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위에 부담이 적은 고3 아들을 위한 도토리묵밥

by 홈쿡쌤 2013. 8. 16.
728x90
반응형

위에 부담이 적은 고3 아들을 위한 도토리묵밥




이제 수능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새벽같이 일어나 아침밥을 먹고 학교에 가서 늦은 밤 돌아오는 힘겨운 고2 아들입니다.
일주일 내내 공부에 찌들리고, 겨우 휴일이면 10시까지 늦잠을 즐깁니다.
그것도 한 달에 두 번만...

옆에서 지켜보면서 엄마로서 아무것도 해 줄게 없습니다.
자전거가 펑크가 나면 학교까지 태워주는 일,
아침마다 쥬스 갈아서 한 잔 먹이고
충실하게 밥 차려주고,
홍삼과 견과류 하나를 챙겨 가방에 넣어주고,
저녁에 돌아오면 기다렸다가 수제요거트에 꿀과 과일을 넣어 한 컵 먹이고 나면
나의 일과는 끝이 납니다. 

"이것도 먹어 봐!"
"골고루 먹어야지."
아침 밥상에서 얼굴 마주하는 게 전부입니다.

시험을 쳐도 '잘 쳤어?' 물어보는 한 마디.
'그냥 그래.'
더 이상 스트레스 줄까 봐 아무 말도 하지 못합니다.

어제는 들어서면서
"엄마! 배고파!"
"저녁 안 먹었어?"
"당연 먹었지."
"그런데 왜? 많이 안 먹었어?"
"암튼 배고파~~~"
"도토리 묵밥 해 줄까?"
"좋지!"
얼른 부엌으로 가 토닥토닥 맑은 도마 소리를 내 보았습니다.



★ 위에 부담이 적은 도토리묵밥 만드는 법

▶ 재료 : 도토리 1/3모, 밥 1/3 공기, 양파 1/4개, 멸치 육수 1컵, 키위 1개, 간장 1숟가락, 열무 김치 약간

▶ 만드는 순서

㉠ 도토리묵과 열무 김치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둔다.

 

㉡ 멸치와 다시마는 건져내고 양파를 넣어 간장으로 간을 한다.



㉢ 썰어둔 도토리묵과 밥을 곱게 담아준다.
㉣ 육수를 붓고 열무김치와 키위를 올려주면 완성된다.

 * 식혔다 냉장고에 넣어 차게 해도 맛있습니다.



 

 

 

▶ 완성된 토토리 묵밥



▶ 한 숟가락 맛보실라우?


도토리의 효능
- 도토리 속에 함유되어 있는 아콘산은 인체 내부의 중금속 및 여러 유해물질을 흡수, 배출 시키는 작용을 한다.
- 도토리는 피로회복 및 숙취에 탁월한 효과가 있고 소화기능을 촉진시키며 입맛을 돋구워 준다.
- 도토리는 장과 위를 강하게 하고 설사를 멎게 하며 강장 효험을 볼 수 있다.
- 도토리는 당뇨 및 암 등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잇몸염, 인후두염, 화상등에 효과가 있다.
- 완전 무공해식품으로 열량이 적으며 성인병과 비만에 아주 좋은 식품이다.
- 장과 위를 보호하며 설사를 멈추고 피를 맑게 하는 기능을 한다.
- 입 안이 잘 헐고, 잇몸에서 피가 자주 나는 경우에 효능이 있다.
- 도토리 열매는 치질을 다스리고 하혈과 혈통을 그치게 하며, 장을 튼튼하게 하고 설사를 다스린다.






익은 열무 김치가 한 맛 더 있게 만듭니다.

한 그릇 뚝딱 비워내는 녀석입니다.
뭐든 잘 먹어야 체력도 따라주지요.

하루하루 지켜보는 일도 참 힘겹습니다.


아자 아자

우리 아들 화이팅~

대한민국 고3 화이팅^^










꾸욱! 여러분의 추천이 저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노을이의 사는 이야기 자주 만나 보고 싶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