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 정보 나눔

폭염 속에 세워둔 자동차 실내 온도 낮추는 법

by 홈쿡쌤 2012. 8. 1.
728x90
반응형



폭염 속에 세워둔 자동차, 실내 온도 낮추는 법

폭염주의보 까지 내린 남부 지방의 한낮 기온은 체온과 비슷합니다. 밖에서 조금만 움직여도 헉헉 숨도 쉬지 못할 지경이니 말입니다. 평소에는 건물 뒤 주차장은 명당자리가 됩니다. 방학이라 고등학생인 두 녀석 학교 보내놓고 나오니 명당자리는 벌써 꽉 차버렸습니다.
'에잇! 뜨거워서 어쩌지?’
할 수 없이 주차해 두고 볼일을 보았습니다. 그런데 2시쯤 퇴근을 하려는데 웬걸 자동차 문을 여는 순간 숨이 턱 막혀버립니다. 

 며칠 전, 남편과 함께 카센터에 다녀온 적 있습니다.
날씨가 무덥다 보니 내비게이션이 클릭을 해도 들어 먹질 않아서였습니다.
"고장입니까?"
"너무 뜨겁다 보니 오작동을 합니다."
"그래요? 그럼 어쩌죠?"
"수건으로 덮어 사용해 보고 한 번 지켜봅시다."
남편도 알겠다며 그냥 집으로 가자고 합니다.

"없어도 괜찮겠어?"
"작동이 되었다 안 되었다 하니 기다려 보지 뭐."

여름철 한낮 자동차 실내 온도 몇 도나 되는지 아십니까? 바깥 온도가 33℃ 정도일 때 직사광선에 노출되는 대시보드는 햇볕이 가장 뜨거운 오후 2시 전후에는 100℃까지 상승하기도 하고, 차내 온도는 외부 온도의 2 ~ 3배까지 상승하게 된다고 합니다.

햇볕 아래 장시간 주차로 인해 실내 온도가 올라가면 기계장치 등이 오작동을 일으키고 폭발할 위험도 있으며, 휴대전화, 내비게이션, 하이패스, 노트북컴퓨터, 일회용 라이터 등과 같이 고온에서 변형 또는 폭발위험이 있는 물건은 되도록 차 안에 두지 말고, 불가피하면 수건 등으로 덮어 두어야 하는 센스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며칠 전, TV에서도 먹다 남은 음료수를 차 안에 두었다가 떠져 다쳤다는 기사도 보긴 했습니다. 이런 일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1. 그늘 밑이나 지하주차를 택하고 창을 신문지나 햇빛가리개 등으로 가려둔다.

같은 차종이라도 흰색보다 검은색 승용차가 온도가 더 올라가며 뜨거운 햇볕을 피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자동차 세 대 중 한 대는 그늘에, 두 대는 땡볕 아래 주차하면서 그 중 한 대에는 모든 차창에 신문지를 붙여 실험을 했습니다. 2시간 후 온도를 재보니 그늘주차 차량은 44℃, 신문지로 가린 차량은 59℃를 보였지만 햇볕 아래 주차한 차는 무려 35℃가 높아진 70℃까지 올라갔고, 주차환경에 따라 자동차의 실내온도는 더 차이가 날 수도 있다고 합니다.

 


 

2. 창문을 약간 열어 둔다.


차창을 완전 밀폐하지 말고 공기가 순환될 수 있도록 1㎝ 정도만 살짝 내려둡니다. 그러나 차창에 선바이저가 달려 있지 않으면 비가 올 경우 차 안으로 빗물이 들어온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3.차내 공기를 환기시켜 실내온도를 낮춘다.



상승한 실내온도를 낮추는 방법으로,
㉠ 조수석 창문만 내린 다음 운전석 쪽문을 4~5회 반복하여 여닫으면 실내온도가 절반 이하로 떨어져 시원해진답니다.
(어제 오후 2시에 측정해 본 결과 폭염 때문인지 실내온도가 84도였고, 문을 여닫아보니 59.5도로 떨어졌습니다.)





㉡ 또 에어컨을 틀지 않은 상태에서 송풍 스위치만 올려서 10초 정도 뜨거운 공기를 빼내는 것도 차 안의 온도를 급속하게 떨어뜨리는 방법입니다.

 




 

3. 에어컨은 처음부터 최대 풍량으로 조정한다.


에어컨도 처음은 강하게 틀어 일단 온도를 떨어뜨린 후 약하게 조절하는 것이 효과적이고, 어느 정도 냉각될 때까지는 창문을 약간 열어두어야 갇혀 있던 더운 공기가 빠져나갈 수 있습니다.




㉡ 에어컨을 끌 때도 목적지에 도달하기 몇 분 전에 끄면 냉기를 유지하면서 연료도 절약할 수 있고, 기온차로 인해 맺히는 물방울을 증발시켜 곰팡이 발생을 억제하므로 악취도 없애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4. 에어컨 필터만 청소해도 냉각효율 10% 상승

 에어컨은 응축기 외부에 붙은 먼지나 벌레 등의 이물질을 제거하고, 필터만 청소해 주어도 냉각효율을 10% 정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에어컨 가동이나 열린 창문의 공기저항으로 인해 소비되는 연료량은 비슷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고속주행 시 연료를 아끼기 위해 에어컨을 끄고 창문을 열면 오히려 손해랍니다. 그러나 저속구간이나 긴 오르막길에서는 에어컨을 끄고 창문을 열면 실내공기도 순환시키고 연료소모량도 줄일 수 있으므로 도로상황에 따라 적절히 대처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람은 죽는 날까지 배워야 함을 알게 한 날이었습니다. 이제 나도 뜨거운 햇볕에 자동차를 세워두어도 대처할 수 있는 지혜를 배웠기에 금방 찜통더위에서 쉽게 탈출할 수 있겠지요?

 

여러분에게도 도움된 유용한 정보였음 참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70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