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의 소리! 개구리 울음소리를 들어보세요.




요즘 농촌은 무척 바쁜 시기 입니다.
부지깽이도 함께 거들어야 할 만큼 부지런하게 손놀림을 해야 합니다.

더디 찾아오는 봄인가 싶더니
한낮엔 여름 날씨 같습니다.








개울가에 졸졸졸 흘러내리는 물소리







꽃을 찾아날아드는 부지런한 벌의 모습





노부부가 나란히 앉아 고추모종을 옮겨심습니다.





뒷산은 이제 푸르름으로 가득합니다.

연두빛이 아름답기만 합니다.



아파트만 조금 벗어나면 이런 아름다운 자연을 함께 할 수 있습니다.
늘 계절의 변화를 느끼며 살아가고 있어 행복합니다.

남편은 매일같이 저녁을 먹고 운동을 해야 한다며 나를 데리고 나섭니다.
도란도란 이야기도 나누며 팔을 흔들며 걷기도 하고 뜀박질도 해 보곤 합니다.

언제부터인가 내 귓가를 울리는 소리
바로 개구리 울음소리였습니다.
"언제 개구리가 울었지?"
"경칩 지난 지가 언젠데."
지나 다니면서도 소리를 느끼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휘영청 밝은 달빛 아래 듣는 개구리 울음소리는 어릴 때 추억 속으로 밀어넣어버렸습니다. 



별이 초롱초롱하고 달빛이 세상을 비추는 이른 밤 논둑길을 걷노라면 가까이서 멀리서 요란스레 개구리 우는소리가 온 들판을 뒤덮습니다. 물론 개구리가 낮에 전혀 안 우는 것이 아니고, 밤이 조용하니까 더 크게 들릴 수 있을 뿐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밤에 더 많이 우는, 잘 우는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날씨 좋은 날에도 개구리는 울지만, 밤에는 세상이 떠나가라 울어댑니다. 원래 개구리는 올챙이 시절에는 물고기처럼 아가미로 호흡합니다. 이것이 개구리가 되어 땅으로 오르게 되면 폐로 호흡하게 되고, 개구리의 폐 구조와 성능이 썩 좋은 편이 아니라 다른 뭍짐승처럼 폐를 부풀려 공기를 빨아들이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목을 부풀리기도 하고 움츠리기도 해서 공기를 폐로 보내고 개구리의 목이 쉬지 않고 움직이는 이유는 불완전한 호흡 때문입니다.


그런데 개구리는 폐 호흡만으로 충분한 공기를 들이마실 수가 없어 피부로 숨을 쉬어 보충합니다. 물론 사람도 피부 호흡을 하지만 개구리처럼 피부 호흡에 많이 의지하지는 않습니다. 개구리 피부가 항상 젖어 있는데 젖어 있어야 공기 중의 산소를 받아들이기 쉽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낮보다는 밤이, 맑은 날보다는 비 오는 날이 개구리로서는 기분이 좋을 수밖에 없고, 숨쉬기를 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개구리가 밤과 비 오는 날에 울어대는 것은 엄마의

무덤 때문에 슬퍼서가 아니라 사실은 너무너무 기분이 좋아서 '아들, 손자, 며느리 다 모여서' 노래를 부르는 것이라고 합니다. 밤 산책길에 들리는 개구리 소리를 개구리가 우는 것이 아니라 개구리가 노래 부르는구나 하고 들어주니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는 것 같았습니다.


 

오랜만에 개구리 노랫소리 한번 들어 보실래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길 바래요~

    2013.05.10 15: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제 집마당 앞이 논이라 개구리들의 떼창을 듣는뎁쇼^^
    더군다나 집 에있는 작은 연못에 서식하는 청개구리들이
    창문에 덕지덕지 붙어서 얼굴보며 개굴개굴 한답니다.^^

    2013.05.10 15: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올해는 벌도 안보이드라구요..
    눈이 맑아지는 사진 잘 봤습니다^^

    2013.05.10 16: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올해는 벌도 안보이드라구요..
    눈이 맑아지는 사진 잘 봤습니다^^

    2013.05.10 16: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편안함이 느껴지네요~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2013.05.10 16: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반가운 소리네요. ^^
    아~ 좋습니다 ㅎㅎ

    2013.05.10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말 오랜만에
    들어보는 개구리 소리네요.

    2013.05.10 1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야...이 소리 참 오랫만에 듣네요ㅎㅎ
    올해는 캠핑 덕에 좀 많이 들어보려나...모르겠어요 ㅎㅎ

    2013.05.10 17: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도심에서는 정말 듣기힘든 소리입니다. 근처 공원의 연못등에서도 안들리는데,
    개구리 소리한번 들으려면 이런 전원으로 여행가야하네요...

    2013.05.10 1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이게 얼마만에 들어보는 소리인가요?ㅎㅎㅎ
    어릴적에 할머니댁 놀러가서 들어보고 되게 오랫만에 듣네요..

    2013.05.10 1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오랫만에 듣는 소리에 마음이 힐링이 되는 듯 합니다.
    편안하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3.05.10 1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곧 한여름밤 개구리 합창을 들을날이 오겠죠.^^

    2013.05.10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오랫만에 개구리 소리 들어보네요.
    좋네요.
    좋은 하루 ~

    2013.05.11 0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이제야 정말 봄이온듯하네요 ^^
    고향의 소리 너무 좋아요~*

    2013.05.11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개구리소리..
    고향생각나게 하네요.

    2013.05.11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개구리소리..
    고향생각나게 하네요.

    2013.05.11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개구리 울음소리 들은지 참 오래 되었군요
    주말을 즐겁게 보내세요~

    2013.05.11 06: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비밀댓글입니다

    2013.05.11 09:51 [ ADDR : EDIT/ DEL : REPLY ]
  19. 그러고보니 예전엔 정말 개구리 울음소리도 자주 들었던것 같은데~
    요즘은 듣기가 영 힘드네요~

    2013.05.11 18: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