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 버린 가마솥 때문에 씁쓸했던 명절



고향이 그리워지는, 엄마가 보고 싶어지는 명절이었습니다.
해마다 명절이면 우리 집은 시끌벅적합니다.
어머님께서 건강할 때에는 시골로 가는 길목이라 형제들이 모이는 집합 장소 같다고나 할까요? 힘겨운 줄 모르고 동서들과 웃음을 창 너머로 넘기며 차례 음식을 만들었습니다.

이제 시어머님 85세, 6남매 각자의 위치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키워내고 이빨 빠진 호랑이처럼 당신 건강하나 지키지 못하시고 치매로 요양원생활을 하고 계십니다.

막냇삼촌이 명절을 맞아 시어머님을 모시고 왔습니다. 많이 여윈 모습이었습니다. 그래도 자식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고 마음은 편안하신지 표정은 밝으십니다.
명절 아침, 얼른 밥을 차려 식사를 마치게 하고는
"어머님! 절 받으셔야죠."
"안 받으련다. 몸도 아픈데."
'네. 어머님! 시골은 가실 거예요?"
"여기까지 왔는데 조상님들 뵈러 가야지."
"그럼 같이 갔다 와요."
미리 내려가 차를 데워놓고 담요로 둘러싸서 모시고 시골로 향하였습니다.



▶ 양철로 막아 불을 지폈습니다.


지금 시골집은 어머님의 실수로 본채는 불타고 없고, 사랑채에서 차례를 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군불을 지피려고 하는데 걸려 있어야 할 가마솥이 사라져버렸습니다.
"아니, 대체 누가 이랬을까?"
"아무리 그래도 가마솥을 가져가는 사람이 어딨어?"
"정말 이해 안 간다."
차례를 모시러 온 사촌들도 이해 안 간다는 표정들이었습니다.

이리저리 둘러보니 돈이 될만한 물건은 다 가져가고 없었습니다.
탈곡기, 정미기, 재봉틀, 무쇠 가마솥 등 무거운 것까지 쓸어가고 없었던 것입니다.
"무거웠을 텐데 어떻게 가져갔을까?"
"돈인데 무거운 게 문제야?"
"밤에 와서 가져갔을까?"
"낮에도 시골엔 사람도 없잖아."
그저 이해되지 않는 행동에 의심만 증폭될 뿐이었습니다.

요즘 시골에는 어르신이 돌아가시고 나자 빈집이 하나 둘 늘어만 갑니다. 그 틈을 타서 사용해야 할 부엌에 있는 가마솥도 떼어가 버리고 없으니, 돈이 된다면 무엇이든 집어가는 심보 얼마나 고약한가. 
 

골동품상이 가져가 되팔기 위해서?

옛 고풍 살리기 위해 자신의 가게에?

우리 집 장식용?
아마 되판 돈으로 먹으면 영양가 몸으로 가지 않을 것이며, 자신의 가게에 들여다 놓으면 장사 또한 아주 안 될 것 같고, 잘못 들여놓은 물건 하나로 집안일이 더 꼬일 것 같다는 생각 들지 않나요? 양심을 파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할 것 같습니다.


세상이 왜 이렇게 각박해져 가는지 모를 일입니다.
그저 씁쓸한 명절을 보낸 기분입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황당한 일이군요.
    가마솥 등을 모두 훔쳐갔다니 심하군요.

    벼룩의 간을 빼먹는 도둑이네요.

    이래저래 마음이 아팠겠어요.

    2011.02.05 12: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말 나쁜 사람들 많네요.
    전에는 대문까지 떼어갔다는 기사도 보긴 봤는데....
    진짜 나쁜 사람들입니다. -_-++

    2011.02.05 14: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요즘 가마솥 보기가 정말 힘들어진 것 같아요!

    2011.02.05 15: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어머나..이젠 별걸 다 집어가는군요.
    아뉘...어떤넘이가?
    시시티비 설치하세용..

    2011.02.05 1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말 씁쓸한 명절이였겠습니다~
    세상이 참 아직도 이렇게 살기가 어렵나 봅니다...
    맘이 무거워 지네요...ㅡ.ㅡ^ 다 동네 사람들일텐데...

    2011.02.05 16: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말 씁쓸한 명절이였겠습니다~
    세상이 참 아직도 이렇게 살기가 어렵나 봅니다...
    맘이 무거워 지네요...ㅡ.ㅡ^ 다 동네 사람들일텐데...

    2011.02.05 16: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어째 그런것을 가져간대요?
    참,,내,,정말 씁쓸한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설명절은 잘보내셨는지요?
    늦었지만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저녁노을님

    2011.02.05 17:27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 저희 시골집에서도 비슷한 일을 경험했습니다. ;;
    대문밖 창고에 뒀던 아주 오래된 멧돌과 과수원에서 이용하는 사다리를 들고갔어요.
    사람들 모두 대문 활짝 열어두고 사는 마을인데, 이 일 터지고나서 부터
    집집마다 대문 닫아 둔 모습에 맘이 좀 씁쓸했어요.
    시골마을 노리는 나쁜인간들 분리수거 좀 했음좋겠어요. ;;

    2011.02.05 17: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가마솥 걸어둔 부두막과 아궁이..
    참 그리운 모습입니다.
    빈집이라고 서슴없이 가져갔나 봅니다.
    아깝습니다.

    2011.02.05 1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참으로 나쁜 인간들도 있군요~
    남은 설 연휴를 뜻깊게 보내세요~

    2011.02.05 2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빈집에 들어가서 물건을 집어 낼만큼
    비어버린 마음의 소유자 였나 봅니다...

    참으로 불쌍한 그를 위해 잠시 기원합니다.

    참~ 속상한 저녁노을님 먼저 위로를 해야하는데,..

    2011.02.05 21:14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 어렀을 적엔 외할머니가 쌀겨로 풍기로 바람을 지펴서 가마에 소죽도 쑤고
    가마솥 담벼락 같은 구수한 황토는 막 떼어 먹기도 했어요
    가끔 꿈속에 등장하기도 하는것 보면 어린 유년 시절이 특히 더 정스러웠던것 같아요~

    그런 가마솥을 다 떼어 가다니요 ~~세상참 멋없네요...

    2011.02.05 2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비밀댓글입니다

    2011.02.05 21:31 [ ADDR : EDIT/ DEL : REPLY ]
  15. 돈 때문이라지만... 정말 씁쓸한 시골 풍경이네요...
    나쁜 인간들 같으니...ㅠㅠ

    2011.02.05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비밀댓글입니다

    2011.02.05 22:42 [ ADDR : EDIT/ DEL : REPLY ]
  17. 별일도 다 있군요. ㅜㅜ.
    설 잘 쉬고 오셨는지요? 활기찬 한 주 되세요 ^^

    2011.02.05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이번 설에 마음이 편치 못했네요.
    저희 고향도 예전에 모두 털(?)답니다. ㅋㅋㅋ
    에이~~~ 나쁜 (?)

    2011.02.06 0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참 씁쓸하네요.
    안심하고 어디 물건도 못두는데..
    심지어 이렇게 남의 집 안 물건까지 ..쯧쯧...

    2011.02.06 0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한일휘

    노을 샘,

    설은 잘 쇠셨나욤?

    어머님을 모셔 오셨군요.
    어른이 편찮으시면 절이나 세배를 받지 않는다는 것까지 인식하시는 걸 보니
    다른 무엇보다 맘이 마니 놓입니다.

    시골 집이 비어 있는 사이
    집안 가물들을 슬쩍한 몹쓸 손님들이 댕겨가셧군요.
    그 값어치보담 손 때 묻은 익숙한 기물들이 없어진 각박한 세상에 한숨이 절로 나누만요...

    우찌 하겠습니까?
    시상이 그리 변해가는 걸 말이지요.

    우리 우릴 적 그 시절엔 좀체 그런 야박한 일은 없었는데...
    없이 살아도 남의 것에 손 대는 일없이 부족하면 부족한 채로도 만족하며 살았는데 말이지요.

    모처럼 온 식구가 모여 조상님 차례 지내고,
    서로 마주보며 안부를 재삼 확인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지 눈으로도 그려집니다 그려...

    무엇보다 어머님께서
    아즉 정신을 놓지 않으신 모습이 참말로 고맙고 고마운 일이라 생각되는군요.

    내내 건강하시고,
    바쁘신 와중에도 노을 샘 님의 유익한 업뎃에
    시상 사는 맛과 멋의 진수를 향유하는 폐인들을 기억해주소서... 후후.

    또한 제 고향 진주와
    제 친구와 그 식솔들의 안부를 확인할 수 있는 덤까지 말이지요...

    고맙심뎌...

    2011.02.06 01:08 [ ADDR : EDIT/ DEL : REPLY ]
  21. 어제 MBC 스페셜을 보니, 우리 나라 시골마을은 이제 다 없어지는 건가...
    자식들키우면서 당신 삶을 희생하신 어머니, 아버지들의 삶은 어떻게 보상받을 수 있는 건가...
    여러 가지 생각에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어머니, 아버지 터전의 가마솥까지 가져가다니... 서글픕니다. ㅠㅠ
    어머니한테 어떻게 설명드려야하나... 난감하셨을 것 같기도 하네요.

    2011.02.06 1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