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부부, 달라도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

by *저녁노을* 2011. 10. 21.
728x90
반응형

부부, 달라도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



서른셋, 서른넷, 노처녀 노총각이 맞선을 본지 한 달 만에 결혼을 하였습니다.
'어지간히 급했나 보네.'
'노처녀 딱지 떼주는 사람이 대체 누구야?'
'헌신짝도 짝이 있다더니.'
말도 많았던 인연이었던 것입니다.

다른 사람보다 늦게 출발했기에 고소한 참기름 냄새 울 너머로 풍기며 딸 아들 연년생을 낳은 백십점 부부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서른을 넘게 각자 다른 환경에서 생활해 왔기에 많은 일이 꼬이기만 했습니다.
밥을 먹는 식성에서도
TV를 보는 채널에서도
운전을 할 때에도
쇼핑을 할 때에도
같은 물체를 바라보면서도 서로 다른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어제저녁에는 퇴근하자마자 바로 뒤따라 들어오는 남편에게
"저녁 무것나?"
".................."
"밥 먹었냐고?"
"말 좀 이뿌게 해 봐라. 밥 무것나 짜식아!"
"여태 밥도 못 먹고 왔나? 짜식아!"
한 살 밖에 차이 나지 않아서 그런지 친구처럼 대하는 일이 많습니다.
그러자 남편은 불만을 쏟아내기 시작합니다.
이럴 땐 얼른 꼬리 내리는 게 상책입니다.
"알았어~~~~~~~~~~~~~~~~~~~~~~요."

사람은 아주 작은 일에서 마음 상하곤 하는가 봅니다.

닮은듯 하면서도 많이 다른 부부, 달라도 이렇게 다를 수 있을까?




1. 너무 다른 식성?



고등어를 사도 한 마리는 찌개로, 한 마리는 구이용으로 사 옵니다.
남편은 지져 먹는 걸 좋아하고
아내는 구워 먹는 걸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김치찌개를 해도 남편은 돼지고기를 아내는 참치를 넣은 걸 더 좋아합니다.




2. TV 채널 싸움?

침대에 나란히 누워 채널 싸움을 합니다.
남편은 시사, 정치 프로그램
아내는 드라마를 보고 싶어합니다.

먼저 들어와 드라마를 보고 있으면 늦게 들어온 남편 채널을 돌려버립니다.
"뭐 저런 질질 짜는 것 보고 있어?"
"사는 게 다 그렇지 뭐. 울고 웃고.."
"그래도 저런것 말고 세상 돌아가는 것이나 봐!"
"여보! 아내가 보고 있는 TV 채널 돌리는 사람 이혼 감이래?"
"언넘이 그런 소리 하더노?"
벌써, TV에서는 뉴스가 흘러나오고 있었습니다.
'에잇! 내가 참아야지'
늘 지고 마는 내가 됩니다.



3. 운전할 때

남자와 여자는 기계를 다룰 때 확연하게 차이가 납니다.
남편은 차를 관리하며 운전하는 편이고,
아내는 끌고 다닐 줄만 알고 지냅니다.

남편은 기름에 불이 들어올 때까지 몰고 다니고,
아내는 미리미리 넣어야 편안합니다.

남편은 신호를 읽고 천천히 움직입니다.
아내는 앞 차의 흐름을 따라 움직이게 됩니다.

앞차와의 거리가 있자 뒤에서 달려오던 차들이 쌩쌩 추월하며 지나갑니다.
"아니, 얼른 당겨서면 될 텐데 왜 이렇게 느리게 가?"
"빨리 가 봤자 신호 걸리잖아!"
"그래도 차량 흐름은 타야지."
"천천히 가서 신호 맞춰가면 되는데 서두를 것 없잖아!"
".................."
맞는 말이지만, 남편과 참 많이 다름을 알게 됩니다.

 



4. 쇼핑할 때

며칠 전, 가을옷이나 한 벌 사기 위해 시내에 나갔습니다.
남편은 혼자서도 옷을 잘 사 입고 다녀도, 아내의 옷을 산다면 꼭 따라나섭니다.
"이거 좋네. 한 번 입어 봐!"
척척 골라주며 탈의실로 밀어 넣습니다.
하지만, 아내는 가격표부터 먼저 보게 됩니다.
"이건 디자인이 맘에 안 들어."
꼼꼼하게 따져가며 좋아하는 스타일을 찾습니다.

가격이 우선이냐?
디자인이 우선이냐?
둘 다 따져가며 사야 후회가 없는 법입니다.

남편은 가격은 뒷전입니다.
'물건을 모르면 가격을 많이 주면 된다.'는 말처럼 비싼 게 좋은 것처럼 말을 합니다.
여자들은 어디 그런가요?
쇼핑을 나가면 아이들 옷이나 남편 옷부터 먼저 보게 되는 게 아내의 마음이니 말입니다.

겨우 한 벌 사서 밖으로 나와 아이 둘을 위해 신발가게로 향합니다.
신발 가게에서 남편은
"무슨 신발값이 이렇게 비싸냐?"
아내의 옷을 살 때는 가격에 신경 안 쓰면서 아이들 물건 살 때에는 가격을 따지는 것 보니
달라도 참 많이 다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내는 남편과 아이들 물건 살 때에는 가격을 따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결국, 저의 손에는 아이 둘 운동화가 들려 있었습니다.
가격은 훨씬 비싸게 주고 샀지만 그 무게는 가볍기만 한 고슴도치 엄마였습니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면 부부싸움은 일어나지 않는데
그게 말처럼 참 쉽지 않습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78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