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상에 올릴 수 없는 음식들과 그 이유?
 

추석은 잘 보내셨나요? 어제는 효도방학으로 하루 쉬었습니다. 동서들이 와서 도와주어 빨리 끝내긴 했지만, 별로 한 것도 없는 것 같은데 그래도 신경이 많이 쓰인 명절증후군이었는지 죽은 듯 잠만 잔 것 같습니다.




언제나 보게 되는 KBS1 TV 저녁 8시 25분 ‘다 함께 차차차’에서 새댁인 진경이가 차례상을 준비하면서 마늘을 넣어 탕국을 끓이자 고모님이 혼비백산 합니다.

“아니, 차례상에 올릴 음식에 마늘을 왜 넣어?”
“마늘이 들어가야 맛이 나잖아요.”

“내가 못 살아!”


추석이라 친정을 찾은 진경이가 할머니와 엄마 앞에서 고모님께 혼이 난 사건을 이야기 할 때 오빠인 진우가 들어서자

“오빠! 차례상에 올릴 음식에 마늘을 넣을까? 안 넣을까?”
“음, 네가 하는 말을 들으니 안 넣어야 맞을 것 같네.”
“오빠도 몰랐지?”

사실, 어른들이 말을 해 주지 않으면 모르는 게 당연한 일일 것입니다.


마늘 고춧가루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걸 알고 있기에 개인적으로 맛을 낼 때에는 다시마와 야채를 넣은 육수를 만들어 나물 볶을 때 탕국을 끓일 때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이야기를 들으며 나도 어설프게 알고 있었던 사실들을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 차례(제사)상에 올릴 수 없는 음식들과 그 이유?

제사는 지방마다 그 지방의 풍습과 관례가 조금씩 다르며 집안마다 가풍이 있습니다. 그 가풍과 관례에 따라 음식을 장만하면 소홀함이 없이 조상님을 모실 수 있습니다. 제삿날에는 많은 음식과 과일을 올리는데 제사상에 올려서는 안 되는 음식과 과일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다음은 제사상에 올릴 수 없는 음식이나 과일과 올리지 않아야 하는 이유를 살펴본 것입니다 잘 숙지하여 조상님들의 제사에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


1, 복숭아를 올리면 안 되는 이유

복숭아는 예로부터 귀신을 쫓는 과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예전에 무당이 굿을        할 때나 귀신 들린 사람을 위하여 푸닥거리할 때에 어김없이 복숭아나무 가지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복숭아가 제사상에 올려지면 조상의 혼이 올 수가 없으므로 복숭아를 사용하면 안 된다는 것.


2. 끝 자가 치자로 끝나는 고기를 올리면 안 되는 이유

바닷고기 중에서 치자로 끝나는 고기와 ‘어’자나 ‘기’자로 끝나는 고기가 있는데 ‘어’자나 ‘기’자로 끝나는 고기는 고급어종으로 분류된 고기들이며 치자로 끝나는 고기(멸치, 꽁치, 갈치 등)은 하급 어종으로 분류하여 조상님에 대한 예로서 최상의 음식을 대접한다는 예의에서 비롯된 사상으로 치자로 끝나는 생선은 제사상에 올리지 않습니다.


3. 고춧가루와 마늘을 올리면 안 되는 이유

복숭아와 같은 맥락으로. 마늘이나 고춧가루(붉은색)역시 귀신을 쫓는 음식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고춧가루 경우 붉은색을 생각하면 됩니다. 그 예로 동짓날 팥죽을 쑤어서 잡귀를 예방하는 것과 같은 이치이며 귀신을 쫓는 부적도 붉은색으로 만드는 이유가 붉은색은 귀신을 쫓는 색상이기 때문입니다.


4. 비늘 없는 생선을 쓰지 않는 이유

비늘 없는 생선은 뱀장어 종류나 메기 등을 이르는데 예로부터 비늘이 없는 생선은 부정한 생선으로 구분하였으므로 부정한 음식을 조상에게 바칠 수 없다는 이유에서 그렇다고 합니다.


5. 음식에 머리카락이 들어가면 안 되는 이유

이것은 살아있는 사람도 머리카락이 들어가면 기분 나쁘게 여깁니다. 머리카락 역시 귀신을 쫓는 이유가 있습니다. 즉 머리카락을 태우면 나는 냄새 역시 귀신을 내모는 역할을 한다는 속설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 외 제사에 금기시되는 몇 가지★

1. 부어서 죽은 분 제사에는 호박을 안 쓴다.

   그것은 호박은 부기를 빼는 음식이기 때문입니다


2. 제사 음식에는 파를 쓰지 않는다.




공부를 하고 나니 나 또한 아버님의 차례상을 차리면서 잘못한 게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돼지고기 수육을 삶으면서 된장을 넣지 말라는 어머님의 말씀이 생각나 넣지 않았는데 양파 1개, 청량초 2개, 붉은 고추 2개를 넣고 삶았던 것입니다.

“형님! 고추 넣어도 돼요?”
“우려내는데 어떨까 봐!

“풋고추 전을 구워도 상에는 올리지 않잖아요.”
“소금만 넣고 삶으면 수육이 맛이 없잖아. 그냥 넣어.”

“네.”

또, 파란색이 보기 좋아 예전에 하지 않던 호박전을 구워 전을 올리는데 함께 담아 올렸던 것입니다.


어차피 산사람을 위한 제사라고는 하지만 올리지 말아야 할 것을 올렸으니 정성이 부족했다는 생각 감출 수 없었습니다. 정갈하게 차려내시는 어머님을 닮아가려면 아직 멀었나 봅니다.


제게 사랑을 듬뿍 주셨던 아버님!
다음부터는 더 정성껏 모실게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도 덩달아 공부 열심히 했답니다 ^^;

    2009.10.06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좋은정보군요.. 감사합니다.^^ 궁금했던것들도 잘 알고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2009.10.06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전 평소에 어르신이 커피를 좋아해서 술대신 커피를 올리기도 해요 ^^

    2009.10.06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복숭아를 금지하는 이유는 털 때문이지요. 비단 복숭아 뿐 아니라 덜달린 건 올리지 않는 법이라고 들었습니다. ^^

    2009.10.06 11: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과일도 정말 함부로 쓰면 안되는 것이군요.....
    작은 것 하나 하나에도 큰 의미가 담겨 있었네요....
    유용한 정보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하루 되세요...*^*

    2009.10.06 1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도움이 되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2009.10.06 12:34 [ ADDR : EDIT/ DEL : REPLY ]
  8. ㅇㅇㅇ

    저런 규칙의 '정신'을 바탕으로 제삿상 차리는게 가장 중요한거라 생각하고요, 음식이 제삿상에 올릴 수 있는 자격에 대해서는 시대에 따라 집안에 따라 다르겠다.

    정작 중요한건 어머님의 조상에 대한 '예와 정성'이죠.

    남의 집 제삿상에 참견하지 말라는 말이 있잖아요.

    2009.10.06 12:50 [ ADDR : EDIT/ DEL : REPLY ]
  9. 공통적인 것도 있지만 집안마다 좀 다르게 느껴지더군요
    울친정과 시댁의 차이도 느낄 수 있었구요
    경상도에서 충청도로 오니 지방마다 다른 점도 있더군요
    정성이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2009.10.06 1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갈치가 하급의 어종이라니~ 놀랍네요.
    갈치는 고급어종인데 ㅋㅋ
    제 생각은 정성이 최고 인 것 같습니다.
    규칙이 있지만, 규칙을 비켜나갈수도 있지요.
    잘 보고 갑니다^^

    2009.10.06 13:20 [ ADDR : EDIT/ DEL : REPLY ]
  11. 우왕 안올리는 이유가 있는거군요.. 처음 알았네요 ㄷㄷㄷ

    2009.10.06 13: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꽃기린

    저도 많이 도움이 되었어요.
    일년에 몇번이고, 차려야 하는 제사상이지요.
    배우고 가요^^

    울 어머니 탕에 마늘 쓰시던뎅....ㅋ

    2009.10.06 13:29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 씨가 있는 음식은 안된다고 들어서 복숭아가 안되는줄 알았는데 그렇군요.

    2009.10.06 1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제사가 아직 없어서 별로 신경안썼는데,
    여러가지 수칙이 있군요.
    서양음식인 피자도 안되겠죠?......ㅎ

    2009.10.06 14: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강양

      피자를 아주 좋아하셨던 분 기제사라면 올려도 되지 않을까요?
      기제사때는 돌아가신 분이 좋아하셨던 음식을 올리기도 합니다. 그래서 어떤 집 증조할머니는 생전에 좋아하셨던 개장국(멍멍...)을 올린다는 말을 들었어요.

      2009.10.06 16:05 [ ADDR : EDIT/ DEL ]
  15. 마늘의 경우..잡귀를 쫒고 원주인이 오는것은 방해하지 않는다는 속설도 있더군요..
    위의 댓글들에서도 많이 나온 말이지만...
    형식은...다툼만 없으면 되고..핵심은 정성어린 마음가짐이 아닐까 싶네요~

    2009.10.06 2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아.. 평소 간과하고 있던 부분인데
    좋은 정보 얻고 갑니다. ^^

    2009.10.06 2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바람개비

    잘 배우고 갑니다.

    2009.10.06 23:04 [ ADDR : EDIT/ DEL : REPLY ]
  18. 지역에 따라서는 문어도 올린다고 하더라구요~;

    2009.10.07 0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하!~
    차례상에도 금기 요리들이 있군요?..
    덕분에 좋은 공부 했습니다!~ ^.^

    2009.10.07 0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부어서 돌아가신 분은 호박을 안 쓴다니..
    처음 들어보네요.^^
    잘 배우고갑니다..^^

    2009.10.07 0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제사는 정성이죠^^

    2009.10.08 21:38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