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 있는 식탁

따뜻하고 시원한 국물, 어묵 홍합탕

by *저녁노을* 2018. 11. 14.
728x90
반응형

따뜻하고 시원한 국물, 어묵 홍합탕



알록달록 곱게 물들었던 단풍

하나 둘 나무와 이별 준비를 합니다.

찬바람 불어올 때 따뜻하고 시원한 국물을 찾게 됩니다.

주말에 어묵 홍합탕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1. 홍합 손질법

▶ 재료 : 홍합 1팩, 굵은 소금 1숟가락

▶ 만드는 순서

㉠ 소금 1숟가락을 넣고 껍질이 서로 부딪히도록 빡빡 문질러 5~6번 씻어준다.

㉡ 홍합 껍질에 붙은 수염은 뽀족한 쪽으로 잡아당겨 잘라준다.




2. 육수 내는 법

▶ 재료 : 물 1L, 양파 1/2개, 대파 1대, 북어대가리 1개, 다시 멸치, 다시마, 무 약간

▶ 만드는 순서

㉠ 물, 무, 대파, 양파, 북어, 멸치, 다시마를 넣고 육수를 내준다.

㉡ 잘 우러나면 채에 걸러준다.





3. 어묵 홍합탕 만드는 법

▶ 재료 : 육수 6컵, 납작 어묵 2개, 홍합 1팩, 붉은 고추 1개, 청양고추 2개, 대파 1개, 멸치 액젓 1/2숟가락, 마늘 약간

▶ 만드는 순서

㉠ 붉은 고추, 청양고추, 대파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두고, 어묵도 꼬치에 꽂아둔다.




㉡ 육수를 붓고 끓으면 손질해 둔 홍합을 넣고 입을 벌릴 쯤 어묵을 넣어준다.

㉢ 생긴 거품은 걷어 내준다.



▲ 완성된 모습






▲ 밥과 함께 국물로도 좋은 홍합국




▲ 완성된 어묵 홍합국




4. 홍합껍질 부피 줄이는 법


㉠ 수북한 홍합 껍질, 차곡차곡 서로 끼워주면 쓰레기봉투에 넣을 때 부피가 줄어든다.




"시원하니 맛있네!"

 따뜻하게 한 그릇 먹고

주말에도 또 세상 속으로 나갔습니다.

함께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동영상 구독신청, 좋아요! 부탁드립니다^0^ 

도움된 정보였다면 하트 공감 ♡ 꾸우욱 ^*^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며 여러분의 공감이 제겐 큰 힘이 됩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43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