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연말 술 전쟁, 술마신 뒷날 먹는 해장술 몸에 좋을까?

by *저녁노을* 2012. 12. 13.
728x90
반응형

연말 술 전쟁, 술마신 뒷날 먹는 해장술 몸에 좋을까?


벌써 음주 전쟁이 시작되었나 봅니다.
직원 한 분이 머리가 아프다고 호소합니다.
"우와! 머리 아파 죽겠네. 속도 쓰리고."
"어제 모임 했나 봅니다?"
"네. 친구들과 했는데 너무 과했나 봐요. 해장술이나 한잔 해야겠어요."
"안돼요. 해장술은!"

술꾼도 각종 송년 모임이 이어지는 연말엔 상당한 부담을 느낍니다. 술을 마실 때도 자신의 주량을 바로 알아야 건강 음주가 가능합니다.





1. 술은 취기가 느껴지는 시점까지만.

건강한 음주를 바란다면 늘 관심을 가져야 할 단어가 있습니다.
취기(醉氣)와 숙취(宿醉)입니다.
취기는 술에 취해 얼근해진 기운을 뜻하고,
일반적으로 술은 취할 때까지가 아니라 취기가 느껴지는 시점까지만 마시는 것이 적당합니다.
술의 독성은 마신 술의 양과 정확하게 비례합니다. 취한 정도에 관계없이 마신 양만큼 몸에 해롭습니다.
남들보다 늦게 취하는 주법을 건강 음주법으로 오인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술에 취하지 않는다고 넙죽넙죽 받아 마시다 보면 겉은 멀쩡해도 속은 골병이 듭니다.

술 마신 다음 날 아침에 밀려오는 '불청객'이 숙취입니다.
갈증과 두통이 심하게 느껴지고 무기력해지는 것이 주된 증상입니다.
속 쓰림과 울렁거림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숙취의 주범은 알코올이 아니라 아세트알데히드(acetadehyde)입니다. 알코올의 분해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가 위 점막을 자극해 숙취를 유발하는 것입니다. 마신 술은 간에서 알코올 - 아세트알데히드 - 초산 - 물. 이산화탄소로 분해되는 과정을 거칩니다.
이렇게 해가 없는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되는데 보통 48-72시간이 걸립니다.
'음주한 뒤 2 ~ 3일은 술을 멀리 하라'는 말은 이래서 나왔습니다.




2. 음주 전, 후 수분 섭취 숙취 예방

술 마시기 전에 식사와 함께 물을 충분히 마셔 배를 채워두는 것이 권할만한 숙취예방법입니다.
술 마시는 도중에도 간간이 물을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물배가 차서 술을 덜 마시게 될 뿐 아니라 음주 후의 탈수도 예방됩니다.

공복에 술을 마시면 알코올이 대부분 위에서 흡수되는 데 반해 음식이 위에 찬 상태에서 마시면 알코올이 음식과 함께 음식이 위에 찬 상태에서 마시면 알코올이 음식과 함께 소장으로 내려갑니다. 소장의 알코올을 흡수율은 위의 10~20% 정도입니다.

㉠아침에 일어나선 보리차, 생수, 우유, 야채주스 등 음료를 충분히 마십니다. 이런 음료들은 간밤에 혹사당한 간세포의 회복을 돕습니다.

㉡ 사과, 딸기, 감귤, 키위 주스 등을 마시면 음주로 인해 떨어진 혈당을 올릴 수 있습니다.


㉢ 꿀물도 애주가에게 유익한 음료입니다. 꿀에 든 과당이 혈액에서 알코올이 분해되는 속도를 단축시키고 혈당 또한 올려주기 때문입니다.

㉣ 녹차도 숙취 해소에 효과적입니다. 녹차에 든 항산화 성분인 카테킨이 아세트알데히드의 분해를 촉진해서입니다.

㉤ 칡차, 칡즙도 숙취를 덜어줍니다. 한방에서 칡과 칡꽃을 최고의 숙취 해소제로 칩니다.

㉥ 유자차를 따끈하게 마시는 것도 방법입니다.
유자차는 주독을 풀어주며 음주 후 입 냄새를 없애줍니다.
알코올 분해 시 다량으로 소모되는 비타민 C도 풍부합니다.






3. 해장술, 순간 마취 효과뿐 더 해로워!

술에 물, 탄산음료 등을 섞어 마시는 것은 숙취예방에 별 도움이 안 됩니다.
'술에 물을 섞어 마시면 덜 취한다.'고 믿는 사람이 많습니다.
소주 반병에 물 반병을 섞어 마시면 소주 한 병을 마시는 것 보다 알코올 섭취량이 적은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음주량이 2배로 늘면 말짱 허사입니다.
게다가 술에 탄산음료를 섞어 마시면 알코올의 체내 흡수 속도가 빨라집니다.
과음한 다음 날 '숙취를 푼다'며 한잔 저 마시는 해장술도 숙취를 가중시킬 뿐입니다.
해장술을 마시면 불쾌감이 줄어들고 몸이 가뿐해진다며 '해장술은 유용론'을 펴는 술꾼도 있습니다.
이런 효과는 새로 들어간 알코올이 아세트알데히드의 해악을 잠시 가려주는 것일 뿐입니다.
결국, 간에서 처리해야 할 알코올의 양이 늘어나게 되므로 간은 이중 부담을 안게 됩니다.
전문가들이 '해장술은 간을 두 번 죽이는 행위'로 보는 것이 이래서입니다.




4. 자극적인 국보다 시원하고 맑은국

술 마신 다음날 먹는 해장국은 훌륭한 해소 음식입니다.
특히 콩나물국, 북엇국, 조갯국, 미역국이 추천됩니다.
이들 해장국은 지방이 적고 아미노산과 비타민 B군이 풍부하다는 것이 공통점입니다.
해장국은 자기 전이나 시상 직후 등 빈속에 먹는 것이 좋습니다.
공복에 먹으면 저혈당 위험이 줄어들고 각 세포 내로 포도당이 충분히 공급돼 알코올의 분해가 빨라지기 때문입니다.
해장국을 끓일 대 고춧가루를 너무 많이 넣는 것은 피합니다.
자극적인 해장국은 위, 간의 부담을 가중시킬 뿐입니다.
이보다는 시원한 느낌이 드는 맑은국이 좋습니다.







5. 휴식과 수면이 최고의 숙취 해소법

비타민, 미네랄, 과당, 유기산이 풍부한 과일도 숙취 해소를 돕습니다.
특히 귤, 감, 사과 등엔 음주로 인해 부족해진 비타민 미네랄뿐 아니라 알코올 분해를 촉진하는 과당, 입맛을 살려주는 유기산이 들어있습니다.

최근에 다양한 숙취 해소 음료가 시판 주입니다. 대부분 아세트알데히드 분해 촉진 성분이나 이뇨 성분 등이 들어 있습니다. 아스파라긴산, 다이제인, 카르니틴 등입니다.

하지만 이 모든 숙취 해소 방법도 완전하지는 않습니다. 결국, 몸속 아세트알데히드가 물과 이산화탄소로 모두 분해된 후에야 숙취가 해소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충분한 휴식이 숙취를 해소하는 가장 좋은 방법인 셈입니다.




여러분에게 도움되는 유용한 정보였음 참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추천이 글쓴이에겐 큰 힘이 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 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정기구독+ 해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43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