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련한 추억속으로

아련한 추억 속으로의 여행 '수박 서리'

by *저녁노을* 2011. 8. 9.
728x90
반응형


아련한 추억 속으로의 여행 '수박 서리'


 

오늘도 시장에서 통통통!~ 맑은 소리 내며 동글동글 잘 생긴 수박을 속살까지 알차있길 바래 보면서 골라 봅니다. 예년에 비해 수박 가격도 장난이 아닙니다.

늘 자신 없어 “저기! 맛있는 것으로 하나 골라 주세요.”

판매원이 골라주는 것으로 들고 오면 실패하는 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딸아이가 좋아하는 수박이라 여름 내내 떨어지지 않고 사 먹고 있습니다.



얼마 전, 남편의 고추 친구들과 부부 계 모임이 있어 다녀왔습니다.

맛있게 저녁을 먹고 난 뒤

“친구야! 하우스에 가서 수박 하나 따 가라.”
“하우스 중상인에게 팔았다며?”
“팔아도 한두 개 따 먹는다고 어떨까 봐!”

옆에서 가만히 듣고 있던 다른 친구가

“너 소문 못 들었어? 하우스 채로 팔았다가 수박 따 먹다 감옥 가게 되었어.”

농사지으시는 할머니가 3백 만원을 받고 중상인에게 팔았는데 아이들이 와서 수박 5개를 따먹었다고 고발을 해 버렸던 것입니다.

동네 이장이 나서고, 경찰서 아는 사람까지 부탁해 가며 겨우 잠재웠다는 것입니다.

참 각박해진 세상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한여름 내내 햇살 받으면서 무럭무럭 자라난 수박 초록빛 고운 얼굴 하고서 진한 색의 줄무늬 신선하기만 하고, 빨갛게 물든 그 속내 세상에 내보이니 입안 가득 녹아드는 맛으로 추억 속으로 빠져들어 달콤하게만 전해 옵니다.


그 옛날 우리 가까이 있던 원두막은 꼭 도둑을 지키기 위한 것만이 아닌, 다정한 이웃과 정담 나누었었고, 무더운 여름 잠시 쉬어 가는 쉼터이기도 했었습니다.


개구쟁이였던 둘째 오빠는 막내인 저를 유난히도 예뻐하였기에 많이도 따라다녔습니다. 개울가에서 신나게 멱 감고 팬티만 입은 모습으로 살금살금 수박밭을 기어들어 가면서

"막내야!~ 망 잘 봐!~~" 

"응!~~"

잘 익은 수박 따서 나오는 건 한 두 번 뿐, 번번이 원두막에 올라앉으신 이웃집 할아버지께

"야이 녀석!~ 다 보인다. 얼른 안 나가!"

놀래서 줄행랑치다 결국 내가 잡히면

"너네 둘째 오빠 짓이지?" 하시며 다 알아 차려버립니다.




늦은 저녁 우리 집으로 찾아오신 할아버지

"저 녀석 장난 어떻게 막아보지? 허허허..."

"아이쿠 죄송합니다. 녀석 장난이 심해 걱정입니다."

"나중에 큰놈 되겠지요 뭐!~~"

너그러운 마음 가지신 할아버지, 아버지와 친숙 하셨기에 그냥 넘어가곤 하셨고 작은 것도 서로 나누는 이웃이었기에 가끔 할아버지 손에 들려 온 수박으로 한 여름밤을 시원하게 보내기도 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다 알면서도 수박, 참외가 아까워서가 아니라 뻗어 가는 싱싱한 줄기 아이들이 밟아 버릴까 봐 그게 안타까워 소리만 지르시던 할아버지의 깊은 마음 어른이 되고 나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수박, 참외 서리 했다가는 아마도 콩밥 먹는 신세 되겠지요? 허긴, 대학 때 MT 갔다가 사과농장을 지나가면서 가지에 달린 사과가 너무 예쁘고 먹고 싶어 땄다가 주인한테 들켜 2만 원이나 물어주고 온 적도 있었으니 말입니다.


세월이 흘러갈수록 이웃 모르고, 인정 또한 메말라 가는 세상인 것 같습니다. 나만 생각하는 마음 팽배해 있는 요즈음, 그 시절이 그리워집니다.


없어도 마음만은 행복했던 그 시절이....


친구가 따 주는 수박 하나로 아련한 추억 속으로의 여행을 다녀온 기분입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68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blog.samsungfire.com 삼성화재 2011.08.09 12:16 신고

    각박해진 세상이란게 수박서리 하나로도 느껴지는군요.....쩝...
    답글

  • 전 시골에서 자랐는데....저도 어렸을때 친구들과 수박서리, 참외서리, 포도서리등...

    이런걸 많이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만해도 어르신들은 그저 "이놈들!~~"이러고

    혼만내셨는데....지금은 서리잘못했다가 "경찰서"갈수 있으니..ㅎㅎㅎ

    암튼 옛날의 추억이 되살아나는듯한 느낌입니다.^^ 잘 보고 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 예전에 울 아부지가 말씀해주신거네요 ㅋㅋㅋ

    고모들께서도 장난 아니셨다는..-_-;;;
    답글

  •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하결사랑 2011.08.09 13:13 신고

    제가 직접 경험해 보지는 못했지만...
    이야기만 많이 들었습니다. ㅋㅋ
    요즘은 큰 일 나죠...ㅡㅡ;;;
    많이 변했으니 세상이 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s://december08.tistory.com 디셈버08 2011.08.09 13:50 신고

    각박해져가는 세상이지만 간간히 소소한 정을 느낄때가 있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yypbd.tistory.com 와이군 2011.08.09 14:34 신고

    어릴때 잘 모르고 하는거죠 뭐~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s://shlim1219.tistory.com ★안다★ 2011.08.09 14:39 신고

    아~수박서리...정말 오랜만에 접해 보는 단어...
    그 시절 그때가 떠오릅니다~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s://rkfka27.tistory.com 담빛 2011.08.09 14:53 신고

    서리가 추억이라는 단어로 남게 된거 같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fresh79.tistory.com 누림마미 2011.08.09 15:06 신고

    수박서리... 정말 추억같은 말이네요... 요즘에 서리했다가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sewingmom.tistory.com 소잉맘 2011.08.09 15:17 신고

    할 수 있다면 저도 한 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어릴때 수박은 아니고 무를 서리 해봤어요~^^
    예전에는 서리를 해도 밭을 망치면서 하지 않았지만~
    요즘은 서리보다는 밭을 다 망쳐 놓으니 그게 더 문제라고 하더라구요~
    거기다 한 두개가 아닌 거의 싹쓸이 식으로 하니~
    그것이~~~~
    답글

  • Favicon of http://ggholic.tistory.com 달콤 시민 2011.08.09 15:32 신고

    저도 어렸을때 수박은 아니었고 옥수수 서리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어쩐지 정감가는 그때가 그리워 지기도 하지만, 그만큼 농가에도 피해가 있었겠죠?ㅎ
    소소한 행복이 떠올라서 미소 짓게 되네요
    답글

  • 요즘은 함부로 서리하면 큰일나죠~
    절도죄라니~ㅠ
    저두 어린시절 아련한 추억 되새김질하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보기다 2011.08.09 18:14 신고

    저도 어릴적에는 당근하고 무 많이 뽑아 먹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정말 철이 없었네요.

    요즘은 수박값이 원체 비싸야 말이죠.
    밤에 트럭까지 동원해서 싹 가져가는 못된 놈들도 있다죠?
    살기 좋아질수록 인심은 더 야박해지는 듯 하니...ㅠ.ㅠ
    답글

  • 늘푸른나라 2011.08.09 20:00

    수박만 서리하는 것이 아니라

    수박 밭을 방치기 때문에...

    추억들이죠.
    답글

  • Favicon of https://care2001.tistory.com 산위의 풍경 2011.08.09 21:03 신고

    어릴땐 서리도 좀 하고 개궂하게 놀았는데요.ㅎㅎ
    요즘은 그럼 클 나죠?
    수박은 꿀맛이었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hsk0504.tistory.com 한석규 2011.08.09 21:06 신고

    수박서리는 못해봤네요 ㅎㅎ 옥수수서리는 해봤어요 ㅋㅋ
    그래도 옛날 생각납니다 ㅎㅎ
    정말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수박서리는 아빠께 이야기로 들어봤어요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travel.plusblog.co.kr 김루코 2011.08.09 23:20 신고

    요즘은 수박 값이 비싸서
    수박 서리하다걸리면 감옥갈것 같아요 ㅜㅜ
    답글

  •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비바리 2011.08.10 00:27 신고

    노을언니 .
    저는 중학생이 될때까지도 수박 한덩이 맛을 못보고 자랐어요..
    집이 너무 너무 가난해서리..
    그렇다고 수박밭이 있어 서리도 못햇구요.
    한여름에 있는 1년에 딱 한번 그 제사때
    상에 올렸던거 잘라서 나눠주는 그 한조각이
    정말 꿀맛보다도 더 달콤하였습니다.
    수박이라 그러면 ..그 생각부터 나네요
    답글

  • 2011.08.10 00: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