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깊은 남아 선호 사상 사라지는 이유?


시골에서 자란 탓인지 내 주위에는 딸 부잣집이 많다. 우리가 자랄 때만 해도 6남매는 기본이었고, 아들을 낳기 위해 7공주를 낳은 사람도 적지 않다. 며칠 전, 친한 친구에게 전화해도 통화가 잘되지 않았다. 어제서야 겨우 통화를 하면서

“야! 너 어디야? 전화도 안 되고.”

“응. 지금 제주도야.”

“엥? 제주도? 어떻게 간 거야?”
“응. 우리 엄마 팔순이잖니.”

“아하. 이맘때 생신이셨지?”

“딸들이 돈을 내서 여행하고 있어.”

“부럽다야~”

친구는 7공주 중 다섯째 딸이다. 평소 서러움을 많이 받고 자랐다. 친구가 태어났을 때 할머니는 “또 딸이야?”하고는 찬바람이 날 정도로 한 마디만 남긴 채 사라져가셨다고 하였다. 그 후 줄줄이 딸만 낳는 며느리에게 시어머니의 구박은 말로 표현 못 할 정도라고 했다. 그 시절 아들을 못 낳으면 씨받이를 들여 밖에서 낳아 들이곤 했던 시절이었으니까. 하지만, 아버지의 따뜻한 변하지 않는 엄마사랑으로 그 힘겨움을 버터 냈다고 한다. 아버지 또한 큰아들이었기에 작은 아버지의 아들을 양자로 들이고, 이제 7공주가 모두 시집을 가서 가정을 꾸려 잘 살아가고 있고, 친정에는 혼자가 된 엄마를 보기 위해 늘 주말마다 북적이며 담장 너머 행복한 웃음 넘기며 지내는 모습이 부럽기만 하다. 아들만 있는 집보다 딸부자 집은 약속이나 한 듯 돌아가면서 찾아와 엄마의 외로움을 달래고 있으니 말이다. 

“아들 낳으면 자전거 타고, 딸을 낳으면 비행기 탄다.”는 말이 딱 맞는 것 같다.


어제 뉴스를 보니 여아선호를 반영하듯 지난 2005년 108%였던 신생아 중 여아 대비 남아의 출생비율은 지난 2008년 106%로 줄어들었고, 국내의 뿌리 깊은 남아선호 사상이 변화하고 있다고 한다.



12일 국무총리실 산하 육아정책연구소가 2008년 전국 산부인과에서 태어난 2078명의 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아동패널 조사에 따르면 신생아 아버지의 37.4%가 딸을 바란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4명꼴인 셈이다. 반면 아들을 바란 경우는 28.6%였다. 나머지 응답자는 ‘특별히 바라는 성별이 없었다’고 답했다. 신생아 어머니도 임신한 자녀가 딸이기를 바란 경우가 37.9%로 아들을 바란 31.3%보다 많았다.


아버지의 경우 딸 선호도는 연령 대에 따라 다소 차이가 났다. 20대가 38.9%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37.8%였다. 반면 40대인 아버지는 27.9%로 낮았다.


★ 뿌리깊었던 남아 선호 사상이 사라지는 이유?

첫째, 이제 남아선호 사상이 젊은 세대에선 확실히 약화되어가는 이유는 대를 이어야 한다는 의무감이 줄고 부모 부양의 책임도 사회복지제도가 어느 정도 덜어 주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


둘째, 더 이상 아이가 대를 잇는다거나 부모의 노후를 책임져주지도, 줄 수도 없는 노후를 자식에게 의지해야 한다는 의식이 약화되면서 키울 때 좀 더 아기자기 즐겁고, 또 친구 같은 딸을 선호하게 되나 보다.


셋째, 70~80년대까지만 해도 직업을 갖고 돈을 벌어오는 주체가 대부분 남성이어서, 경제력과 경제권이 모두 남성에게 편중돼 있었는데, 지금은 여성도 똑같이 경제력을 갖게 된 점도 이 같은 생각을 바꾸게 한 원인도 한몫하는 것 같다.


그럼 요즘 유행하는 시리즈를 한 번 살펴보자.


아들 시리즈 1

 잘난 아들은 국가의 아들,

 돈 잘 버는 아들은 사돈의 아들,

 빚진 아들은 내 아들.


아들 시리즈 2

 사춘기가 되면 남,

 군대에 가면 손님,

 장가가면 사돈.


아들 시리즈 3

 낳았을 땐 2촌,

 대학가면 4촌,

 군대 다녀오면 8촌,

 장가가면 사돈의 8촌,

 애 낳으면 동포,

 이민가면 해외동포.


출가 시리즈

 아들은 큰 도둑,

 며느리는 좀도둑,

 딸은 예쁜 도둑.


메달 시리즈

 딸 둘에 아들 하나면 금메달,

 딸만 둘이면 은메달,

 딸 하나에 아들 하나는 동메달,

 아들 둘이면 목메달.


유행가 시리즈

 장가간 아들은 "희미한 옛 그림자"

 며느리는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당신"

 딸은 "아직도 그대는 내 사랑"




옛날과 많이 변한 세태를 보며 기뻐해야하는 지, 슬퍼해야 하는 지, 그저 씁쓸할 뿐이다.

*공감가는 정보라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전 아들 하나 딸 2낳고 싶네요. ㅎㅎ

    2010.01.19 1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0.01.19 10:46 [ ADDR : EDIT/ DEL : REPLY ]
  4. 가장 큰 이유는

    현실적으로 아들을 낳는 장점이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에전처럼 며느리가 시댁에 잘하는 시대도 아니고,

    제사/명절등이 있다면 고부갈등을 겪어야하며 특히 결혼할때 남자에게 지우는 부담이 막대합니다.

    아무리 유교사상이 사라지고 여성이 경제력을 갖추게 되었다 해도 결정적인 이유는 역시 현실적으로

    여아를 키워서 시집보내는게 훨씬 쉽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20대에 충분히 자신의 생활을 즐길수

    있으며 평범한 결혼일 경우 약 2000만원정도만 저축하면 무난하게 갖출수 있으니 얼마나 좋나요.


    시간이 흘러 남녀평등이 이루어지면 다시 생각해 볼 문제입니다.

    2010.01.19 11:01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희엄마도

    저랑 막내동생이 무뚝뚝하지만 딸이 더낫다고 하네요.ㅋㅋ;아무래도 같은여자(?)에다가 딸도 시집가면 부모의마음을 이해해서인가봅니다..어무니가 아프다고 해도 아들은 시큰둥한사람들이 많거든요.(많이아픈거말고..그냥 약간 몸살정도) 하지만 딸들은 어디가 아프냐 약사다줄까 죽끓여줄까..등등을 시작해서..;;;
    서로 더 이해가 되는듯합니다.ㅎㅎ;;;;;
    하지만 주위에보면 아직도 아들찾는분들 많네요;

    2010.01.19 11:40 [ ADDR : EDIT/ DEL : REPLY ]
  6. 너무 재밋는표현인데요.. 아들둘이면.. 목메달..^^;;
    정말 남아선호사상좀 ...없어져야해요..ㅠ 옛어르신들 사신거 보면..너무 안타까워요..ㅠ

    2010.01.19 12:00 [ ADDR : EDIT/ DEL : REPLY ]
  7. 남아선호사상이 사라지는 이유?

    남보원에 물어보슈 ㅋ

    2010.01.19 13:03 [ ADDR : EDIT/ DEL : REPLY ]
  8. 20대

    저희집은 친가 외가 두쪽다 아들부잣집이라서 저희 어머니는 아들 스트레스 하나는 없으셨죠ㅎㅎ
    사촌 16명중에 여자가 3명밖에 없거든요;;; 그나마 있는 여자사촌들도 저랑 나이차이가 많이 났고요.
    친가쪽에 가면 늦게 얻은 막내손녀였고 외가쪽에 가면 하나밖에 없는 외손녀였으니
    양쪽 할아버지 할머니께서 특별히 귀여워해 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근데 제가 태어났던 때가 선별출산이 심했다는걸 들으면 기분이 좀 이상해요. 슬프기도 하고.

    2010.01.19 13:43 [ ADDR : EDIT/ DEL : REPLY ]
  9. dd

    한국에선 남자로 사는것보다 여자로 사는게 훨씬 편하거든요

    2010.01.19 14:13 [ ADDR : EDIT/ DEL : REPLY ]
  10. 지금 아이들을 낳는 세대가 느끼기에 "남자"로 살아가기가 그만큼 더 우리나라에서는 불리함을 나타내는 게 아닐까요? 어느 세대건 사회의 흐름과 분위기에 따라 자녀의 성별이 어떠했으면 좋겠다는 것을 나타내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딸이어도 괜찮아, 라는 생각이 아니라, 아들이 커서 고생할 생각에 딸을 낳는다는 편이 보다 적절할 것 같네요.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말이죠. 남보원이라는 프로그램이 왜 인기가 있었는지를 잠시 생각해보면 답은 바로 나옵니다.

    2010.01.19 15: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그렇습니다

    노인복지 쪽에서 일을 해 봐서 아는데 혼자 계신 노인분들, 찾아라도 보고 돌아라도 보는 사람은 한결같이 딸들이더군요. 요양원에서 주말마다 방문객이 많은 노인은 100% 딸이 있는 집이고 늘 적적하게 계시는 분은 아들만 있는 집이에요. 아들보다는 딸이 더 자기 부모에게 연락도 잘 하고 안위를 챙기는 건 사실인 듯 합니다. 물론 개중에는 아들이 더 열성인 사람도 간혹 있긴 있습니다.

    그리고 딸들은 제 부모 한번이라도 안아주고, 귀저기라도 갈아주고, 먹여주고 놀아주고, 말 걸어주고 아무튼 살갑게 구는데 아들들은 와서 멀뚱멀뚱 있더라고요. 뭘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라서 그런 것같기는 한데 요상한 건 딸들은 거의 남편을 안 데려오는 반면, 아들들은 꼭 아내를 데려오더라고요. 한데 그 며느리들은 뒤에서 팔짱만 끼고 보고 있고...그러려면 차라리 오지를 말지-_-;

    2010.01.19 15:19 [ ADDR : EDIT/ DEL : REPLY ]
  12. 여아선호사상이 뚜렸해지는것 같네요... 얼마있으면 아이들 교실에서 여자끼리 않는 경우가 곧 생길것 같네요.

    2010.01.19 16: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도 목메달~ 흑

    2010.01.19 1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ㅎㅎ저도 딸 하나 라소뤼 ㅎㅎㅎㅎ재밌게 잘보고 갑니다^^

    2010.01.19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쩌비

    사회복지제도가 노후를 보장한다구요? 어건 뭔소리.. 개인이 알아서 책임지는게 우리나란데..
    그냥 이제 더이상 아들을 통한 노후보장을 기대할 수 없어졌기 때문이죠.
    요즘엔 시댁과 처가에 똑같이 하기때문에 굳이 아들일 필요가 없습니다.
    거기에 아들은 아무래도 딸보다 무뚝뚝하여 아기자기한 재미도 떨어지죠.
    아들가지고 유세떠는건 TV 속에서만 있죠.

    2010.01.19 21:03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저도 은메달은 하는군요^^;

    2010.01.19 2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들 시리즈 넘 재미있네요..ㅋㅋ

    저는 금메달이네요..ㅋㅋ

    2010.01.19 2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widow7

    가장 큰 이유가 빠졌군요......자식에게 물려줄 재산이 없으니까 아들이 필요없는 겁니다. 재벌들 보세요, 딸이 재능이 가장 뛰어나도 이어받는 건 아들입니다. 있는집들은 자기 재산이 사위에게 가는 거 원치 않거든요. 제사제도가 무너진 것도 큰 이유가 되겠죠.

    2010.01.20 00:51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들은 떠나가는 사랑...
    서글프지만 정말 그렇습니다.

    2010.01.20 0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애초에

    남아선호사상은 없습니다 페미들이 지어낸말이죠 여자가 너무 유리하니 합리화를 시킬려고 하는겁니다
    남아선호사상인대 그 힘들다는 군대나 삼청교육대는 남자만 갑니까?말좀되는소릴 하세여
    조선시대부터 한국은 여아선호사상임

    2010.03.31 11:51 [ ADDR : EDIT/ DEL : REPLY ]
    • 무슨 조선시대부터 여아선호사상? 한국이 역사를 왜곡했다는겨? 님 사이비종교세요? 근거없는개소리지 유교사회 자체가 이미 남아선혼데 ㅡㅡ 난그리고 무조건 아들낳을겨 ㅅㅂ

      2014.08.31 20:23 [ ADDR : EDIT/ DEL ]
  21. 병신아냐?

    여아선호사상이면 굳이 아들 낳으려고 했겠냐?
    딸부자가 많았던 이유도 아들 1명 낳자고 그짓을 한거란다.
    나도 군대 거지 같다고 생각하는 남자이고, 남자한테 이래라 저래라하는 여성부 정말 짜증나는데
    너는 정말 말도 안되는 소리하네

    2010.08.05 14:48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