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들판, “보기는 참 좋구나!”

참 풍성한 가을입니다. 우리 논에 있는 벼를 타작해 주신 이웃 아저씨의 배려로 햅쌀로 차례를 지내고 시아버님의 산소를 찾았습니다. 뒷산을 오르는 길에도 가을이 가득하였습니다. 아무도 줍지 않는 떨어진 밤만 주워도 재미를 느끼게 해 주었고, 산과 들판에 자라는 과일과 곡식들은 그저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 느낌이었습니다.


작년에는 밤 수매 가격이 1kg에 1,200원 정도 했었는데, 올해는 2,300원으로 제법 많이 올랐다고 합니다. 저절로 떨어진 밤을 주워보니 가시에 찔리기도 하니

“아이쿠! 그냥 사 먹는 게 낫겠다.”

한 톨 한 톨 까고 주워야 하니 수확하는 일도 작은 일이 아니란 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야! 밤 비싸다는 말하지 말아야겠어.”

“정말 그래요.”

밤을 좋아하는 딸아이는 욕심껏 줍는다고 자리를 떠날 줄 몰랐습니다. 아버님 산소에 가져간 그릇도 모자라 옷을 벗어 담아왔으니 말입니다.























▲ 고마리
 

시골 일이 어디 쉬운 일이 있나요? 누런 들판만 보면 어느 책에서 보았던 글귀가 생각납니다. 누런 황금 들판을 찍은 사진 한 장에 제목이 특이했기 때문입니다.

“보기는 참 좋구나!”

누구나 황금 들판을 보면 그저 아름답다는 걸 느낄 것입니다. 하지만, 농부의 노고를 생각한다면 보기만 좋은 것이란 뜻이 담겨있었던...


지금은 모심기도 나락을 거둬들이는 일도 모두 기계화 자동화되어 힘든 일이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어릴 때에는 못줄 넘겨가며 모네기를 하였고, 나락을 베는 일도 낫으로 하였습니다. 며칠을 말렸다가 단을 뭉쳤습니다. 일을 빨리하기 위해 고사리 같은 손으로 엄마 앞에서 한 단 묶을 만큼 모아주면 뒤따라오던 엄마는 짚으로 나락 단을 묶었습니다. 그리고 묶은 단을 모아 발로 탈곡기를 밟아 타작하곤 하였습니다. 짚은 소를 먹이기 위해 짚단을 만들어 세워두곤 하였습니다. 그런 어렵고 힘든 과정을 거쳐 나락을 거둬들이며 쌀을 만들었기에 황금 들판이 그저 아름답게만 보이지 않다고 그렇게 표현을 한 것이 이제서야 이해가 되었습니다. 

아름다운 시골풍경만 보아도 기분 좋아지는 건 아마도 어릴 때부터 보고 자란 고향의 모습이기에 더 그런 것 같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우리어머니도 도토리 주워서 묵을 하는데
    비싸다는 말을 못하겠더라고요
    너무 손이 많이 가요
    황금 들판 잘 보았습니다.
    ^^

    추석연휴가 끝났네요
    새로운 한주 시작하면서
    하시는 모든 일이 잘되기를 바랍니다.

    ^^ 행복하세요.

    2009.10.05 1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시골집은 보기는 한가해 보이고 아름다워도 정말 일이 많은 곳이지여...
    고운 쌀 가닥에 고생하신 농부의 땀방울이 느껴집니다. 그냥 오는 황금벌판이 아니기에
    고마운 맘으로 아름다운 들녁을 바라봅니다.

    2009.10.05 18: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보기에 참 좋구나..
    성경의 한구절 같습니다. ^^
    노을님 편안한 저녁 되세요~!!

    2009.10.05 18:48 [ ADDR : EDIT/ DEL : REPLY ]
  5. 보기는 참 좋구나... 아 포스팅 보니 정말 많은 의미를 함축하고 있네요.. TT

    2009.10.05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잘보고 갑니다....

    2009.10.05 2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보기만 해도 마음이 넉넉해지는 것 같습니다....잘 감상하고 갑니다...
    행복한 밤 되세요....*^*

    2009.10.05 20:54 [ ADDR : EDIT/ DEL : REPLY ]
  8. 곡식이 영글어 있는 모습에서 마음이 풍성한 느낌 너무 좋습니다.
    저도 봄에 모내기하고 가을에 타작하는 흉내는 내지만 역시 농부의 그 느낌은 남다을듯합니다..........

    2009.10.05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시골 모습을 보니 마음이 포근해 집니다.

    2009.10.05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역시 언제나 봐도 마음이 풍성해지는 시골입니다.
    연휴 잘보내셨나요?

    2009.10.06 00:19 [ ADDR : EDIT/ DEL : REPLY ]
  11. 가을의 풍성함이 사진에 고스란히 담겨져있네요^^

    2009.10.06 04: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와~ 딱 가을 냄새 나는 사진들이네요~
    특히나 밤사진.ㅎㅎ 너무 탐스러워요.~

    2009.10.06 06: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와우~~추석 잘 보내셨어요?
    다시 고향으로 달려가고 싶어집니다..^^

    2009.10.06 0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금빛들판.. 저는 너무 가끔씩 보기에 경치감상에 여념이 없었지만 그 속의 땀이 서려있는거였겠네요..
    좋은 사진과 글 잘봤습니다. 좋은하루되세요

    2009.10.06 0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딱...가을을 보여주시는군요...
    까치가 파 먹은 감 사진이 개인적으로 정감 가는데요...
    홍시 먹고 싶다...

    2009.10.06 0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시골 풍경이 아릅니답네요. 밤도 줍고 , 감도따고 .
    넉넉한 추석 잘 보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행복한 날 되시길요.

    2009.10.06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시골의 목가적인 풍경도
    그 속에는 고단한 삶이 묻어 있겠지요.

    2009.10.06 1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가을의 풍성하과 색상들이 환상적입니다
    좋은 작품잘 감상하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이 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2009.10.06 14:21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정말 말그대로 황금들판이네요^^
    풍성한 가을~ㅎㅎ

    2009.10.06 2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이야~ 사진이 정말 예술이네요. ^^
    저도 어릴 때 산소가면 항상 밤 주워왔었는데 말이에요.
    명절이면 그런 재미에 참 즐거웠던 거 같아요.
    요즘에는 없어졌지만 말이죠. ㅜㅜ

    2009.10.06 2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예술입니다.^^ 알밤처럼 토실하고 풍성한 가을되세요 ^^

    2009.10.11 15: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