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08. 8. 13. 10:55
728x90
반응형

신이 주신 축복 수채화 같은 '남해 앞바다'



 2박3일간의 여행 중 가장 가슴 툭 트이게 만든 건 상주해수욕장에서 떠나는 사랑의 유람선이었습니다. 올망졸망 모여 앉은 섬들과 뽀얗게 부서지는 파도, 코발트색 바다와 기암괴석으로 가득한 섬과 하늘이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를 그려내고 있었습니다. 유람선은 400여명을 탈 수 있으며, 이용료 12,000원 1시간 정도 소요되었습니다. 
 

▶비룡계곡(일명 파이프오르간 계곡)

남해용왕이 하늘로 올라갔다는 전설을 간직한 계곡으로 하늘로 승천 시 만들어졌다는 주상각형태의 독특한 기암괴석은 한려수도 4대 해안절경 중의 하나입니다.


▶쌍용굴

  용왕의 아들이사람의 여인을 사랑한 죄로 유배를 와서 살게 되어TEk는 전설을 가진 신기한 해안동굴 안은 3개의 입구로 이우러져 있는 독트한 형태의 해안동굴



▶사랑의 바위

연인들이 이 바위에서 사랑의 언약을 하면 백년해로의 소원을 들어준다는 사랑의 전설을 간직한 사랑의 바위


▶바다위의 스핑크스

사람의 얼굴과 독수리 머리를 동시에 간직하고 있으며 남해의 남서끝에서 남해를 지키는 바다의 수호신



▶낙화암

하늘에서 꽃이 떨어져 바위가 되었다는 전설을 간직한 곳


▶선녀탕

계곡위에서는 깨끗한 맑은 물이 폭포처럼 흘러내려오고 아래에는 바닷물이 있어 선녀들의 물놀이를 하였다는 전설이 있는 곳.


▶야생염소 서식지

바다의 해초와 육지위의 풀을 함께 뜯어 먹으며 암벽을 평지처럼 활보하고 다니며 서식하고 있는 야생염소가 현재 100여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답니다.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축복 함께 느껴보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크랩을 원하신다면 http://blog.daum.net/hskim4127/13447154 클릭^^
728x90
반응형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오나

    바다는 역시 우리에게 편안한 마음을 갖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보는 것만으로도 좋네요..^^

    2008.08.13 10:57 [ ADDR : EDIT/ DEL : REPLY ]
  2. skybluee

    신이 주신 축복 맞아요.
    너무 아름답습니다.
    8월에 느끼는 가을하늘~`

    2008.08.13 11:09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름답고 시원합니다 ~
    파라솔 쓰고 낚시하고파요 ㅎㅎ

    2008.08.13 1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두주불사미추불문

    시원한 바다와 섬섬들 잘보았습니다
    가슴이 뻐엉하고 뚫리는것 같습니다

    2008.08.13 12:42 [ ADDR : EDIT/ DEL : REPLY ]
  5. 시원하고 평화롭고 좋습니다~

    2008.08.13 13:15 [ ADDR : EDIT/ DEL : REPLY ]
  6. 비밀댓글입니다

    2008.08.13 13:32 [ ADDR : EDIT/ DEL : REPLY ]
  7. 비밀댓글입니다

    2008.08.13 13:38 [ ADDR : EDIT/ DEL : REPLY ]
  8. 환경까지 생각하는 남해! (11) 2008/08/19
    해풍 맞고 자란 보물섬 남

    2012.02.26 19:26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