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건망증은 가라! 정리의 달인이 되는 살림 비법

by 홈쿡쌤 2013. 7. 24.
728x90
반응형

건망증은 가라! 정리의 달인이 되는 살림 비법



알뜰한 주부는 사용할 양까지 고려해서 장을 본다지만 입맛 까다로운 가족들의 반찬 투정을 생각해 이것저것 넉넉하게 구매하는 게 엄마의 마음입니다. 특히 채소는 넉넉하게 사두면 얼마 쓰지 못하고 썩어나가 주부의 마음을 더 안타깝게 합니다.

나이가 들어가다 보니 건망증이 심해갑니다.
냉장고에 식품을 사 두고 섞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 조금이라도 실수하지 않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첫째, 절대 검은 봉지에 식품을 싸서 두지 않는다.
둘째, 플라스틱 우유갑을 이용해 내용물이 다 보이게 한다.

한 번 보실래요?




★ 플라스틱 우유갑 사용법

▶ 재료 : 플라스틱 우유갑 1.8L  9개, 클립

▶ 만드는 순서

㉠ 먹고 난 우유갑은 깨끗하게 씻어 말려둔다.



㉡ 1/2로 잘라 클립으로 끼운다.

 



㉢ 냉장고 채소 박스에 담는다.



셋째, 채소는 키친타올로 싸서 수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한다.

넷째, 채소는 자라는 모습 그대로 세워주면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다고 합니다. 


흰 봉지에 싸거나 랩에 싸서 담아두면
눈으로 훤하게 보여 음식쓰레기로 나가는 일은 없답니다.
 


클릭하시면 채소 보관법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마철, 상하기 쉬운 채소 똑똑한 보관 비법




※ 바른 채소 보관으로 상한 채소 먹지 마세요.


 상한 채소는 영양분이 파괴된 것이므로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잎채소는 수확했을 때부터 시들기 시작하는데 영양분을 공급받지 못하는 상태에서 호흡하면서 스스로 영양분을 쓰기 때문입니다.



▶ 왜 그렇지?
채소를 싱싱하게 보관하는 방법은 이 과정을 더디게 해주는 것이다.
㉠ 호흡하는 잎 부분을 랩으로 감아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과 호흡을 막고,
㉡ 냉장 온도를 낮추어 호흡 활동을 늦춥니다.
㉢ 바로 공기를 차단해 냉장 보관하는 것이 채소를 싱싱하게 하는 방법입니다.


땅에 서서 자라는 채소는 세워서 보관하면 좀 더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는데, 실제로 일본에서는 셀러리나 대파 같은 채소는 유통 차량에서도 세울 수 있게 되어 있다고 합니다.


▶ 한 가지 더 주의할 점!
보통 냉장고에 채소와 과일을 함께 보관하는데 푸른 잎 채소는 사과와 함께 보관하지 말아야 합니다. 사과산이 푸른 잎 채소를 빨리 시들게 하기 때문입니다.
대신 감자 싹은 더디 자라게 하므로 사과와 감자를 함께 보관하면 좋습니다.




Tip
플라스틱 우유갑이 없으시다구요?
그럼 1,000ml 종이 우유갑도 괜찮습니다.





자! 어떻습니까?
언제 사 두었는지도 모르고 있다가 쓰레기통으로 들어가는 안타까운 현실,
이제부터라도 싱싱하게 보관하였다가

가족의 건강 지켜나가는 게 어떨까요?

여러분에게 도움되는 유용한 정보였음 참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노을이의 사는 이야기 자주 만나 보고 싶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53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