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6. 8. 06:01


작은 구멍 하나로 더불어 사는 한 화분 세 가족?



자연의 힘은 참 위대하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됩니다.
우리 집 베란다에는 모두 정리해 버리고 몇 안 되는 화분이 있습니다.

남편이 얻어 온 난 하나가 꽃을 피웠습니다.
신기하기도 해 들어다 보곤 했는데
화분 하나에 3가지 식물이 자라고 있었던 것입니다.

작년 겨울, 화분 구멍으로 뚫고 나온 식물 하나가 바짝 말라있어 빼버릴까 하다가 그냥 뒀는데 그게 줄기가 살아 있었던지 파릇파릇 뿌리를 내려 싱싱하게 자라고 있습니다. 한쪽은 망개, 또 한쪽은 산딸기라고 합니다.



▶ 천손초도 함께 살고 있습니다.


▶ 한 화분 세 가족의 모습입니다.


▶ 틈새를 삐집고 나온 망개



▶ 작은 구멍 사이로 삐집고 나온 산딸기





이렇게 한 화분에 세 가족이 옹기종기 모여서 살아가고 있답니다.


휴일, 여고 2학년인 딸아이가 아침에 일어나라고 깨워도 이방 저방을 돌며 침대에 누워버립니다.
평소에도 5시 30분 정도 스스로 일어나는 법은 없고 엄마가 깨워야 일어나기에
화가 나서 "너 진짜 안 일어날 거지? 엄마 모른다!"
"어제 늦게 잤단 말이야."
"그럼 깨워달라는 소리를 안 해야지."
"조금만, 조금만 더 잘게."
"고등학생이 7시간이 자는 게 어딨어? 대학은 갈 거니?"
"일주일 동안 못 잤던 잠 조금만 보충할게."
"많이 잤잖아"
"아! 몰라. 내 알아서 할게."
"그래, 알아서 해!"
문을 닫고 밖으로 나와버렸습니다.

괜한 투정을 부리며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저녁이 되어 피곤해서 일찍 잠자리에 들어버렸습니다.
잠귀가 밝아 덜컹 문 여는 소리에 살짝 잠이 깨었지만 계속 누워 있었습니다.
늦게까지 공부하고 온 딸아이 아빠와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눕니다.
"아빠! 요즘 엄마가 왜 저래?"
"왜?"
"고 2가 7시간이나 자면 어떻게 해? 하면서 스트레스를 준단 말이야."
"네가 안 일어나니 그랬겠지."
"그래도 난, 공부하라는 소리 안 듣다가 들으니 이상해."
"아침에 깨우는 것 엄마도 스트레스야."
"알아서 하는데 공부하라고 닦달하면 더 하기 싫어진단 말이야."

가만히 누워 듣기만 하였습니다.
'내가 딸한테 한 말이 스트레스였나?'
한 지붕 네 가족이 살면서 서로에게 부담되어선 안 되는데
한 화분 세 가족 보다 못하다는 생각이 들어 마음이 아파왔습니다.
'그래! 청개구리처럼 하라 하라고 하면 더 하기 싫은 법이지.'
말을 하면서도 예민해 있는 딸아이에게 조심하여야 할 것 같았습니다.

뭐든 알아서 하고, 간섭하지 않아도 되었는데 또 엄마의 욕심이 화를 불렀나 봅니다.
욕심 내려놓으면 다 편안한 것을 말입니다.
"너무 안달하지 마! 지 성적대로만 가면 되는 거지."
남편은 과한 욕심은 버리라고 말을 해 줍니다.

구멍 하나를 내어줄 줄 아는 식물의 배려를 몰랐던 것입니다.
자연에서 우린 늘 배우고 느끼게 됩니다.

딸에게 관심이라는 포장으로 구속해 왔다는 생각이 들어 반성하게 되는 엄마가 되어 있었던 것.....

그래도 사랑한다! 우리 딸!
엄마 맘 알지?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그 배려를 저도 많이 배워야겠습니다.
    저도 관심이라는 포장으로 하고 있는 구속은 없는지 가만히 생각해봐야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1.06.08 11:51 [ ADDR : EDIT/ DEL : REPLY ]
  3. 부모맘과 애들만도 이해가 되는군요...
    다 잘되라고 하는건데...^^

    2011.06.08 12: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어릴때 저렇게 얼마나 어머니 마음을 아프게 했었는지...
    나중에 다 후회하게 되는데 ㅠ.ㅜ
    조금만 지나면 따님도 노을님 마음 이해할거에요.

    2011.06.08 1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맨날 툴툴대던 딸이었는데..
    부모가 되고 나니..작은 것 하나에도..아이에게 어떻게 대하는게 좋을지..고민하게 되더라구요.
    우리 엄마도 그랬었겠지..생각하면...
    왜 그때는 엄마 마음을 그렇게 몰랐을까..하는 후회도 되고 합니다.
    인간은 언제나 왜 자기 입장이 되어야만 깨달음을 얻게 될까요...

    2011.06.08 13: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자연이 최고의 선생님이죠!
    저도 지금 자연과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부대에서 생활하다 보니...)

    2011.06.08 14: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오마니 생각이 나네요.^^
    고등학교때 엉덩이를 두드려 깨워주시던 손길이 그립습니다.
    대학생인 지금, 이젠 곧 사회에 나가야 하는 지금의 저는
    스스로 살고, 스스로 일어나야 하니까요.ㅜ

    2011.06.08 14: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단란한 화분 세 가족이군요.
    저처럼 살면 좋겠지요.

    2011.06.08 15: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혜진

    한 화분에 세가족이 함게 있으면.. 보는 즐거움도 클듯 합니다.^^
    옹기종기.. 좋은 아이디어라 생각되요~^^

    2011.06.08 15:3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저는 잘 자라는 것을 좋아 합니다.

    워낙 참지 못해서...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6.08 15:45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정말 더불어 사는 세상같은 느낌이 듭니다.
    오랫만에 글 남기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1.06.08 15: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화분을 키우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아요^^

    2011.06.08 16: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하이구야....시간 되실때...분갈이 한번 해 주시어요...^^
    저두 노을님처럼 해 보았는데요...시간이 지나니까 서로 힘들어 하더라구요...

    2011.06.08 16: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아빠는잠꾸러기

    마음비우고 살아야합니다.
    스트레스 주시지 말구요.ㅎㅎㅎㅎ

    더불어 사는 우리 되어야죠.

    늘 자연에게서 배웁니다.

    2011.06.08 18:49 [ ADDR : EDIT/ DEL : REPLY ]
  15. 적당한 스트레스는 괜찮습니다.
    자극을 주어야지요
    행복한 가정 되세요 ^^

    2011.06.08 2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자연의 힘은 대단한 것 같습니다!
    이렇게 살 길을 만들고, 생명을 이어나가니 말이지요 ^^

    2011.06.08 2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사랑초

    아이들은 엄마의 사랑으로 자라는 법이죠.
    욕심 버리면 다 잘 되기도 한 법이구요.

    2011.06.09 04:33 [ ADDR : EDIT/ DEL : REPLY ]
  18. skybluee

    그러면서 자라는게지요.

    가족을 위한 배려...필요합니다.

    우리는 자연에게서 배울게 참 많은 것 같아여^^

    2011.06.09 04:36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정말 이쁘게 잘 키우셨군요.
    식물을 보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편안해지네요~

    2011.06.09 0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ㅎㅎㅎ 이른바 <모둠>화분인걸요?
    생명력이 정말 대단합니다..

    2011.06.09 16: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따님도 알게 될겁니다. 사랑이라는 이름을요.

    2011.06.14 0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