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2. 6. 24. 06:00


큰소리를 내고 다툰 것보다 기분 상한 남편의 문자




서른을 넘게 혼자 지내다 결혼이라는 인연으로 만나 20년 가까이 살고 있습니다.

남편의 눈에는 쉰을 넘겨도 물가에 내놓은 아이 같다고 말을 합니다.
사실, 결혼을 하면 남편이 리더를 하며 알아서 해 주었음 하는 바램은 있었습니다.
 
평소 꼼꼼하게 일 처리를 해서 그런지,
아내 역시 내 입의 혀처럼 해 줬음 하는 바램 또한 있는가 봅니다.

며칠 전, 고3인 딸아이의 당부로 학교에 입시설명회를 꼭 들으러 와야한다는 말이 있어
시간이 비는 남편이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혹시나 까먹고 있지 않나 싶어 문자를 넣었습니다.







: 여보, 내일 7시 아림이 학교에 가야해요. 시간 비워두시길....
남편 : 알따
         내일 저녁 7시라고 해야지
         아니모 낼 19시라고
       단디해



큰소리를 내고 다툰 것 보다 기분 상하게 들립니다.

아니, 입시설명회를 아침부터 하는 학교가 어디있습니까?
당연 저녁이지요.
금방 이야기 한 것도 아니고 사전에 무엇때문에 참석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으면서 말입니다.






: ㅋㅋ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들어야지 센스없이 ㅋ
남편 : 울 마눌이 찰떡같이 하모 조컸따고.




어려운 일이 있을 때,
갑갑한 일이 있을 때,
무슨 일이든 척척 알아서 하는 남편이 믿음직스럽습니다.

하지만,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듣는 남편이라면 더 좋겠습니다.
찰떡같이 하기를 원하지 말고 말입니다.



남편에게 문자를 보여주며 이야기를 했더니
"내가 그렇나?"
정작 본인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모르고 살아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상대방을 내게 맞추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인정하는 태도가 필요합니다.

부부싸움에서 가장 문제되는 것은 “나는 옳은데 당신은 완전히 틀렸어” 라고 생각하는 태도라고 합니다. 갈등 해결에 있어 필수적인 태도는 바로 “나도 잘못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하는데, 두 사람이 모든 잘못을 서로의 탓으로 돌리고 고집할 때 갈등은 더욱 증폭됩니다.

사람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성격이 있습니다.

누굴 바꾸어 가려 하지 말고 내가 바꾸어 가는 게 더 빠르다는 말도 있습니다.
조금만 더 서로를 인정하는 부부였음 좋겠습니다.
나와 다름을....
그 다름을 인정할 때 더 행복한 부부로 살아갈 수 있으니 말입니다.

누가 옳고 그르다는 주도권 싸움보다는 서로의 다름을 인정할 줄 아는 여유로운 마음에 있는 것 같습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순둥이

    나도 아침 7 시로 알았는데. 그럼 난 뭥미? 흐흐흐.

    2012.06.24 20:28 [ ADDR : EDIT/ DEL : REPLY ]
  3. 나두 오전 일곱시인줄 알았음..;;

    2012.06.24 20:44 [ ADDR : EDIT/ DEL : REPLY ]
  4. 주말 저녁 편안히 보내시길 바랍니다~!!
    오늘은 늦게나마 인사만 드리고 가네요~ ㅎ

    2012.06.24 2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그냥 7시라고 하면 아침 인지, 저녁 인지 알아 듣는다면 다행이지만 앞에 아침 인지 저녁 인지 정도 붙여주는거 어렵진않은거 같은데요~ 괜히 사소한거 가지고 서로 감정 붉히지 마시고, 정확한 말 한마디에 오해사는일 없었으면 좋겠네요~~~ ^^

    2012.06.24 21:24 [ ADDR : EDIT/ DEL : REPLY ]
  6. 나루터

    전 문자보고 아침 일곱시 얘기하나 했는데...
    그리고 이런걸 기분상했다고 남들 다 보는 포털에 올리시는건
    너무 경솔한 거 아닌지요?
    그리고 글쓴님은 얼마나 개떡같이 한 얘기를 찰떡같이 알아들으시는지...
    참고로 저 여잡니다...

    2012.06.24 21:49 [ ADDR : EDIT/ DEL : REPLY ]
  7. 단디해~ 경상도가 고향인 선배님들하고 자취하면서 많이 들었네요 ^^

    2012.06.24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마초

    남편의 지적보다는 개떡이니 찰떡이니 하는 단어사용이 굉장히 무식해 보이며 더욱 큰 문제입니다. 개떡 찰떡이 나쁜 단어는 아니지만, 왜 듣는 입장에서는 별로 좋은 단어가 아닌지는 본인이 더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2012.06.25 00:19 [ ADDR : EDIT/ DEL : REPLY ]
  9. 흠..

    남편은 찰떡같이 알아듣길 바라지 말라고 하고, 본인은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남편이 알아듣길바란다..
    그건 이기심 아닌가요? 제생각엔 두분다 같은것 같은데요.

    상대방을 나무라지 말고 그대로를 인정하길 바란다는 말은 본인에게 하셔야 하겠는데요. 자신은 정작 그리하지 않으니 상대도 그렇게 나오겠지요. 인과응보죠

    2012.06.25 00:41 [ ADDR : EDIT/ DEL : REPLY ]
  10. 역지사지

    딱히 화낼일이 아닌데요?

    전 문자만 보고는 당연히 아침7시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네요.
    입시설명회라고 문자에 쓰지도 않으셨는데...ㅡ.,ㅡ;;

    아내가 집안에서 집안일하면서도 너무 많은 일때문에 건망증이 생긴다죠?
    바깥일하는 남편은 오죽할까요...?

    문자에 확실하게 저녁7시라고 적는게 뭐가 어렵다고 무시당한 기분을 느끼시는지..

    남편분은 아내분 문자를 귀엽게 받아들이신거 같은데, 너무 오버해서 생각하는건 아니신지요..
    그냥 담부터 저녁이면 저녁이라고 두글자만 넣어주면 그만인 것을...

    2012.06.25 01:20 [ ADDR : EDIT/ DEL : REPLY ]
  11. 검은바다

    노을님의 심정, 알 것 같네요.

    남편분이 평소에도 다 알아먹은 것 같은데 굳이 짚고 넘어갈려고 하고, 평소에는 안 그러는 사람이 유독 그럴 때만 뺀질뺀질하게, 웬지 약간은 무시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러셨던거죠?

    게다가 이번 건은 이미 한 번 남편이 가기로 얘기가 된 거라서 내용도 알고 있던 거고 단지 확인 차원에서 꺼낸 얘기인데 또!! 저런 반응이 나오다니.. 하고 울컥!

    겪어보지 않으면 모르죠 그 기분. 저도 그 마음 알아요. 저보다 윗 연배의 분이신 것 같지만 웬지 위로해 드리고 싶어요. 토닥토닥!!

    2012.06.25 01:21 [ ADDR : EDIT/ DEL : REPLY ]
  12. 서로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건 어렵지만 그렇게만 하면 정말 행복한 부부가 될 수 있겠지요...
    인정할건 인정해줘야 한다는...^^

    2012.06.25 0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직장인

    사회생활을 하는 특히, 직장인들에게 있어서 정확도가 생명이라고 할수있죠. 뭐든 수치에 좀더 명확히 하자는 '직장병'때문이니 보조 맞춰주시는게 좋을듯 하네요. 제가 아는 부부는 남편분 야간근무 주로 하시는데 지방 출장준비 급히해달라고 5시30분까지 터미널에서 만나자고 했는데 부인이 새벽5시30분에 바리바리싸서 갔더니 ..남편분은 안계시고.. 전화다시 해보니 저녁5시30분이라고. - 이런일 생길수있는거죠. 시간 말할때..성가셔도 오전 오후 구분을 해주는것이 여러모로 문제가 적을것같습니다. 식구끼리도요..

    2012.06.25 03:12 [ ADDR : EDIT/ DEL : REPLY ]
  14. 구름

    글 제대로 안 읽으신 분이 많은 건가요?
    이미 가기로 했다고 말하셨으면
    남편분이 이미 시간과 날짜를 알고 있을 확률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속상한 일을 털어놓은 사람에게 공감한마디도 아니고 조심스럽게 말하는 것도 아닌
    이래라 저래라 하는 사람들은 무슨 심보인지 모르겠네요.
    다친 사람한테 다짜고짜 그러게 조심했어야지, 너가 잘못했네 하실 것 같아 겁나네요.

    2012.06.25 06:09 [ ADDR : EDIT/ DEL : REPLY ]
  15. 최근 저도 집사람에게 그런거 같네요. 음~
    심심한 사과라도 해야겠습니다.
    글 잘보고 갑니다

    2012.06.25 11: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젊은이 사이의 연애에서도 잘 적용할 수 있는 포스팅인 것 같아요.^^

    2012.06.25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체루빔

    툴림이 아니라
    다름인것을 ..
    자주 저도 실수해요....

    2012.06.25 12:27 [ ADDR : EDIT/ DEL : REPLY ]
  18. 비밀댓글입니다

    2012.06.25 13:37 [ ADDR : EDIT/ DEL : REPLY ]
  19. 나이를 불문하고 연애든 결혼생활이든 항상 문제가 되는 부분인것 같습니다.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2012.06.25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다시 와서 보니 댓글이 난리가 아니군요 그런데 좀 우습네요
    제가 처음 포스팅 보면서 이해하기로는 아주 표현은 그리(다툰 것보다 기분상했다고) 하셨지만
    사실 그리 심각하게 쓰신 것은 아니라고 생각햇습니다

    평소에 그냥 지나칠 수 도 있는 부분을 문자메시지건을 통해서 그저 투정 비슷하게 아쉬웠던 점을 짚어
    보시지 않았나 싶었는데요. 댓글 주신 분들이 심각하게 받아들여서 저녁 7시로 정확하게 했어야 한다든가
    ..개떡이니 찰떡이니 표현이 부적절하다든가 하는 난상토론을 벌였네요

    개떡이니 찰떡이니 표현할 수도 있습니다. 친한 부부간에도 감정싣지 않고
    문자로, 좀 애교로, 또 조금은 투정으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말귀 알아먹으라고 할 적에 그렇게들 흔히 표현하고 오래 살섞고 농담도 하고 살아온 부부사이에는
    그리 흉도 아니고 발끈할 일도 아닙니다

    문자메시지 주고받으시는 것을 살펴보니 남편분께서 이미 아이 학교행사에 대해서 잘 알고 계셨네요
    저녁에 열린다는 것도 알고 계신 상황입니다. 연속하여 알따. 내일 저녁 7시라고 해야지 아니면 19시라고
    등으로 연속하여 문자를 달아 보내신 것을 보면요

    아마 그냥 알따라고만 하기보다 문자온 김에 몇마디 주고받고 하고 싶은 생각에
    장난기가 발동하여 시비를 건 듯 싶고요 거기에
    노을님도 비슷한 방식으로 맞장구를 친 것으로 짐작합니다. 그렇지 않나요?

    부부간에는 오래 살다보면 허물도 정이 듭니다. 젊은 사람들은 사랑이라고 하지만 나이들면 살아온 세월만큼 정으로 사는 것이고 정은 미운 정도 들면서 구수한 된장같은 맛을 삶에 보태주면서
    행복을 느끼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댓글 보면서 느낀 소감을 적어 보았습니다. 당사자들 그리 심각하지 않은데
    주변에서 지켜본 사람들이 발끈하고 심각해져서 논쟁벌이는 것 괘념치 마셨으면 합니다.
    너무 외람된 짐작을 하지 않았나 싶기도 한데 이해하시기 바라며
    남편분과 함께 늘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2012.06.26 1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1

    직장생활을 전혀 안해보신거 아닌지
    남편이 불쌍하다.
    시간앞에 오전오후 붙이는건 상식인데
    화낼 사람이 누군데,
    평생 남편한데 고마워하세요 요즘 초등학생도 저런 실수 잘 안합니다.

    2012.06.26 21:42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요

      윗분 정말 아무 생각없이 말씀하시네요
      블로거님 이런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하세요
      남에게 쉽게 상처주는 사람에게는 우리의 작은 관심조차 과분합니다

      2012.06.28 22:58 [ ADDR : EDIT/ DEL ]
    • 저기요

      윗분 정말 아무 생각없이 말씀하시네요
      블로거님 이런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하세요
      남에게 쉽게 상처주는 사람에게는 우리의 작은 관심조차 과분합니다

      2012.06.28 23:00 [ ADDR : EDIT/ DEL ]
    • 여기요

      당신이나 댓글 삭제하쇼. 시간약속을 정확히 하는건 사회생활의 기본입니다. 방귀뀐놈이 성낸다고 누가 누구에게 상처를 주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관심은 무슨... 똑같은 댓글 2개 달아놓고 관심 받길 바라는거요?

      2012.06.30 22:00 [ ADDR : EDIT/ DEL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