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09. 11. 30. 22:46
728x90
반응형

 

청첩장은 어디까지 전해 줘야 하는 걸까?


아름다운 것은 짧게 느낀다는 말을 실감하게 되는 요즘입니다. 알록달록한 단풍 느끼기도 전에 '찰라'처럼 지나간 느낌이라서 말입니다.


이런 아름다운 계절, 선남선녀들이 결혼식을 많이 올리는 것 같습니다. 새로 인생을 시작하는 청춘남녀에게 축하를 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늘 행복함으로 채우는 나날이 될 수 있도록.



며칠 전, 엘리베이터에서 아래층에 사는 사모님을 만났습니다. 우리 아들을 낳으면서 살 게 된 집이라 제법 오래 살고 있어 가벼운 인사정도 나누며 지내는 이웃이기도 합니다.

"안녕하세요?"

"아~안녕"

이제 중2가 된 나보다 더 큰 아들 녀석을 보고는

"와. 정말 많이 컸다. 이제 엄마보다 더 크네."

"아 참, 우리 아들 11월 21일 날 결혼 해. 청첩장 하나 줄까?"

"네. 주세요."

"이웃끼리 서로 무슨 일 있으면 오가면 되지."


그렇게 청첩장을 받아 집으로 들어왔습니다. 내 손에 든 청첩장을 본 남편이

"그게 뭐야?"

"응. 10층 선생님 댁에 아들 결혼시킨다네."

"그럼 가 봐야지."

정말 잊을 것 같아 달력에 동그라미를 크게 해 놓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아프신 시어머님 신경 쓰고 나 살기 바빠 예식은 멀리 서울에서 하기 때문에 가까운 뷔페에서 피로연이 열리는 날도 까맣게 잊어버렸던 것입니다.

"여보! 어떻게 해."

"왜?"

"밑에 집 결혼식 잊어버렸어."

"잘 했네."

"그냥 집으로 찾아갈까?"

"참 난처하네."

시간이 지나다 보니 피로연도 결혼식이 있는 날도 다 지나쳐 버렸습니다.

"사모님 만나면 미안해서 어쩌지?"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갔다와"
"어휴 몰라. 나도."


한 라인에 살면서 어찌 한 번은 안 마주칠 수 있겠는가?

어제는 퇴근하면서 엘리베이터를 같이 타게 되었습니다.

"저~ 죄송해요. 날짜를 잊어버려서~~~"

"그럴 수 있지."

"............"

너무 미안한 마음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분위기가 너무 쏴아~했습니다. 안 찾아와서 서운하다는 말처럼 들리는 것 같아서 말입니다. 죄를 지은 것도 아닌데 왜 그런 맘이 드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래서 사람들은 청첩장을 받으면 세금 고지서라는 말을 하나봅니다.


이웃 간의 정을 모르고 살아서 그런 것일까요?

사람이 해야 할 도리를 못해서 그런 것일까요?

 

청첩장은 어디까지 전해 줘야 하는 걸까요?



*공감가는 이야기라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참, 모호한 문제인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09.12.01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말 가까운 분들께만 돌렸으면 합니다.
    친척이나 아주 친한 친구정도로요..
    서로 부담이 되지 않는 것이 좋겠는데요~

    2009.12.01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사회에서 전달의 범위를 따지자면 참 애매한 부분이 많은 것 같아요. ^^;

    2009.12.01 11:20 [ ADDR : EDIT/ DEL : REPLY ]
  5. jhgfl

    제가 너무 냉정한건지 모르지만 돈 줄필요 없습니다. 마음으로 축하해주세요.저는 많이 친하지 않는데 청첩장 주는건 예의에 어긋난다고봐요. 돌잔치 한다고 부르는것도 웃기더군요.정말 친한 사람끼리 축하하고 즐겁게 보내세요. 그런걸로 삐지면 그 이웃사람 참 작은 사람이군요..이참에 멀리하세요.

    2009.12.01 11:21 [ ADDR : EDIT/ DEL : REPLY ]
  6. 애매한 경계가 있지요
    그런데 어째요. 10층 분이랑....

    2009.12.01 1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잊고 못간건데 본인들은 오해를 하니..
    참 애매합니다...^^

    2009.12.01 1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진짜 애매모호 할것같아요ㅋㅋㅋㅋ

    나중에 결혼 할때 딱 됬는데...

    아...이사람은 줘도 되나? 아니면, 이사람은 줘야하나?

    어디까지 전해 줘야 된다라는 정의가 있으면 참 좋은텐데 말이에요ㅋㅋㅋ

    2009.12.01 1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시엘

    사실 청첩장 안 받으면 서운하고 받으면 부담 되고 마음이 심란하더군요.

    그래서 아는 사람에게 일단 청첩장을 다 돌리는 것 같기는 한데...

    제 생각엔 결혼할 때 친척, 친구, 직장 동료 정도로 청첩장을 돌리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외국의 결혼식에서 그런 면은 맘에 들더군요. 정해진 사람만 초대해서 결혼식 하고 파티하고.

    이웃에겐 결혼한다는 소식을 전하고,
    "사실 청첩장을 드리려다가 혹시나 바쁘신데 부담드릴까봐 걱정되서 망설이고 있어요."
    라는 말 정도 넌지시 꺼내는 건 어떨까 생각해 봤습니다.

    그리고 청첩장을 받고 일이 있어서 못 가게 되면
    "제가 그 날 집안에 중요한 행사가 있다는 걸 잊고 있었어요." 라고 말하고
    축의금을 조금이라도 드리는 게 좋지 않을까요?

    하지만 역시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치는 사이 정도라면 청첩장을 돌리는 건 좀 아닌 것 같아요.
    그냥 웃으면서 결혼 소식을 전하고 축하 인사 정도만 받는 게 좋을 것 같아요.

    2009.12.01 12:31 [ ADDR : EDIT/ DEL : REPLY ]
  10. 세금고지서...^^;;;
    전 결혼할때 그저 사람들이 와준 것만해도 너무 고마웠었답니다.
    우리애들 결혼식때는 축의금 사절 청첩장을 돌리는 것이 꿈입니다. ^^

    2009.12.01 13:58 [ ADDR : EDIT/ DEL : REPLY ]
  11. 청첩장이 안 받으면 섭섭하고.. 받으면.. 부담가고...
    그래도 결혼식에 초대받는 입장이라면..
    청첩장 정식으로 받고 가는게 더 좋을 것 같습니다... ^^

    2009.12.01 14: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의 최소한의 발송기준입니다.
    1.일가친척: 4촌(처가 쪽 동일)이내 친척
    2.지인: 최소한 일년에 1번이상 만나지 않은 경우는 발송하지 아니한다.
    3.동창,친구: 최소한 일년에 2번 이상 전화연락을 하지 않는 경우는 발송하지 아니한다.
    3.회사임직원: 본인이 근부한 부서 임직원을 기준으로 한다.
    4.업무 관련 회사: 특별한 경우 외는 발송하지 아니한다.
    좀 심한가? 하지만 저는 이렇케 하였습니다. 그리고 후회가 없었습니다.하-하

    2009.12.01 16:40 [ ADDR : EDIT/ DEL : REPLY ]
  13. 흠..

    "이사람을 초대할까 말까.." 라는 생각이 든다면

    그냥 초대하는것이 낫지 않을까요??

    딱 잘라서 저사람은 안돼!! 라고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즐거운 일은 나눌수록 기뻐지는 거니까요. ㅎㅎ

    2009.12.01 16:46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제주도에는 가문 잔치라고.. 전날부터 따로 행사를 하죠.

    결혼식에 오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잔치를 하고 수금을 합니다만.. ㅎ

    2009.12.01 18:19 [ ADDR : EDIT/ DEL : REPLY ]
  15. skybluee

    참 난감하 ㄹ것 같아요. 쩝~~

    2009.12.01 19:37 [ ADDR : EDIT/ DEL : REPLY ]
  16. 청첩장 보내는것은 정답은 없지요.
    좀 가까운 사이라면 알려야 하겠지요.
    알리지 않으면 나중에 뭐~ 서운하다고 그러더군요.

    2009.12.01 2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참 어려운 일이긴 해요... 근데 정말 축하받고 싶은 분들에게만 전해 주어도 .... 서로 기쁘지 않을 까요...

    2009.12.01 2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어려운 부분이에요 거의3년넘도록 연락없던 친구가 어느날 청첩장을...물론 친구지만..유쾌하지는 않더라구요^^;;

    2009.12.01 2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참..쉽지 않은 질문인거 같습니다.
    곧 저희집 막내 시집가는데..
    부모님들이 고민이시더군요.
    벌써 세번째니.ㅎㅎ

    2009.12.02 0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친하지 않은 사람한테 청첩장 받으면 좀 그렇더라고요...ㅋ
    가긴 가는데 참 기분 묘한...ㅋㅋㅋ

    2009.12.02 0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청첩장 정말 문제라는...
    저는 특히 연락도 없는데 갑자기 청첩장 날라오면
    그것도 당황스럽더라구요.......

    2009.12.02 08: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