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2. 2. 16. 06:00


믿는 도끼에 발등 찍혔네. 회원들 지갑 노리는 관장



며칠 전, 봄방학이라 지인과 점심을 먹게 되었습니다.
"추운데 어떻게 지내?"
도란도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남편이야기 아이들 이야기로 꽃을 피웠습니다.
"참! 탁구장에 요즘도 나가?"
"응. 이번 달까지만 하고 그만두려고."
"왜? 땀 흘리고 운동도 된다고 좋아하더니."
"그럴 이유가 있어."







지인은 초등학교 때 탁구선수였습니다.
나이 들어가면서 운동을 너무 안 하는 것 같아 헬스장에도 나가 봤지만 빼먹기 일쑤라
집 앞에 탁구장이 눈에 들어와 다니게 되었습니다.
몇 달 동안 회원들과 어울려 다니며 재미있게 운동을 했습니다.
워낙 부지런한 친구라 탁구장에 가서도 가만있지 못하고 먹고 난 그릇이나 커피잔은 싱크대에 담가두지 않고 금방 씻어 깨끗하게 정리하는 버릇이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가방을 의자 위에 던져 놓고 저 쪽에서 탁구를 치고 있는데
이상하게 관장이 가방을 뒤적거리는 모습이 눈에 들어오더라는 것.
집에 가서 지갑을 열어보니 분명 그날 10만 원을 찾아 넣어 두었는데 2만 원이 비더라는 것입니다.

또, 빈 그릇을 들고 싱크대에서 씻고 있는데 또 관장님이 회원들이 벗어놓은 잠바를 뒤적거리고 있었고, 심지어 대학생의 지갑을 훔쳐내는 걸 보게 되었다고 합니다. 지갑에 있는 돈을 통째로 빼는 게 아니라 두 서너 장을 가져가는 수법이었습니다. 왜 우리는 지갑 속에 돈이 정확하게 얼마 들었는지 잘 모른 채 쓰고 있다는 걸 노리는 것이었습니다. 옷과 지갑을 넣을 수 있는 개인 보관함이 있지만 모두 아는 회원들이고 귀찮아서 의자 위에 놓아두고 운동을 하는 사람이 더 많다고 합니다.

할 수 없어 지인에게 탁구를 가르쳐주는 '사부'에게 말을 하게 되었습니다.
만약 회원들이 알게 된다면 손님이 다 떨어질 판이라 쉬쉬하고 있지만 그냥 있어서는 안될 상황이었습니다.
눈으로 보긴 했지만 증거가 없어 말도 못하고 카메라로 담을 수도 없고 갑갑하다는 말만 합니다.

돈이 없는 것도 아니고, 생긴 것도 멀쩡하니 잘 생겼고 매너 또한 괜찮은데 
버릇처럼 습관처럼 벌이는 도벽을 가지고 있었던 것입니다. 
세월이 가다 보면 어떻게 알아도 알게 되는 법이니 말을 해서 풀어가야 할 것 같았습니다.

아니라고 잡아 때고 꼬리 감추려고 한다면 야박 하지만 경찰서에 알리는 수밖에...



차마 말은 하지 못하고 편지를 쓰기로 했답니다.
어떤 반응이 나올지 정말 궁금해집니다.
 
이야기를 들으니
그저 씁쓸할 뿐이네요.

믿는 도끼에 발 등 찍힌다고 하더니,
자신을 믿고 찾아오는 사람들의 지갑을 노리는 것을 보면 사람 속은 알 수가 없으며,
참 세상은 요지경 속입니다.


내 가진 것 소중히 여기며,
욕심부리지 않고,
내 발밑에 떨어진 행복만 주워도
세상은 참 아름다운데 말입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헉;;
    좀 마니 황당하네요;;;

    2012.02.16 1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정말 당황스럽네요....
    역시 한길 사람속은 아무도 모르는것 같아요^^;;;

    2012.02.16 14:50 [ ADDR : EDIT/ DEL : REPLY ]
  4. 안타까운 일입니다..
    한파에 감기 조심하시구요.

    2012.02.16 15: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사람은 걷만보고 알수없죠
    참으로 나감하셧겠습니다.

    2012.02.16 15:23 [ ADDR : EDIT/ DEL : REPLY ]
  6. 헐... 정말 습관성 도벽이 있는 사람인가 봅니다.. ^^;;;

    2012.02.16 16: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헐... 충격이군요.

    2012.02.16 17: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달그림자

    허걱...너무했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는 속담..딱이네요

    2012.02.16 18:00 [ ADDR : EDIT/ DEL : REPLY ]
  9. 어떻게 회원의 지갑을 뒤질 수 있는지.. ㅡㅡ;;
    완전 도벽이 심하네..

    2012.02.16 18: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상당히 안 좋은 손버릇이로군요...
    몇 만원씩 지능적으로 빼는 것을 보니.. 더 얄밉군요...

    2012.02.16 1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Top flight services; I am going to surely keep coming back to your website for additional material.
    Super work ! Your blog has given me all the records I required . 스마트폰
    <a href="http://www.Montclairlocksmith.net/Locksmithanybody.html">Montclair Locksmiths</a>

    2012.02.16 20:47 [ ADDR : EDIT/ DEL : REPLY ]
  12. 와~어이 없는 일이네요.
    단단히 단속을 해야겠군요. 스스로가 조심할밖에요~
    이어지는 이야기 궁금하네요. 속상하시겠어요.ㅜ,ㅜ

    2012.02.16 2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니 무슨 그런 경우가 다 있는지...

    아무렇지도 않게 범죄를 저지르고 있네요 ..ㅡㅡ

    2012.02.16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쩝,,
    한숨이 나오네요..;;

    발 아래 행복만 주워도,,, 너무 좋은말 같습니다. 잘보고 간답니다.

    2012.02.16 2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항상 믿는 도끼 조심해야겠네요~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2012.02.16 2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진짜 믿는 도끼의 발등이네요. ㅡㅡ;;
    세상에 안그렇게 생긴사람이 더 그럴때가 있더라구요. ㅡㅡ;;

    2012.02.16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헙..... 무섭네요....

    밤이 깊었으니 오늘도 마무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

    2012.02.16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비밀댓글입니다

    2012.02.16 23:20 [ ADDR : EDIT/ DEL : REPLY ]
  19. 참 말도안되는 관장이군요...
    저런 사람에게 믿음을 줬다는 것 자체가 억울할 정도네요...

    2012.02.16 2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따금하게 혼을 내야 할 것 같은데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2012.02.17 0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저같음 바로 경찰서 갑니다.~

    2012.02.17 0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