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2. 11. 30. 15:13

아이들과 함께 먹은 겨울 보양식 추어탕과 추어만두



날씨가 제법 쌀쌀해졌습니다.
고3 딸아이 수능을 치고 나니 할 일이 없나 봅니다.
계획성 있게 생활하라고 해도 맘처럼 쉽게 되진 않은 것 같습니다.
"엄마! 우리 저녁 외식해요."
"무슨 외식 그냥 집에서 먹어."
"엄마앙~ 아빠도 약속 있다고 늦게 온 데."
"어휴 몰라."
"동생한테도 전화했단 말이야."
"알았어."
"야호!"
그렇게 좋은가 봅니다.

아들 녀석 학교까지 데리러 갔습니다.

차 안에서
"뭐 먹을거야? 얼른 정해."
"난 닭고기."
"닭고 싫어."
"그럼 삼겹살."
"어제 삼겹살 먹고 또 무슨."
둘이서 야단도 아닙니다.
"그럼 엄마 먹고 싶은 걸로 하자."
"설렁탕 먹으러 갈까?"
"아니. 싫어 싫어."
"엄마 먹고 싶은 걸로 하라며?"
"그것 말고."
옥신각신 정신이 하나도 없이 싸워댑니다.

차를 몰고 자주 가는 아파트 근처로 갔습니다.
눈에 추어탕이 들어옵니다.
"야! 우리 몸보신 하러 가자."
"어디 어디?"
"저기, 추어탕 집 보이네."
"OK"
정말 세 사람뿐인데 의견 모으기 참 쉽지 않습니다.















방송도 탄 모양입니다.




주방장님이 주문을 하자 열심히 만드는 모습입니다.



차림표



콩나물 무침




물김치




정갈하게 담긴 국수 사리



마늘, 땡초



두부



생김치



깍두기



우엉조림



추어탕



검은쌀밥




들깨가루와 제피가루




들깨가루 제피가루를 넣은 후 사리를 넣어 먹습니다.




추어 만두입니다.





비릿한 냄새 없이 담백한 맛이었습니다.






한 상 차려졌습니다.




진한 국물이 우러났습니다.




쫄깃한 국수 먼저 먹고



밥을 말아 먹었습니다.





제법 많은 양인데....
싹 비웠습니다.

우리는 식당에 가면 더 달라는 소리를 잘 하지 않습니다.
"엄마! 물김치 더 달라고 하자."
"안돼! 다른 김치랑 먹어. 음식쓰레기 되잖아."
"그래도."
불만이 많지만 있는 반찬으로 먹고 오곤 합니다.

밑반찬 역시....정갈하니 집반찬처럼 맛있었답니다.


"아줌마 설거지하기 좋겠다."
"우와! 몸보신 제대로 했다."
아들이 한마디 합니다.

밖에만 나오면 과식을 하게 되네요.
겨울이지만 살찌는 소리가 들리는 기분입니다.

다음엔 추어 돈까스를 한 번 먹어봐야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진주시 초장동 | 송담추어탕(초전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앗 송담 추어탕! ㅋ
    저희동네에도있는데 다른데보다도 여기가 제일 맛있더라구요. ㅋ
    오늘밤엔 저희도~? ^^;

    2012.11.30 15: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와~! 추어탕이면 몸이 따스해 지겠어요~!

    2012.11.30 15: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추어탕이야 자주 먹는 것이지만
    추어 만두는 듣기도 처음 듣네요.
    맛이 어떨지 먹어보고 싶습니다.

    2012.11.30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추어만두는 첨 보는 군요..
    맛이 어떨지 궁금하내요^^

    2012.11.30 16: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녁 시간인데 추어탕이 땡기네요 ㅎ

    2012.11.30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ㅎㅎㅎ추어탕 저도 이번에 보신했어요 ㅎ
    추어만두는 첨보는데요 ㅎ
    잘보고 갑니다 ^^

    2012.11.30 1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말 깨끗이 다 비우셨네요.
    배워야할 점인 것 같습니다.^^
    물론 그만큼 맛도 있었겠지요~

    2012.11.30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와~ 제가 좋아하는 추어탕이네요.
    저녁을 먹었는데도 갑자기 배고파옵니다. ^^;;
    11월의 마지막날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

    2012.11.30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오! 추어로 다양한 메뉴를 만드시네요.
    만두맛이 정말 궁금해요.^^

    2012.11.30 21: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추어만두 잘 보고 갑니다.

    2012.12.01 0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추어탕과 추어만두까지..!! 정말 먹고싶어지네요..
    추어탕이 생각나는 계절이네요.~
    잘보고 가요. 행복하고 따뜻한 시간되세요 ~ ^^

    2012.12.01 0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이번 가을에는 추어탕으로 많이 못 먹고 지나갔네여

    2012.12.01 15: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추어탕.. 이 겨울에는 정말 먹으면 정말 건강이 최고일꺼 같아요^^

    2012.12.02 2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