 보니 손님을 대하는 모습이 꼭 가족처럼 상냥함이 묻어났습니다.







'내가 너무 까칠했나?'
돌아 나오려는데 그녀의 책상 앞에 적힌 글귀가 눈에 들어옵니다.



연히 마주치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하루 종일 기다려도 좋은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당신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저기! 사진 하나 찍어도 될까요?"

"네. 그러세요. 그냥 보고만 가시던데 사진 찍어가시는 분은 처음이에요."
"글귀가 너무 좋네요."
"호호. 감사합니다."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면
모든 게 좋아 보이는 게 세상일인가 봅니다.

해맑은 그녀의 얼굴을 보니 나의 속 좁음이 부끄러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뒤통수에 대고 인사하는 그녀는 세상을 밝게 하는 천사였습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역시 노을님께서는 하나도 놓치지 않으시네요..
    정말 좋은 글귀입니다..^^

    2011.10.24 17: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훈훈한 마무리에 슬며시 웃음이 나네요.^^
    한발만 뒤떨어져서 지켜봐도 웃을 수 있는 세상인데 즐겁게 살아야죠~
    행복한 한 주 되세요~

    2011.10.24 17: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경상도 말이 원래 반말 비스므리해서
    늘 오해를 많이 산답니다~ㅎㅎㅎ
    행복한 한주 되세요~^^

    2011.10.24 17:45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 직원만의 특별한 고객상대법이네요^^
    저도 가족같은 느낌으로 CS를 하려고 노력하는데 참... 쉽지가 않더라구요 ㅎㅎ

    2011.10.24 19: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렇게따뜻한 마음으로 만나면 얼마나 살맛나겠습니까?
    서비스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도 찬바람이 나는 사람도 많습디다.

    2011.10.24 19: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래도 마지막은 오해가 풀리고 훈훈하게 끝나서 다행입니다. 남은 하루 잘 보내세요

    2011.10.24 2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반말은 아무에게나 안하지요.
    친근감 있을때 반말을 하게 되지요.
    하지만 서비스 하는 입장의 직원이라면 조금은
    조심해야 하지 않을까 쉽네요.
    처음 보는 사람은 당황할 테니까요.
    좋은 저녁 만드셔요. 저녁노을님~

    2011.10.24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밀댓글입니다

    2011.10.24 20:23 [ ADDR : EDIT/ DEL : REPLY ]
  10. 비밀댓글입니다

    2011.10.24 20:26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저도 그 상황에서는 기분이 좋지는 않았을 것 같네요.. ㅎㅎ
    하지만.. 사람의 따뜻함은.. 숨긴다고 숨겨지지 않는가 봅니다..
    훈훈하네요.. ^^

    2011.10.24 2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ㅎㅎ 맞아요, 때로는 드러나는
    모습 보다는 마음의 눈으로 볼 필요가 있는것 같아요
    아주 따스한 분인것 같습니다.^^

    2011.10.24 20:47 [ ADDR : EDIT/ DEL : REPLY ]
  13. 와우 ... 이 문서는 매우 좋은, 그리고 전 당신의 기사 독서 공공 가치 생각합니다. 제가 블로그에 더 도움이 답변 게시물을보고 싶은데요.

    2011.10.24 21:26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음...아는 사람에게는 친근하게..

    그리고 처음 보는 사람에게는 친절히..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저의 생각이랍니다.

    그래도 가족같이 생각하며 다가서는 분이 잘못된 것은 아니라고도 생각합니다. ㅎㅎ


    잘보고 간답니다.

    참~ 그리고 마지막 글귀 너무 좋습니다. ^^

    2011.10.24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비밀댓글입니다

    2011.10.24 22:10 [ ADDR : EDIT/ DEL : REPLY ]
  16. 세상이 마음 먹기 달렸다는 말이 맞느가 봅니다. 좋게 보면 좋아보이고 나쁘게 보이면 또...
    내일 하루도 기쁜 마음으로 지내세요.

    2011.10.24 22:10 [ ADDR : EDIT/ DEL : REPLY ]
  17. 너무 이쁜 말이네요..ㅎ

    2011.10.24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정상민

    같은진주사시는분이군요 혼자사는총각인지라 ㅎㅎ 반찬뭐만들까자주기웃거리다댓글남겨봅니다

    2011.10.25 00:12 [ ADDR : EDIT/ DEL : REPLY ]
  19. 벼리

    저도 울 엄니랑 반은 트고 지내요.,,,ㅎㅎ

    2011.10.25 00:30 [ ADDR : EDIT/ DEL : REPLY ]
  20. 보는 시각에서 차이가 있을수 있을것 같네요.
    근데 처음 대하는 사람은 좀... 오해할것 같아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2011.10.25 0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저도 그런 경향이 있어요.
    나보다 더 나이 든 분들께는 대체로....
    특히 할머니 할아버지는 어머니, 아버님, 하면서 반말...

    대신 아랫사람들에겐 많이 정중하지요.ㅎㅎ

    2011.10.25 09:48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