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차에 매달린 어느 가장의 고단한 삶



 그렇게 뜨거웠던 여름도 꼬리를 내리고 이젠 아침저녁으로 제법 서늘한 바람 속에는 가을이 가득 들어있는 것 같습니다. 어제는 15년간 살아왔던 세간 살림들을 하나 둘 바꾸면서 가스렌즈 하나를 더 설치하였습니다. 냄새나는 생선이나 물 끓임, 곰국 끓일 때 베란다에 놓고 사용할 수 있도록 설치 하다보니 기술자의 손을 빌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뚝딱뚝딱 요술 손을 가졌기에 얼마 되지 않아 말끔하게 정리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기사분이 타고 오신 차는 트럭이 아닌 경차인 티코였습니다. 그리고 차 뒤에는 사다리와 플라스틱의자가 아이를 업고 있는 것처럼 매달려 있었습니다.

"어? 차에 사다리를 왜 달고 다니세요?"

"저거 없으면 작업 못 해요. 밥벌이 해 주는 생명 줄입니다."

"이렇게 달고 달리면 위험하지 않나요?"

"야무지게 묶어서 괜찮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올라가는 유가로 인해, 휘발유값과 비슷해진 경유 값을 감당하기 부담스러워 트럭으로 운전하지 못하고 선택한 게 경차라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들의 국민성인 빨리 빨리로 인해 고객이 부르면 얼른 달려가야 하는 신속성과 주차하기 좋아서 불법인줄 알지만, 끌고 다닌다고 하셨습니다.


차에 매달린 것이 힘겹게 살아가는 서민들의 삶인 것 같아 안타까워보였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삶이 버겁고 가장의 어깨 무거워져도 오뚝이처럼 일어나고, 열심히 발로 뛰며 땀 흘리는 모습 속에 미래에 대한 희망은 가득 들어 있는 것 같았습니다.



우리나라의 가장들 힘내세요.

판도라에 남은 마지막 희망처럼
언젠가 잘 살 수 있는 날이 찾아 올 것이니 말입니다.


아자 아자 파이팅^^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경차로 바꾸려 하는 중인데요..


    지금 타는 차도 연비는 좋지만 경차의 혜택이 크게 느껴지는 삶이다보니..ㅠ.ㅜ;;


    괜히 딸내미 생각이 나서 울컥하네요

    2008.09.03 09:53 [ ADDR : EDIT/ DEL : REPLY ]
  2. 제 마음도 찡하네요.
    요즘 계속되는 행사때문에 정싱없어요.

    2008.09.03 1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skybluee

    고유가 시대
    서민들에겐 발을 묶는 것이니 원!~~

    2008.09.03 10:38 [ ADDR : EDIT/ DEL : REPLY ]
  4. 김부민

    저녁노을 선생님의 따뜻한 마음이 느겨지는 시선입니다.
    넘 오랜만이죠. ^^
    님께서 여전히 그자리에 계시니.....
    길 떠났던 떠돌이도 어쩌다 우연히 만나져 인사를 드리게 되는군요. ^^

    2008.09.03 11:21 [ ADDR : EDIT/ DEL : REPLY ]
  5. 추석도 되어가는데 물가는 자꾸 올라간다는 소리만 들려서 우울한 요즘 입니다..
    싸우고 욕하는거 그만좀 하고 국민들이나 신경써 주셨으면 하는 바램이 더 크네요..

    2008.09.03 12:25 [ ADDR : EDIT/ DEL : REPLY ]
  6. 모닝만 고집하는 울여동생이 갑자기 존경스럽네요.
    저 차의 주인공님 힘내시길~~

    2008.09.03 2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비밀댓글입니다

    2008.09.04 00:02 [ ADDR : EDIT/ DEL : REPLY ]
  8. 이루카

    님의 글은 참 마음이 따뜻해 지면서 눈시울이 뜨거워져요..
    님의 시선을 배워 가렵니다..
    경차 주인님 화이팅!! 입니다~

    2008.09.12 21:22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