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2. 13. 06:00

눈 오는날 남편에게 받은 서운했던 문자
나의 감성적인 사치였습니다.

한파가 계속되더니 입춘을 지나고 나니 봄이 우리 곁을 찾아오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또 강추위가 시작되고 영동지방엔 눈이 엄청 내렸나 봅니다.

며칠 전, 좀처럼 구경하기 어려운 곳 남녘에도 눈이 내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졸업식을 마치고 텅 빈 교정을 바라보고 앉았는데 뽀얀 눈이 쏟아져 내리는 게 아닌가.
'어? 눈이 오네.'
따뜻한 커피 한 잔을 들고 추위도 잊고 문을 활짝 열었습니다.
한낮이라 그런지 제법 내려도 쌓이지는 않았습니다.

우리가 어릴 때에는 많은 눈이 와 강아지처럼 뛰어나가 눈사람도 만들고, 눈싸움도 하곤 했었고, 비료푸대로 눈썰매도 탔던 시절이 그리워졌습니다.
오랜만에 내리는 눈오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이상해졌습니다.
그래서 가족들에게 메시지를 날려보았습니다.
"창밖을 봐! 눈이 오네."
한참을 기다려도 핸드폰은 잠잠하기만 합니다.



▶ 바닥에 깔린 눈을 보고 좋아했습니다.



그러다 조금 있으니 내리던 눈은 바닥이 덮힐 정도로 내리고 그칩니다.
혼자서 뽀드득뽀드득 소리내며 걸어도 보고, 눈을 뭉쳐보기도 하며 추억에 젖어보았습니다.

퇴근해 집으로 들어서니 아무도 없습니다.
토닥토닥 맑은 도마 소리를 내며 맛있는 저녁을 준비하였습니다.
저녁이 되자 하나 둘 가족들이 들어섭니다.
맨 먼저 아들이 들어오기에
"아들! 엄마 문자 못 봤어?"
"봤어요."
"근데. 왜 씹어?"
"참나, 눈 오는 게 뭐 대수라고 호들갑이세요."
"헐~~"
아무렇지도 않게 넘기는 녀석입니다.

두 번째로 들어서는 딸아이
"엄마 문자 못 봤어?"
"봤지."
"그런데?"
"선생님이 지키고 계신데 어떻게 보내."
수업 중이었나 봅니다. 그 뒤 그냥 까먹어 버렸다는 딸
"엄마! 미안해."
"아니, 괜찮아!"
"가만 보면 우리엄마는 아직도 소녀같애."
"왜?"
"눈 온다고 문자 날리고 그러니 말이야."
사실, 눈이 올 때는 좋지만 녹을 때 질퍽거리고 거리가 더러워 보여 싫다고 말을 하는 여고생입니다.









저녁을 먹고 10시가 다 되어가니 그 때서야 멀리 나가있던 남편에게 메시지가 날아듭니다.

"아직도 와? 길 미끄러 걱정이넹^^"
'뭐가 이래?'
'칫! 낭만을 모르는 사람이얌~'
길 미끄러운 것 사고 날까 봐 걱정이나 하고...
내가 너무 감성적이었을까요?
아무도 내 맘 몰라주는 것 같아 어찌나 서운하던지요.

하긴, 어제 뉴스에서 흘러나오는 동해안 쪽의 사람 허리만큼 쌓인 눈으로 20시간을 넘게 차 안에서 꼼작 없이 갇혀 있어야 했고, 눈의 힘에 못 이겨 내려앉은 간판과 하우스, 여기저기 일어나는 재앙들을 보니 나의 감성적인 행동이 얼마나 사치였는지 알 것 같았습니다.


2월에 아주 조금 내린 눈으로 혼자 호들갑 떨었나 봅니다. 풉^^

얼른 따뜻한 봄이 찾아왔으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휴일되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제 눈 내리는 날의 낭만을 즐기기에는 그 불편함이 더 크게 부곽되는 요즘입니다.
    한 번 내리면 큰 피해를 주니 그럴수도 있겠네요.~~~ ^^

    2011.02.13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사람에 따라 받아 들이는 것이 많이 다를 것 같아요. 저의 경우는 눈을 오는 것을 비오는 것을 보듯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거든요.

    2011.02.13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랑 비슷하시네요

    눈오면 눈, 비오면 비
    뭔가 날씨에 따라 민감해서

    뭐라도 해줘야 할거 같은데

    다른 분들은 전혀...ㅠ.ㅠ

    2011.02.13 1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2월 영동지방 폭설 장난이 아니더라구요;;
    뉴스를 통해서 봤지만, 일본 홋카이도를 보는 듯한 느낌;;

    2011.02.13 1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남녀가 기본적으로 좀 달라서 그런것도 있는거 같습니다
    눈은 기준에 따라 참 낭만적인거 같애요
    행복한 휴일 되세요^^

    2011.02.13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제가 대구에 오래살아서 그런지.... 전 눈을 엄청 좋아합니다.
    노을님 마음이 이해되는데요. ㅎㅎㅎ

    동해안에 눈폭탄이 내렸다고 해서 좀 걱정은 됩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

    2011.02.13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에구 그럼 박씨에게 보내보시지~~~대번에 날려 드렸을텐데~ 빵터지게~~

    2011.02.13 11:49 [ ADDR : EDIT/ DEL : REPLY ]
  9. 소녀 감성의 노을님이 멋지신데요~
    서운하다니오.. 아직 춥지만 봄이 가까워오는데 또 감성에 빠질 시간이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2.13 11:59 [ ADDR : EDIT/ DEL : REPLY ]
  10. 대구는 오다 말았어요.
    그래도 우구에게든
    눈오는날 문자 받음..행복할듯..

    2011.02.13 1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혜진

    노을님.. 마음이 너무 예쁘세요..^^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2월눈이 너무 무섭네요... ㅠ.ㅠ

    2011.02.13 15:15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음.... 저도 아직 눈 오는 것을 좋아합니다... 하지만.. 다음날.. 지저분해지는 것은 싫어한다는..ㅋㅋ

    2011.02.13 15: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눈위에서 굴러가는 차들이 무기같아무서워요...ㅋㅋ
    집안에서 바라보는 눈은 맑고 깨끗하고 감성적이지만요...^^

    2011.02.13 15:36 [ ADDR : EDIT/ DEL : REPLY ]
  14. 그래도 걱정스러운 문자 얼마나 좋은가요~ ^^
    저는 돈 빌려준다는 광고 문자만 가득 오더라고요. ㅎㅎ

    2011.02.13 1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금년에 서울은 눈이 많이 안와요~
    휴일 마무리 잘 하세요~

    2011.02.13 1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사치도 예쁘면 미학이지요. 이렇게 눈을 보고 즐거워하는 동심의 사치는 더욱 그렇구요.
    사실 눈이라는 것이 상황에 따라서 여러 의미를 주니까요. 제가 강원도 고성에 근무할 당시 1m76cm가 내린 적이 있는데요., 2주동안 눈만 치웠습니다. 그때는 싫었는데 지금은 아름답고 신이나지요. 저역시 이런 사치를 즐기는 사람이랍니다.^^

    2011.02.13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저도 눈이오면, 그저 좋습니다~
    하지만, 녹는 눈은 정말 싫어횽~ ㅠㅠ
    ㅎㅎㅎㅎㅎ
    ㅎㅎㅎㅎ 눈좋아하시는 분 있고 없으신 분 있고 한거죠 뭐~ ^^
    너무 서운해 마세용~~~

    2011.02.13 2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가끔 기분이 좋아서
    문자를 날렸는데 엉뚱한 답이나
    문자를 그냥 씹히고 나면
    기분이 참 별로라는거 한번씩은
    다 겪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네요~^^
    많이 서운하셨겠어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2011.02.13 20:46 [ ADDR : EDIT/ DEL : REPLY ]
  19. 사람들의 마음이 늘 내 맘 같지가 않죠~~^^
    그래도 가족들의 따듯한 정이 느껴집니다~~
    가끔씩 눈 보고 낭만을 느껴보고 싶은데...
    현실적으로는 여러 걱정들이 먼저 앞서곤 하죠..ㅜ.ㅜ

    2011.02.13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이번에 눈 정말 많이 왔다고 하더라구요..
    아는분들이 포항에 갈일이 있었는데 눈이 많이와서
    못갔다는 -0-ㅋ

    저녁노을님 행복한 밤 되시구요~
    좋은 꿈 꾸세요 ^^
    화이팅!!

    2011.02.13 23: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엄마의 감성이 딸의 감성과 바뀌었어요,,,풉;;
    눈이란거는 아이들이나 좋아하는거 같아요 어른들은 다 불편해하죠~
    어제 오늘 무지 고생했습니다. 제발 울산에 더이상 눈 안왔으면 좋겠어요 고역이에요
    오늘 아침엔 차 문이 얼어서 안열려 고생했어요 ~~

    2011.02.15 11:04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