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련한 추억속으로2009. 6. 25. 13:46

퍽퍽퍽퍽 방망이 소리, 찰박찰박 빨래 헹구는 소리가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섞여 강물을 따라 흘러온다. 강가에는 서너 명의 아낙네가 빨래를 하고 그 주위에는 고만고만한 또래 아이들이 물장구를 치고 있다. 동네 개울가에는 빨래하러 나온 아낙네들의 수다로 왁자하다. 한쪽에는 저고리를 벗은 할머니가 며느리에게 등 목욕을 받고 있다. 누구 한사람 이상하게 쳐다보는 이 없다.



 

 ▶ 시어머님이 혼자 살고계시는 집












 ▶ 장독대, 수돗가 마당가에는 꽃이 만발 했다. 어머님이 꽃을 워낙 좋아하시는 분이라.

 ▶ 시냇가

시집왔을 17년 전에는 빨래터가 있었는데 이제 유유히 냇물만 흘러갈 뿐이다.


 ▶ 어머님이 싸릿대로 만든 마당 빗자루

 ▶ 잘 사용하지도 않는 빨래 방망이 
 

우리가 어릴 때에는 자주 보아왔던 여름날의 모습이지만, 이제 눈을 씻고 찾아보려고 해도 빨래터는 사라지고 없다. 휴일, 혼자 지내시고 계시는 시어머님 댁에서 집안 구석구석 청소를 하고나니 걸레가 말이 아니었다. 손으로 비벼도 잘 지워지지 않아

“어머님! 우리 집에 방망이 없어요?”
“왜 없어. 있지.”
“어디요?”
“잘 사용하지 않아서 장독대 옆에 끼워두었다.”

“네.”

살짝 꺼내 들고 퍽퍽 두들겨보니 옛날 생각이 절로 났다.

  

빨래터는 찌든 살림살이에 맺힌 응어리를 푸는 곳이자 마을의 입담이 펼쳐지는 곳이었다. 자식 얘기로 출발해 남편과 시어머니의 흉까지 시간가는 줄 모른다. 강물에 빨래를 행구고 방망이를 치면서 아낙네들은 시집살이의 고달픔도 함께 두들기고 비벼 씻어냈다. 따라 나온 철부지 아이들은 엄마들의 시름을 모른 채 물장난만 골몰한다. 빨래터는 고부간의 갈등, 남편의 주벽, 자식들의 장래 등 가정을 꾸려가는 아낙네들의 고단한 삶이 빨래보다 더 푸짐하게 널려있다. 강물에 그것들을 흘러 보내고 또다시 일상으로 돌아간다.



 




 

햇살 맞고 바람맞으며 뽀얗게 말라가는 빨래가 기분을 상쾌하게 해 준다. 요즘은 버튼 하나만 누르면 건고까지 되는 세탁기가 넘쳐나지만, 옹기종기 모여 애환과 정담을 나누던 빨래터가 오히려 그리워지는 건 왜 일까? 냇가에서 들려오는 빨래 방망이 소리는 우리들 어머니의 소리인 것 같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랑초

    사라진 것들이 어디 빨래터와 방망이뿐이던가요?
    에효~ 어릴때 엄마따라 빨래터에서 공기받기 하고 놀던 때가 생각납니다.

    2009.06.25 13:59 [ ADDR : EDIT/ DEL : REPLY ]
  2. 바다새

    와....노을님 시댁은 옛모습 그대로 지니고 있는 것 같아요.
    요즘 개량해 버려서 시골가도 별 못느끼는데...
    너무 정겨워요.^^

    2009.06.25 14:00 [ ADDR : EDIT/ DEL : REPLY ]
  3. 지금은 하나둘 흔적도 없이 사라져가고
    더 소중하고 귀한것들인데..
    빨래 방망이소리 정말 좋네요!!*^^*
    너무 정겨운 소리에요~

    오후 잘보내세요^^

    2009.06.25 14: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처럼 빨래터와 빨래 방망이 접해 보지 못한 사람도 많은텐데...
    그런 과거의 정겨운 모습들이 사라져 버리는것이 너무 아쉽네요~
    날씨가 많이 덥네요~ 노을님 오후에도 힘내시고요~ ^^

    2009.06.25 14:08 [ ADDR : EDIT/ DEL : REPLY ]
  5. 고향집같은 소소한 풍경이 따스합니다.

    2009.06.25 14: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어렷을 적 제가 컸던 풍경과 너무 흡사.....잘 봤습니다

    2009.06.25 14: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저도 빨래 방망이에 대한 기억이 남아있어요. ^^
    아~ 그립습니다.

    2009.06.25 14:55 [ ADDR : EDIT/ DEL : REPLY ]
  8. 어린시절 뛰어 놀던 고향이 생각나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09.06.25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자꾸만 옛것이 사라지네요~
    안타깝습니다.

    2009.06.25 16: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추억을 한번 끄집어 내어 보네요 ^^
    빨래터

    추억의 정겨운 모습을 보는 것 같아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2009.06.25 17: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정겨운 고향소식 잘보고 갑니다.

    2009.06.25 1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된장 고추장 간장
    잘 익힐 수 있는 환경인 장독대 있음이 정말 부럽습니다.
    아파트에서 가장 부러워하는 장독대..^^

    2009.06.25 18: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는 그 중간에 끼어 있는 세대에요.
    빨래터가 사라질즘~ 제가 세상일 인지(?)할 수 있는 나이가 되었더군요.
    하지만 어렸을때 빨래터에서 가재잡고 논 기억은 아련히 납니다.~

    2009.06.25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너무 정겨운 풍경입니다.
    분꽃이 벌써 피어가고 있군요~
    오늘도 고운 하루 되세요^^

    2009.06.26 0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캬캬 너무 좋네요. 저도 강원도 어촌이 시골이라 그런지 젊은데도 낯설지가 않아요. ^^;
    금요일이라 너무 좋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09.06.26 08:22 [ ADDR : EDIT/ DEL : REPLY ]
  16. 어렸을때 방학때마다 놀러간 시골풍경이 그대로 남아있네요~이젠 마음 편히 휴식을 취할 시골이 없다는게 가슴아프네요.

    2009.06.26 08:22 [ ADDR : EDIT/ DEL : REPLY ]
  17. ㅎㅎㅎ 빨랫방망이 진짜 오랫만에 봅니다.^^

    2009.06.26 1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욕실에서 두명의 노예와~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3시간-3만원 긴밤-5만원 횟수는 무제한!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사

    하루밤 사랑~ 100프로~ 전국 각지 모두 가능~!

    시간제한없고 언제든지 만나실 오파들

    ♥ ssib1009.com ♥에 오셔요 상상 그 이상입니다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 ssib1009.com ♥

    2010.12.07 11:11 [ ADDR : EDIT/ DEL : REPLY ]
  19. 욕실에서 두명의 노예와~

    집이나 모델로 직접 보내드립니다.

    3시간-3만원 긴밤-5만원 횟수는 무제한!

    발가락부터 머리까지 깨끗히 입사

    하루밤 사랑~ 100프로~ 전국 각지 모두 가능~!

    시간제한없고 언제든지 만나실 오파들

    ♥ ssib1009.com ♥에 오셔요 상상 그 이상입니다

    오시면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최저의 가격에

    최선을 다해 모시겠습니다 ♥ ssib1009.com ♥

    2010.12.07 14:19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