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먹먹하게 한, 동서가 보내온 사진 한 장


유난히도 길었던 겨울 때문이었을까요?
예년보다 늦게 찾아온 더위이기는 해도 이젠 제법 여름이 가까워졌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내리쬐는 햇살이 따갑기만 하고, 조금만 움직여도 등줄기를 타고 땀이 흐러내려 시원한 음료가 그리워지는 것 보면 말입니다.

사람이 하루를 살아도 건강하게 살다 가면 얼마나 좋을까요?
며칠 전, 치매로 요양원에서 생활하고 계시는 시어머님께서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아비 있나?"
"네. 어머님. 바꿔 드릴게요."
아들과 뭐라고 한참 이야기를 나눕니다.
"엄마한테 무슨 일 있어?"
"응. 기운이 없다시며 사골 좀 사 오란다. 그리고 현금도 좀 찾아오라고 하시네."
또 시골 시댁으로 착각하셨나 봅니다.
"아! 가까이 있으면 당장 사골국물 한 그릇 사 들고 가고 싶다."
남편의 마음은 불편한가 봅니다.
"우리 엄마 여기로 모셔올까?"
"맘대로 해"
 무슨 일만 있으면 전화를 걸어 하소연하니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내일이 토요일이잖아. 막내 삼촌 엄마한테 갈 텐데 이야기해 봐."
"돈이나 주고 뭘 사가라고 해야지."
"그러네."
남편은 할 수 없다는 듯 요양원 가까이 사는 막내동생에게 전화를 겁니다.
자초지종을 설명하자 알았다고 하는 것 같았습니다.

시댁은 5남 1녀 6남매입니다.
시어머님은 84세, 치매로 요양원 생활을 한 지 1년이 지났습니다.
'6명이나 되는 자식 키워봤자 아무 소용없어. 내가 이렇게 될 줄 알았겠나.'
가끔 정신이 돌아오시면 하시는 말씀을 들을 때면 가슴이 미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모시고 있다가 가방을 싸서 자꾸 밖으로 나가시는 바람에 온 가족이 이리 뛰고 저리 뛰고 몇 번을 잃어버릴 뻔하고 난 뒤 형제들끼리 내린 결론이었습니다. 요양원 비용은 형제들이 월 10만 원식을 부담하고 있고, 집에서 20~30분이면 달려가는 곳에 사는 막내아들이 주말마다 어머님을 찾아뵙고 있습니다.


사실, 삼촌이야 아들이기에 그렇게 하는 게 당연할 거란 생각이 들지만, 막내 동서에겐 늘 미안한 마음만 가득합니다. 직장다니면서 주말마다 먹거리 챙겨서 찾아간다는 게 얼마나 힘겨운 일인지 잘 알기때 문입니다. 집에 계실 때에도 입이 짧아 조금만 몸이 좋지 않으면 숟가락을 들지 않으셨던 분입니다. 정성들여 만들어 간 음식을 치아도 좋지 않으면서 오물오물 드시는 것 보면 기분 좋다고 말을 하는 동서입니다.

"동서! 월 10만 원 식 내는 것 그것 내지 마!"
"왜요 형님?"
"응. 넌 주말마다 어머님 찾아가잖아!"
도시락 싸 가서 함께 먹고 밑반찬으로 김과 간식으로 두유 한 통은 꼭 사 들고 가면 돈도 소소하게 들어갈 것 같아서 말입니다. 
"아닙니다. 부모한테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인데.. 그런 말 마세요."
"그럼 공금 3만 원 내는 것이라도 내지 마."
"안 그래도 돼요."
"우리가 맘이 불편하잖아."
천사 같은 마음을 가진 동서입니다.
직접 보고 온 동서에게 어머님의 근황을 물어보고 싶어도  "어머님께 다녀왔어?" 확인하는 것 같아 수화기를 들었다 놓곤 합니다.









그런 제 마음을 알아차렸을까요?
동서는 어머님을 찾아가서 식사하시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보내왔습니다.
벌써 2주째 보내오는 소식입니다.
"형님! 오늘 엄마가 컨디션이 좋네요."
"형님! 엄마 사진 보냅니다. 식사하시는 중이에요."
이것저것 싸 가서 어머님 밥숟가락 위에 동서가 올려주는 모습이었습니다.

얼마나 뭉클하던지....





아직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 둘을 데리고 할머니 앞에서 재롱도 떨고 이야기도 해 주는 사랑스러운 조카, 무슨 일이든 아내가 싫다고 하면 하지 못하는 게 우리의 현실인데 가기 싫다고 하는 남편을 설득해서라도 다녀오는 마음 착한 우리 동서 덕분에 어머님을 향한 가슴에 담은 무거운 짐을 아주 조금은 들며 살아가고 있는 느낌입니다.

동서야! 
항상 고마워!
그 말밖에 할 수가 없었습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세외하수

    요세도 이런 마누라가 있나요,,,
    정말 감동 먹었어요.
    마누라 싫다하면 자기부모아파도 이야기 하기가 힘들고, 이야기하면 바로 냉전시대가
    되버리는집

    2011.06.15 15:19 [ ADDR : EDIT/ DEL : REPLY ]
  3. 글은 못읽고 겨우 다녀가요~~
    지금 추우면서 땀나고~ 몸이 엉망이라서요.

    2011.06.15 15: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이은미

    참 요즈음 같은 세상에 이런분도 있나 십습니다
    오랬만에 좋은 소식보고 갑니다.
    항상 마음으로라도 동서되시는 분에게 잘하셔야될거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요즈음 같지않게 효부 십니다.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1.06.15 16:04 [ ADDR : EDIT/ DEL : REPLY ]
  5. 에흉...요즘처럼 살기에도 바뿐 사람들이 많은데...
    정말 멋진 동서분을 두신것 같습니다.
    읽는 제가 가슴이 따듯해 지는것 같애요...

    2011.06.15 16: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열매

    이쁜 동서네요
    부럽습니다.

    2011.06.15 16:15 [ ADDR : EDIT/ DEL : REPLY ]
  7. ..

    자식들은 뭐하고,, 며느리들이 이고생이야...
    자기부모는 자기들이 돌보자고..며느리한테 넘기지 말고..
    장인장모한테 그렇게 할거 아니잖아..
    암튼 역겨운 한국문화..

    2011.06.15 16:32 [ ADDR : EDIT/ DEL : REPLY ]
  8. 정말 훌륭하신 분을 동서로 두셨네요~~ 맘이 짠하네요~

    2011.06.15 17: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감동입니다. 좋은 하루 되시구요.

    2011.06.15 1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멋쟁이

    짠해집니다.
    두분다 행복하세요..

    2011.06.15 18:06 [ ADDR : EDIT/ DEL : REPLY ]
  11. 칼날

    나는,개인적으로...
    옛날 고려장의 사회적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사람임다!~
    원치는 않지만...자식세대의 부담을 경감시켜주자면...
    사회적 수용한계치를 넘어서면.
    어쩔수가 없겠지요-
    마지막에 다가갈때...
    다만,스스로 결정하고 행동할수 있을만큼의
    건강과 판단능력과 용기가 있기만을 바라고 기도하고 있습니다...

    2011.06.15 19:10 [ ADDR : EDIT/ DEL : REPLY ]
  12. 써이쭈니

    그래도, 자주 찾아 뵈세요....

    2011.06.15 20:00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름다운 모습이내요..
    휴~~
    저희집도 아버님 형제분이 많아서리...
    저희집이 큰집인데..
    아버지 어머니가 참 많은 짊을 지는듯 하더라구요..

    2011.06.15 2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따뜻한 가정의 모습입니다.

    이런 훈훈한 모습이 언제나...

    행복합니다.

    2011.06.15 20:47 [ ADDR : EDIT/ DEL : REPLY ]
  15. 지나다

    그 동서에 그 형님시겠죠!!!!

    나쁘게 보려면 하나부터 열까지 나쁘게만 보이고, 밉고 싫으면 한도 끝도 없는데요.

    님께서 착하고 좋은 심성을 가진 분이라 동서를 그렇게 대하고

    또 동서분도 참 좋으신 분이라 님께 어머님께 최선을 다하는 겁니다.



    님의 평소 행동이나 마음이 보이는 듯 합니다.

    님도, 동서분도. 참,,,,,, 좋은 사람들이네요. ㅎㅎㅎㅎ

    2011.06.15 20:59 [ ADDR : EDIT/ DEL : REPLY ]
  16. 에궁~정말 이쁜 동서네요~~
    그리고 그 동서 이뻐하는 노을님도 참 이쁘구요^^
    어머님이 그렇게 치매로 계셔도 분명 그 마음들 느껴져서 참 행복하실것 같아요~~

    오늘은 집터정리하는 일이 바빠서 글도 못올리고 이제서야 잠시 컴에 들어와서
    노을님 글 읽으면서 콧등 찡해지고 아버님께 좀 더 잘해야겠다 생각하는중입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노을님~~~~

    2011.06.15 21:26 [ ADDR : EDIT/ DEL : REPLY ]
  17. 꼬마

    진정한 가족의 힘을 보는것 같습니다.
    늘.. 행복하세요~♡

    2011.06.16 00:30 [ ADDR : EDIT/ DEL : REPLY ]
  18. 비밀댓글입니다

    2011.06.16 03:03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 정말 가슴 찡한 사진과 내용이네요ㅠㅠ

    2011.06.16 1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동서분의 마음이 너무 곱네요
    마음이 훈훈해지는 감동적인 글과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011.06.17 15: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초록이...

    전 시어머니 모시고 사는데요...중풍 8년째, 거동 못하신지 4년이네요...
    집에만 틀어박혀 있으니 점점 치매도 심해지시구요..
    하루하루가 마음이 무겁습니다. 님처럼 살갑게 대해드리지도 못하고 있네요..
    많이 반성합니다..

    2011.06.23 10:23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