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1. 6. 29. 06:00

비 오는 날의 내리사랑, 우산 마중과 그리운 엄마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는 날이었습니다.
장마에 태풍까지 비바람이 불어 우산조차 들 수 없었습니다.
기말고사 기간이라 학교에서 늦게까지 공부를 하고 돌아오는 두 녀석입니다.
tv를 켜 두고 깜박 잠이 들어버렸나 봅니다.
잠결에 딸아이 들어오는 소리는 듣고
"딸! 동생 왔어?"
"아니!"
시계를 보니 새벽 12시를 넘기는 시간이었습니다.
'비가 이렇게 오는데 안 오고 뭐 하는 거지?'
"동생한테 전화 좀 해 봐."
잠시 후 통화를 하고 있는 딸아이가
"엄마! 데리러 올 수 있는지 묻는데?"
"간다고 그래."



부시시 눈을 뜨고 일어나 옷을 걸치고 학교로 향하였습니다.
밤을 환하게 밝히는 불이 창을 통해 퍼져 나왔습니다. 마치 희망처럼....
"아들! 나와!"
문자를 넣었습니다.
"3분 ㄱ ㄷ"
기다려 달라는 문자였습니다.








잠시 차에서 아들을 기다리면서 멍하니 앉아 있자니 내 생각은 아련한 추억 속으로 뒷걸음을 쳤습니다.
여러분은 누구를 위해 비 오는 날 우산을 들고 기다려 본 적이 있으십니까?
내 옷 젖는 줄도 모르고 까치발을 하며 자식 나오기를 기다리는 엄마의 마음을 아십니까?

6남매의 막내로 태어나 부모님의 사랑 참 많이 받고 자라났습니다.
오일장이면 풀빵 맛에 길들어져 꼭 따라나서야 했고,
임신중독증으로 태어나 몸이 약한 막내라 원기소는 떨어지지 않고 먹었습니다.
오빠들은 내가 먹기 싫어하는 원기소  나를 업고  부모님의 눈을 피해 구석으로 데리고 가서는 빼앗아 먹곤 했습니다.
밥 위에 찐 감자 한 개라도 더 먹고 싶어했고,
가마솥에 누룽지는 엄마가 그릇을 놓기 바쁘게 사라져 버렸습니다.
"야! 그만 먹고 그릇 막내 줘!"
엄마가 내게 주는 특권이었습니다.

그러다 갑자기 비가 오는 날이면 엄마는 우산을 들고 학교 앞에 서 있습니다.
하지만, 막내다 보니 친구들의 엄마보다 많이 늙은 엄마였습니다.

밭에서 일을 하다 옷도 갈아입지 않고 허겁지겁 신발에는 흙을 가득 묻혀 뛰어오는 것이 반갑지만은 않았습니다. 그 늙으신 엄마가 부끄러워 슬며시 가장자리를 돌아 비를 흠뻑 맞고 집으로 돌아온 적이 있습니다.
"엄마!"
"엄마!"
하나 둘 엄마가 받쳐 든 우산 속으로 들어가 버립니다.

마중을 오지 않은 친구들과 첨벙첨벙 신발이 젖는 줄도, 가방이 젖는 줄도 모르고 장난을 치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뒤를 따라 들어오는 엄마는 나를 보고
"아이쿠! 우리 딸 다 젖어왔네. 우야노."
"..................."
"내가 우산 가지고 갔는데 늦게 가서 어긋났나 보다. 미안해."
"....................."
"감기 걸릴라."
수건으로 머리를 닦아주면 괜스레 화를 내며 투덜거렸던 철없는 딸이었습니다.
바보처럼 따뜻한 엄마의 마음을 읽을 줄도 몰랐던 것입니다.

아들을 기다리며 토닥토닥 창문을 때리는 빗방울을 바라보니
돌아가신 엄마가 왜 그렇게 보고 싶던지요.
엄마 마음 몰라주는 얼마나 무심했던 딸이었는지 새삼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제 걸어서도 아닌 차를 가지고 내 아들을 기다리며 엄마의 그 마음을 헤아려 봅니다.
우리는 늘 이렇게 내리사랑만 하며 후회스러운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따로 들고 간 우산이 있었지만 차에서 내린 아들은 엄마의 어깨를 감싸 안으며 파고듭니다.
엄마 키보다 보다 훌쩍 넘긴 아들입니다.
따뜻하게 전해오는 체온 느끼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오늘 따라 하늘나라에 계신 엄마 생각 간절합니다.
녀석도 어른이 되면 이 엄마의 마음 헤아릴까요?
영원한 내리사랑을 느끼는 하루였습니다.


'엄마! 보고 싶어요.'

공허한 메아리일 뿐....ㅠ.ㅠ





여러분의 추천이 큰 힘이 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내리 사랑 대단해요~
    비가 내리는 수요일을 보람 있게 보내세요~

    2011.06.29 1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내리사랑!
    정말 자식을 키워봐야 부모의 사랑 안다는 어른들 말씀 딱 맞는 것 같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1.06.29 11:43 [ ADDR : EDIT/ DEL : REPLY ]
  4. 가슴이 따뜻해지는 글이네요..^^
    처음 방문 인사 드립니다..

    2011.06.29 1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그린레이크

    자식 생각하는 부모 마음도 ~~
    부모님 그리워 하는 자식마음도 ~~
    다 한가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2011.06.29 12:06 [ ADDR : EDIT/ DEL : REPLY ]
  6. 비까지 많이 오는데...급 가슴이 먹먹해 지네요...
    저도 먼저가신 분이 너무 보고 싶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06.29 1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에구~~눈에 서 뭐지? 찔끔~^^
    저도 이제 아이를 키우며 조금씩 느끼고 있어요~
    그래도 아직 다 알지 못하는 그 마음, 엄마랑 멀리 떨어져서 살다보니
    마음이 좀~ 가까이 있으면 못느끼는것 같아요 저도 멀리 떨어져 있으니 느끼는 지도 모르겠어요.

    2011.06.29 1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공감가는 좋은글!!
    마음이 먹먹해집니다.
    노을님!!
    사랑하는 엄마!
    잘 계실거예요.
    항상 최선을 다해 열심히
    예쁘게 사시는 막내따님!!
    자랑스럽게 보고 계실겁니다.
    노을님!!언제나 화이팅!!

    2011.06.29 13:09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녁에 버스정거장으로마중가겠다고아들한태문자해아겟어요.
    좋아라할텐데..

    2011.06.29 1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옛날 생각 많이 나네요.
    전화드려야겠습니다 ㅠ.ㅜ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11.06.29 1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비 내릴 때 엄마께서 오시면 되게 행복햇었는데 ㅎㅎㅎ

    저도 계실 때 잘해야겠네요 ㅠ_ㅠ//

    2011.06.29 1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지나가고야 느끼게 되는게 참 안타깝지요,,,,

    2011.06.29 1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진정한 내리사랑입니다! ㅎ
    잘 보구 가요^^

    2011.06.29 1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엄마에게 항상 잘해야지하면서도
    마음만 앞서지 잘못해드려서늘 마음이 안좋네요~

    2011.06.29 16: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칼스버그

    가족의 사랑과 행복이 넘쳐나는 것 같아 부러운데요....^^
    더욱 행복한 날들 되세요...

    2011.06.29 20:03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저희 친정 어머니는 항상 일을 하셔서...
    한 번도 우산을 들고 마중을 나오신 적이 없네요.
    엄마가 우산 들고 마중나오는 친구들이 어찌나 부러웠던지...
    간단한 아드님의 문자에 왜 웃음이 나는지...

    저도 나중에 꼭 비오는 날 우산 들고 아이들을 기다려주는 엄마가 되겠습니다.

    2011.06.29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비가 오랫동안 내리네요...
    장마긴 하지만 오늘처럼 파란하늘이 보고 싶었던 날도 없었떤것 같네요 ㅜ

    2011.06.30 0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내리사랑은 어쩔수 없나 봅니다..
    그래서 더욱더 부모님이 그리워지는 것이겠죠..

    2011.06.30 0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어머님 계실때 더욱 효도해야죠

    2011.06.30 0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내리사랑'이라는 단어 사용이 아주 좋은 것 같습니다.

    2011.06.30 04: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가슴이 훈훈해지는 이야기입니다. 갑자기 엄마가......ㅠㅠ

    그러고 보니 여기서는 우산을 쓰지 않네요. 비도 그리 많지 않지만, 와도 그냥 대개는 다 맞는 경향이 있습니다. 왜일까요?

    2011.07.01 0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