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연두빛과 물의 조화 촉석루 산책로

by 홈쿡쌤 2009. 5. 4.
728x90
반응형


5월은 축제가 가득하다. 어제는 남편과 함께 도민축제, 논개제, 주부요리경연대회가 열려 조용하던 촉석루가 떠들썩하였다.

거룩한 분노(憤怒)는 종교(宗敎)보다도 깊고 불붙는 정열(情熱)은 사랑보다도 강하다. 아! 강낭콩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수주 변영로의 시 ‘논개’의 일부분이다. 봄 향기가 그윽한 진주의 5월에는 양귀비꽃보다 더 붉은 새로운 표준영정의 논개를 만날 수 있다. 논개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의암 저 쪽 강변 수상 관람석에서 사람들은 논개의 시에 취하고 논개의 의로운 용기를 다시 느끼는 붉은 심장의 고동 소리로 가슴은 감동으로 벅차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촉석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남강다리
 

순수 전업주주들이 펼치는 요리 한마당


 요리 경연을 통하여 우리농산물을 우수성을 알리고  진주의 위상을 더 높이며 순수 전업주부들의 요리솜씨를 경연을 통해 다양한 먹거리 창출 할 뿐 아니라 이를 통하여 우리 지역 식문화발전과 관광선업화 촉진하고자 열렸다고 합니다. 비가 너무 많이 내려 수상자를 보고 오지는 못하였지만 300만원 ~ 30만원까지 11명의 수상자가 영광을 안았습니다. (음악 분수대)










                   ▶ 체험장

▶ 논개 투신 체험

▶ 남강변을 따라 걷는 산책로입니다.
    남편과 나란히 손잡고 걷는 기분은 휴일을 더 즐겁게 해 주었습니다.




▶ 촉석루에는 무형문화재 공연이 한참이었습니다.

▶ 촉석루에서 바라 본 아름다운 남강다리


'▶ 의암바위



▶ 새끼꼬기등 전통놀이 체험장

▶ 사라져가는 우리의 옛 물건들...

▶ 할머니 할아버지가 데이트 하시는 정겨운 모습

 

잠시, 모든 것 다 잊고 여유 부려보는 날이었습니다.

싱그러운 연두빛과 물이 너무 잘 어울리는 봄이었습니다.

여러분도 함께 걸어 보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