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소소한 일상으로 느끼는 은근한 행복함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뜻하지 않은 일이 참 많이 일어납니다.
TV 방송을 타기도 하고,
나의 작은 이야기가 책 속에 담길 때도 있습니다.
며칠 전, 경남도민일보에서 발행하는 피플파워 책자가 날아왔습니다.
"우와! 우리 마누라 대단해!"
"엄마! 또 책에 실린 거야?"
자랑스럽다는 표정을 지으며 말을 해줄 때, 은근한 행복함에 빠져듭니다. 



▶ 표지 모델 김두관 경상남도지사님


남강 물이 유유히 흘러가는 것을 바라보며 조용한 찻집에서 기자를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그럴싸한 스토리로 변해있었습니다.
비록 파워블로그는 아니지만 10년을 하루같이 블로그를 채워온 소소한 일상에서 큰 행복 찾아가는 평범하게 살아가는 이야기입니다.





파워블로거 '저녁노을'은 지난 2000년부터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그의 블로그 '고요한 산사의 풍경소리에는 작은 일상, 살림에 도움되는 유용한 정보 나눔, 맛있는 요리, 책 영화 TV 리뷰 등에 걸쳐 1,600여 건의 글이 수록돼 있다. 지난 2009년 6월 10일 올린 '주부 18년 차가 밝히는 알뜰한 살림 비법'은 조회 건수가 14만 이 넘는다. 21년 차 주부인 저녁노을. 스스로 '늦은 결혼'이라며 수줍게 웃었다. 지난 9일 오후 3시, 경남문화예술회관 부근 전통 찻집에서 그녀를 만났다.

"1992년 결혼을 하고 곧바로 딸아이와 아들을 연년생으로 낳았습니다. 직장일과 집안일, 육아까지 도맡다 보니 늘 파김치가 됐어요. 나 자신을 위한 시간이 하나도 없었어요. 그래서 생각해 낸 게 잠을 줄여 아침 일찍 일어나보자는 거였죠. 그렇게 주어진 하루 1~2시간이 정말 황금 같았습니다. 블로그 하기 전에는 책도 읽고, 워드 프로세스 1급을 혼자 공부해서 자격증을 따기도 했죠. 지금도 주로 새벽 5시 일어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더욱 부지런해졌죠. 블로그 운영 초반에는 돈이나 순위에 대한 욕심 같은 것도 솔직히 있었지만, 지금은 다 내려놓았어요. 욕심을 버리는 게 중요해요. 스스로 즐겁다고 생각하고 글을 올리고자 노력합니다."
가끔 포털사이트 다음에 전송한 글이 메인화면에 걸리는데, 학교에 있는 고 3 딸이 "우리 엄마 컴퓨터 잘하는 여자"라며 친구들에게 자랑하기도 한다고.






▶ 샘솟는 소재는 관심과 생각 바꾸기에서



"날마다 1개를 포스팅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글을 쓰는 데 일상을 소재로 한 이야기가 제일 편안한 것 같아요. 우리 마음속에는 행복과 불행이 함께 존재하잖아요. 작은 일상에서 큰 행복 찾기, 내 발밑에 떨어진 행복부터 찾자는 거죠. 불행보다는 행복만 꺼내 보고 싶은 생각에서입니다. 간혹 '글감이 마르지 않는 비법'을 묻는 이도 있어요. 10년 넘게 날마다 글을 쓰는 비법이랄 것도 없어요. 다 아는 건데요 뭐. 사물을 볼 때, 이야기를 들을 때, 뉴스를 보면 글감이 무수히 숨어 있거든요. 생각만 살짝 바꾸면 됩니다. '아, 이거다' 싶을 때 바로 제목과 단상 따위를 '임시저장' 해놓지요. 새롭게 도전해 보고 싶은 글쓰기 분야는 딱히 없지만, 글을 쓰는 데 도움이 되는 공부는 계속 하고 싶습니다."





주부가 되어 블로그 운영을 시작한 저녁노을.
그녀가 주부에게 블로그를 권한다면 어떤 점을 강조할까?

"블로그에는 글을 쓸 수 있는 분야가 많거든요. 먼저 자신이 있고, 관심 있는 쪽을 결정합니다. 그리고 닉네임은 자신을 표현하는 일종의 아바타인데요. 닉네임만 보고 들어도 상상할 수 있는 거라면 좋죠. 흔히들 '내 인생을 책으로 쓰면 최소 열 권은 족히 나온다'고 하잖아요. 블로그도 자서전처럼 쓰면 된다고 봅니다. 자서전, 유명한 사람만 내라는 법 있나요. 하루하루 자신의 이야기를 정리하다 보면 어느 날, 한 권의 자서전이 완성되어 있을 겁니다. 한장 한장, 웃으면서 넘기는 마음으로 블로그를 시작해 보면 어떨까 싶습니다. 글을 잘 쓰려고 하기보다는 쉽게 풀어서 쓰시고요. 무엇보다 꾸미지 않고 사실 그대로 담아내면 좋겠습니다."




블로그를 통해 이루고 싶은 꿈은 뭘까?


 "일상사 다반사를 통해 내 주변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와 나의 이야기를 하나의 책으로 묶어보고 싶습니다. 힘들 수도 있겠지만, 여고시절부터 꿈꾸어 왔던 수필가가 되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얼마 전 한 출판사에서 '요리' 관련 책을 내어보자는 제안이 들어왔으니, 글 실력은 인정은 받은 셈이다. 하지만 요리 관련 책은 굳이 자기가 아니라도 다른 블로거들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으므로 정중히 거절했다고 한다. 어머니 아니랄까 봐, 앉으나 서나 자식 걱정. 올해는 그저 고 3 딸이 가고 싶은 대학에 들어가서 즐겁게 공부하는 모습을 보고 싶을 뿐이란다.


마지막으로 인사말을 부탁했다.

"인터넷도 또 하나의 세상입니다. 얼굴 없는 '아바타'의 세계이지만 엄연히 존재하는 또 하나의 세상이라고 봅니다. 저는 지금껏 두 가지 원칙을 지키고 있습니다. 글을 쓸 때는 진실한 마음을 담아 사실만을 말하고, 비밀글로 남의 험담을 담아내어 구설에 휘말리지 말 것. 딱 두 가집니다. 사소하지만, 10년 동안 지켜왔습니다. 어느덧, 블로그는 저의 소중한 보물 1호가 되어버렸습니다. 앞으로 미세한 바람결에 흔들리는 풍경처럼 은은한 소리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피플 파워에 실린 글을 요약했습니다.-


경남을 이끄는 힘!
피플파워의 "파워블로그 열전" 연재를 시작하면서 첫 번째 주인공의 영광을 안을 수 있게 해 주신 김주완 편집장님과 민병욱 기자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축하드리며 소원(자녀분에 대한)도 꼭 이루어지길 기원하겠습니다. ^^

    2012.02.08 14: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음~ 축하드립니다.
    표지 모델로 나오셔야 되는데요.ㅎㅎ


    2012.02.08 15: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부럽네요~ㅎㅎ

    2012.02.08 15: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와우~~추카드려요^^
    잔잔한 미소..좋은걸요~~~ㅎ

    2012.02.08 16: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노을님~잡지인터뷰 축하드립니다!!

    2012.02.08 17: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노을님 이젠 잡지까지 ^^ 정말 축하드립니다^^^

    2012.02.08 17:28 [ ADDR : EDIT/ DEL : REPLY ]
  8. 축하드려요. 덕분에 저녁노을님 얼굴도 뵙게 되는군요.
    저도 이웃에 좋은분 계셔서 기쁩니다.

    2012.02.08 18: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멋지세요!
    완전 부러워요.ㅎ

    2012.02.08 18: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오~ 완전 멋지십니다. 저녁노을님^^

    2012.02.08 2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비밀댓글입니다

    2012.02.08 23:11 [ ADDR : EDIT/ DEL : REPLY ]
  12. 우와! 2000년부터!!! 대단하십니다.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2.02.09 00:08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녁노을님 인터뷰 하셨네요^^ 축하드려요^^
    하루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꿈 꾸세요^^

    2012.02.09 0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와~~~~***
    축하 드려요^^*
    저도...자랑스러운 엄마가 되고 싶네요..
    너무 멋지 시네요^^*

    2012.02.09 0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멋쟁이 노을님이네요
    늘 좋은글만 올리시니 결과물이 좋군요
    늘 행복하세요^^

    2012.02.09 05: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노을님 축하드립니다.
    그런데 저는 다른것은 않보이고 노을님
    얼굴을 살피느라 시간 한참 지나갔습니다..ㅎㅎ
    바빠서 빨리 컴터끄고 나가야 되는데 말이죠..ㅋㅋ
    관상이 좋으세요.
    노을님 같은 콧망울을 지니면 총명하지요.
    행복하실 겁니다..^^

    2012.02.09 05: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이고 누구신가 했더니 김혜숙 선생님이셨군요.
    여태 모르고 있었습니다. 다시한번 인사드립니다. 그리고 축하해요.^^

    2012.02.09 08:12 [ ADDR : EDIT/ DEL : REPLY ]
  18. 와 정말 멋지세요 ! ㅋ
    왠지모를 아우라가 느껴지십니다. ㅋ

    2012.02.09 14: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소소함에서 파워가 느껴지십니다.
    그리고 부럽습니다.
    다른 부러움 보다 소소함에서 행복을 느끼시는 여유로운 마음이 너무나 부럽네요..^^
    우연히 흘러 들어왔지만 저도 소소한 일상 느끼러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2012.02.09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우왕~ 축하합니다 ^^

    2012.02.11 0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와아.. 소소함에서 행복함을 찾으시는 모습이 멋지시네요 ㅎㅎ. 책에 실린것! 축하드립니다! ㅎㅎ

    2012.04.05 00:02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