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을이의 작은일상

청첩장은 어디까지 전해 줘야 하는 걸까?

by 홈쿡쌤 2009. 11. 30.
728x90
반응형

 

청첩장은 어디까지 전해 줘야 하는 걸까?


아름다운 것은 짧게 느낀다는 말을 실감하게 되는 요즘입니다. 알록달록한 단풍 느끼기도 전에 '찰라'처럼 지나간 느낌이라서 말입니다.


이런 아름다운 계절, 선남선녀들이 결혼식을 많이 올리는 것 같습니다. 새로 인생을 시작하는 청춘남녀에게 축하를 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늘 행복함으로 채우는 나날이 될 수 있도록.



며칠 전, 엘리베이터에서 아래층에 사는 사모님을 만났습니다. 우리 아들을 낳으면서 살 게 된 집이라 제법 오래 살고 있어 가벼운 인사정도 나누며 지내는 이웃이기도 합니다.

"안녕하세요?"

"아~안녕"

이제 중2가 된 나보다 더 큰 아들 녀석을 보고는

"와. 정말 많이 컸다. 이제 엄마보다 더 크네."

"아 참, 우리 아들 11월 21일 날 결혼 해. 청첩장 하나 줄까?"

"네. 주세요."

"이웃끼리 서로 무슨 일 있으면 오가면 되지."


그렇게 청첩장을 받아 집으로 들어왔습니다. 내 손에 든 청첩장을 본 남편이

"그게 뭐야?"

"응. 10층 선생님 댁에 아들 결혼시킨다네."

"그럼 가 봐야지."

정말 잊을 것 같아 달력에 동그라미를 크게 해 놓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아프신 시어머님 신경 쓰고 나 살기 바빠 예식은 멀리 서울에서 하기 때문에 가까운 뷔페에서 피로연이 열리는 날도 까맣게 잊어버렸던 것입니다.

"여보! 어떻게 해."

"왜?"

"밑에 집 결혼식 잊어버렸어."

"잘 했네."

"그냥 집으로 찾아갈까?"

"참 난처하네."

시간이 지나다 보니 피로연도 결혼식이 있는 날도 다 지나쳐 버렸습니다.

"사모님 만나면 미안해서 어쩌지?"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갔다와"
"어휴 몰라. 나도."


한 라인에 살면서 어찌 한 번은 안 마주칠 수 있겠는가?

어제는 퇴근하면서 엘리베이터를 같이 타게 되었습니다.

"저~ 죄송해요. 날짜를 잊어버려서~~~"

"그럴 수 있지."

"............"

너무 미안한 마음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분위기가 너무 쏴아~했습니다. 안 찾아와서 서운하다는 말처럼 들리는 것 같아서 말입니다. 죄를 지은 것도 아닌데 왜 그런 맘이 드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래서 사람들은 청첩장을 받으면 세금 고지서라는 말을 하나봅니다.


이웃 간의 정을 모르고 살아서 그런 것일까요?

사람이 해야 할 도리를 못해서 그런 것일까요?

 

청첩장은 어디까지 전해 줘야 하는 걸까요?



*공감가는 이야기라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36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