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쉰을 넘겨도 물가에 내놓은 아이가 된 이유

by 홈쿡쌤 2011. 2. 9.
728x90
반응형


쉰을 넘겨도 물가에 내놓은 아이가 된 이유


긴 겨울방학과 명절 연휴를 쉬고 개학을 하고 나니 업무는 정신없이 돌아갑니다.
할 일이 왜 그렇게 많은지....
어제는 밤이 늦도록 넓은 사무실에 앉아 일하고 있었습니다.
경비하시는 분이 와서
"아직 퇴근 안 하세요?"
"네. 일이 좀 있어서 정리 좀 해 놓고 가려구요."
시간을 보자 10시가 너머 있었습니다.

'저녁까지 굷어가며 이게 뭐하는 짓이야?'
혼자 앉아 있으니 처량한 생각이 들면서 무서워졌습니다. 그래서 남편에게
"좀 데리러 오세요." 하고 메시지를 날렸습니다.
조금 있으니 자동차 소리를 내며 들어섭니다.









"아이쿠! 우리 마누라 고생하네."
"아직 멀었어?"
"조금만, 기다려 다 해 가."
남편은 책꽂이에 있는 책을 펼쳐들고 한참을 보고 있더니 전기 히터를 꺼 버립니다.
"왜? 춥단 말이야."
"당신, 히터 청소는 하는거야?"
"청소? 밖에는 열심히 닦지, 먼지 앉으면."
"밖이 문제야? 저기 속 좀 들여다봐!"
"뭐가 더럽다고 그래 참나~"
"한 번 보라니까."
세상에나 정말 겨울만 되면 꺼내 내 곁에서 3년을 보낸 히터였는데 에어컨 속에나 들어 있는 3중 필터가 있다는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지냈던 것입니다.
"따뜻하게 하려다가 먼지 다 들이마셨네."
그래서 감기를 더 자주한다며
아무리 기계를 모르는 기계치이지만 해도 너무했다고 야단입니다.

아무말 없이 당장 빼서 수돗가로 가려고 하니
"12시가 넘었어. 집에 가자. 내일 씻고."
".................."
집으로 돌아오면서 전기만 꽂으면 되는 줄 알았지 필터가 있는 줄은 몰랐다고 하자 
"좀 단디 하고 지내라."
"단디 못해서 미안하옵니다."
그렇게 야무지지 못한 모습을 남편에게 보이고 말았습니다.
하긴, 그래서 남편은 나에게 쉰을 넘긴 나이인데도 물가에 내놓은 아이 같다고 말을 하나 봅니다. 저 보다 더 꼼꼼한 성격이니 그럴수 밖에.

가끔 아내를 걱정해 주는 남편의 마음이라고 여겨야 하는데 어떨 땐 기분 나쁘게 들리는 건 아직 철이 덜 들어서일까요?

나이는 어디로 먹었나 몰러~~
풉^^
  


728x90
반응형

댓글85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