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난 이럴 때 나이 들어감이 느껴진다.

by *저녁노을* 2012. 6. 5.
728x90
반응형



난 이럴 때 나이 들어감이 느껴진다.




어제는 무더운 날씨였습니다.
바쁜 일상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면 아무도 반겨주는 이가 없습니다.

남편도 아직 퇴근 전이고 아이 둘은 고등학생이다 보니 적막하기만 합니다.
아침에 늘어놓은 옷가지 주섬주섬 제자리 앉히고 늦은 시간에 들어오면 먹을 수 있게 과일을 썰고, 쌀도 씻어두고 냉동실에 있는 식품 냉장고로 옮기고 아침 준비를 해 둡니다. 

주부의 임무를 마치고 화장을 지우려고 거울 앞에 앉습니다.
'왜 이렇게 늙어 보이지?'
'주름이 언제 이렇게 늘었지?'
세월 앞에 장사 없음을 느끼게 됩니다.

세상 밖에서 묻은 오물을 털어내고 침대 속으로 몸을 뉘고 TV를 켜고 돌아가는 뉴스를 접합니다.
남편이 들어오면 간식을 챙겨주고 연속극에 빠져듭니다.

부부이지만 TV 보는 채널을 구분되어있습니다.
남편은 시사, 뉴스, 정치, 교양 프로그램을 자주 보고 저는 아무래도 연속극을 선호합니다.
"당신, 연속극 좀 그만 보고 책이나 봐라."
"책도 눈이 아파 못 봐"
"그럼 나처럼 정치 프로그램을 보던지."
"싫어. 당신은 컴퓨터로 봐!"
그렇게 채널 다툼을 하면서 10시에 하는 연속극만은 꼭 봐야 한다고 우기며 삽니다.

그런데 자꾸 체력이 달려서 그럴까요?
TV를 보면서 나도 모르게 졸고 있나 봅니다.
잠결에 TV 채널만 돌리면 귀신같이 알고는
"왜 그래? 나 보고 있잖아!"
"당신, 자고 있었잖아."
"아니. 언제 내가 잤단 말이야?"
"참나. 우기기는."

그래놓고 주말에 재방송되는 연속극을 보고 앉아있으면
"당신, 이 프로 봐 놓고는 왜 또 봐!"
채널을 돌려 버립니다.
"안 봤어."
"봐라. 봐라. 졸았으니 내용을 하나도 모르지!"
"..............."
안 잤다며 우긴 게 들통이 나버렸습니다.


옛날 친정아버지가 TV만 틀어놓고 주무시다가 꺼버리면
"왜 TV를 꺼?"
"아부지 주무셨잖아요."
"내가 언제?"
"금방"
유행하는 음악방송을 틀어놓으면
"이 앓는 소리 어지간히 하고 있네."
이해 안 된다는 표정을 지으시며 밖으로 나가버리곤 했습니다.

이제 잠을 자면서도 안 잤다고 우겨대던 아버지의 모습이 이젠 꼭 내 모습이 되어버렸습니다.
일찍 자고 새벽같이 눈이 뜨이는 습관이 나도 모르게 젖어버렸습니다.
그때에는 아버지의 행동들이 정말 이해되지 않았는데 오십을 넘기고 보니 이제야 아버지 마음을 헤아리게 됩니다.




                                                      
          

 





오늘따라 하늘나라에 계신 아버지가 무척 그립습니다.

이럴 때는 나도 나이 들어감을 실감하게 되는 씁쓸한 하루가 됩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728x90
반응형

댓글50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