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2. 11. 11. 06:25

 


비오는 날 먹는 바삭한 부침개 반죽비법




특유의 저기압으로 기분은 가라앉아도 비오는 날에 먹는 바삭한 부침개를 떠올리면 기분 좋은 미소가 절로 생깁니다.

하지만 집에서 부침개를 부치면 사먹는 부침개와 달리 바삭한 맛을 재현하기 쉽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비오는 날, 고온다습한 기후 때문에 수분을 잘 흡수하는 밀가루의 특성상 집에서는 바삭하게 부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비오는 날, 바삭하고 맛있는 부침개를 먹고 싶다면 평소와 다른 부침개 비법 레시피가 필요한 법입니다. 
부침개 더 바삭하고 맛있게 부치는 비법 레시피를 공개합니다.







1. 부침가루와 튀김가루를 2:1 비율로



일반적인 부침개 반죽은 밀가루와 물. 요리에 관심 있는 사람은 물 대신 얼음물로 반죽해 바삭함을 살립니다.


여기에 요리 고수는 밀가루에 녹말가루를 섞고 얼음물로 반죽하지만, 장마철이나 비가 오는 날에는 이것만으로 바삭함을 만들어내기 쉽지 않습니다.

장마철 바삭한 부침개를 만들기 위해서는 반죽부터 다르답니다.

평상시에는 녹말가루를 섞으면 바삭해지지만 장마철에는 오히려 반죽이 늘어질 수 있으므로 밀가루나 녹말가루 대신 부침가루와 튀김가루를 2:1 비율로 섞어 반죽하면 더욱 바삭한 부침개를 부칠 수 있다는 사실.

부침가루와 튀김가루를 섞을 때는 주걱으로 자르듯이 반죽하면서 얼음물을 섞어줍니다.
여기에 달걀흰자를 거품을 내어 섞어주면 부침개의 가장자리의 바삭함이 한층 더해진답니다.

반죽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가루가 조금 남아 있더라도 대충 반죽하여 바로 부쳐야 한다는 점입니다.
너무 오래 반죽하면 바삭한 맛이 적어지고 재료에서 나오는 물기 때문에 묽어질 수 있습니다.







2. 재료는 다지지 말고 잘게 썰어!


 



채소나 해물 표면의 물기는 키친타올로 제거하고, 두부나 고기에 함유된 물기는 꽉 짠 후 반죽에 넣습니다.


재료에 물기가 많으면 반죽이 찰지지 않고 늘어지기 때문입니다.
재료는 다지기 보다는 잘게 썰어 넣도록 합니다.
잘게 썰어 넣으면 물기가 생기지 않음과 동시에 식감도 좋고 고소한 맛도 더해져 더 맛난 부침개를 먹을 수 있습니다.





3. 불조절은 이렇게!


부침개를 부칠 때도 중요합니다.
기름은 넉넉히 튀기듯이 두르고, 센불과 중불을 섞어가며 부칩니다.

약한 불로 오래 부치면, 부침개 특유의 고소한 맛이 달아날 뿐 아니라 바삭하게 부쳐지지 않는답니다.

부침개를 한 번 뒤집은 후에 기름을 다시 넉넉히 둘러주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부침개를 만들 수 있습니다.




general_image





4. 튀길 때는 카놀라유를!

튀길 때는 일반 식용유보다는 카놀라유가 좋습니다. 발연점이 240도로 높고 바삭바삭한 맛이 뛰어나 부침요리에 잘 어울립니다. 트랜스 지방, 콜레스테롤이 없고 불포화지방산
인 올레인산이 60% 들어있어 맛도 있고 풍미가 좋답니다.




오늘 같이 촉촉하게 비가 내리는 날,
빼빼로 데이,
바삭한 부침개 하나 어때요?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언덕마루

    저도 가끔은 요렇게 두가지를 섞어서 하는데요
    확실이 더 바삭하더라구요
    그리고 부침개가 바삭해야 더 맛나기도 하구요
    휴일 잘보내세요^&^~~~

    2012.11.11 11:31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늘같이 비오는날 딱이겠습니다 ㅎㅎ 맛있게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되세요

    2012.11.11 1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오늘같이 비오는날 딱이겠습니다 ㅎㅎ 맛있게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되세요

    2012.11.11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오전에 비가와서 안나갔더니 해가 번쩍 나네요. 아쉽네요. 맛난 부침개 먹고 싶네요.

    2012.11.11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어제부터 비날씨인데....
    요거 생각나게 하네요..ㅎ

    2012.11.11 16: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빈대떡 부침개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막걸리 한사발과 함께 먹으면 쩝~ 침넘어 갑니다

    2012.11.11 17: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skybluee

    잘 배워 갑니다.ㅎㅎ

    즐거운 휴일보내세요

    2012.11.11 17:34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오눈날 막걸리와 궁합이 잘맞아요..ㅎㅎ
    먹고 싶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2.11.11 19: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비오는날 맛나게 먹을 수있는 부침개..
    그냥 보기만해도 맛이 보여요~~^^*
    부추한단 사둬야겠습니다..^^

    2012.11.11 2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바삭한 부침개 만드는 방법 잘 배우고 갑니다 ~

    2012.11.11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ㅎㅎ 이번주말 내내 비가왔었는데 ㅎㅎ
    역시 비오는날엔 부침개가 ^^

    2012.11.11 23: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늘푸른나라

    그냥 대충 만드는 것이 아니군요.

    고소한 냄새가 좋아요.

    2012.11.11 23:09 [ ADDR : EDIT/ DEL : REPLY ]
  14. 늘푸른나라

    그냥 대충 만드는 것이 아니군요.

    고소한 냄새가 좋아요.

    2012.11.11 23:10 [ ADDR : EDIT/ DEL : REPLY ]
  15. 바삭한 부침가루에 .. 숨겨진 황금비율이 있었구만요 .. ㅎㅎ

    2012.11.11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앗! 역시 비오는 날에 부침개가 최고죠! ㅎㅎ

    2012.11.12 05: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푸른하늘

    잘 배워가요^^

    2012.11.12 05:52 [ ADDR : EDIT/ DEL : REPLY ]
  18. 동생이 부침개부치려고 시장나갔다가 후덜덜덜한 채소가격을 보고 그냥 돌아왔더라구요.
    비오는 날에 딱인데 참 안타까웠습니다 ^^;

    2012.11.12 08: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비오면 역시나 바삭한 부침개 아니겠습니까 ^____^ 반죽의 비율이 바삭함의 비결이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12.11.12 15: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저도 부침은 좀 부칠 줄 안다고 자부했는데 노을님 비법은 몰랐던 게 많네요.
    여러가지 배웠으니 더 고소하고 바삭한 부침 부쳐먹어야겠어요~^^

    2012.11.13 16: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비올듯안오는 축축처지던하루..전이땡기네용..ㅋㅋㅋ잘보고갑니다

    2013.09.06 21:00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