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년퇴직한 남편을 위하는 사모님의 흐뭇한 일침



요즘 여자들 모임에 가면 자주 듣는 말입니다. 
하루에  0 食        --------- 영식님
(아침밥은 아예 안 먹고 점심은 친구들과 어울려 적당히 때우고
 저녁밥은 같이 외출하여 해결) 

하루에  1 食하면 - ------- 1 식씨
하루에  2 食하면 --------  2 새끼
하루에  3 食하면 --------  3식이 XX놈아
( 마누라가 하루 3끼 밥을 차리게 하여 받아먹으면)우스갯 소리로 하는 말이긴 해도 세월이 참 많이 변했음을 느끼게 됩니다.


옛날에는 남편의 위상에 제법 높았습니다.
하지만 세상은 여자들 위주로 돌아가고 있다 보니 이런 말들이 나돌고 있습니다.




사모님이 전해준 선생님이 수확한 가지와 고추



주위에는 30여 년의 기나긴 교직 생활을 정리하고 퇴직한 분들이 많습니다.
우리 학교에도 3명의 선생님이 계셨으니 말입니다.
그 중 한 분은 우리 아파트 바로 밑층에 사시는 분입니다.
사모님과의 왕래도 있어 비가 오는 날이면 고소한 부침개를 부쳐 나눠 먹는 사이기도 합니다.

며칠 전, 엘리베이터에서 사모님을 만났습니다.
"요새 선생님 어떻게 지내세요?"
"응. 엄청나게 바빠."
"뭘 하시는 일이 있나 봅니다."
"가까이 사 놓았던 텃밭에서 하루 종일 엎드려 있다가 와!"
"그렇군요. 할 일이 있어 다행입니다."
"우리 집에 가서 가지하고 고추 좀 가져가."
"아닙니다."
"많아서 그래. 나눠 먹으면 좋잖아."
"네."
밖에서 떠 도는 말이 생각나
"선생님 3끼 밥 차려주는 것도 작은 일 아니시죠? 귀여운 이식이라고 하던데."
"아이쿠! 그런 말 하면 못써! 평생 벌어서 가족 먹여 살렸는데 이제 더 잘해 줘야지."
"......................."
"와! 사모님 말씀 들으니 제가 왜 감사하지요?"
"요즘 남자들 너무 불쌍해! 신랑한테 잘해 줘라."
"네."
"내가 남편을 존경해야 아이들도 따라하는 법이야."

정말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가지와 고추를 들고 오면서
'선생님이 수확하신 푸성귀라 더 맛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랑 가득한 아름다운 부부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 흐뭇한 하루였습니다.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2012.09.16 18:33 [ ADDR : EDIT/ DEL : REPLY ]
  3. 평생 가족들을 위해 고생한 남편이 직장을 그만두었다고 삼식이라 부르는 세태가 슬퍼지네요.

    2012.09.16 19: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_^

    2012.09.16 19: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이 핑계로 남편을 잘 못챙겨 주는 일이 참 많은데...
    읽으면서 뜨끔했네요.

    2012.09.16 1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늘푸른나라

    저는 이00 입니다. ㅎㅎ

    사모님의 말씀에...

    젊을때 열심히 살았는데...

    어른신들 서운한 감도 있겠네요.

    2012.09.16 21:33 [ ADDR : EDIT/ DEL : REPLY ]
  7. 우린 어쩔수 없는 삼식이지만 밉지는 않답니다..^^
    이런 말들에 남편님들이 참 힘빠질 것 같으죠~~^^
    잘 보고갑니다..^^

    2012.09.16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잘 읽고 갑니다~^^
    아무리 그래도 부부밖에 없는거 같아요~ 서로서로 위해주며 살아야겠죠? ㅎ

    2012.09.16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마도 그 남편분은 전생에 나라를 구하셨나봅니다. 좋은 부인을 만나셨네요.^^

    2012.09.16 23: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밖에 날씨가 쌀쌀하네요
    태풍도걱정인데요. 다움주 부터는 많이 추워질듯 합니다.
    한주간도 화이팅 하세요

    2012.09.16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삼식이 ㅎㅎ;..
    이거 식충이가 된 느낌이군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2.09.16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ㅋㅋㅋ 재미있네요... 태풍소식이 무섭네요..
    피해 없으시길요~

    2012.09.16 2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행복하고 편안한 밤 되세요^^

    2012.09.17 0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훌륭한 사모님과 함게 하시는 선생님은 행복한 분이시네요.
    위에 펜펜님이 쓰신 댓글 간나새끼에 완전 빵 터졌습니다.

    2012.09.17 0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평생고생한 남편 이제는 알아줘야죠^^

    2012.09.17 0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뭇여성은 남편이 30년이상의 헌신 한건 잠깐 잊고 집에서 뒹구는 남편이 보기 싫은거겠지요
    사모님 존경스런 말씀이네요^^

    2012.09.17 06: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네 많이들 힘드실텐데 더 잘해주셔야죠 ^^

    2012.09.17 06: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저는 2 새끼네요. 일식씨가 되어볼까 생각중입니다만. 아직은 2새끼가 좋네요. ㅎㅎ

    2012.09.17 1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이런 사랑이 있기 때문에 화목한 가정이 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좋은 글 잘 읽고 가요.
    오늘도 행복하게 시작하네요~^^

    2012.09.17 11:21 [ ADDR : EDIT/ DEL : REPLY ]
  20. 늙어서 대접 받는 노인들은 젊을 때 아주아주 삶을 잘 사신 분들이죠.^^.

    그러니 젊을 때 와이프에게 잘해야 됩니다 .^^.

    2012.09.17 16: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참 좋은 부인이네요.

    2012.09.18 00:03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