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이의 작은일상2013. 11. 29. 05:43

[회고전]12년을 한결같이, 블로그를 즐기는 이유






2013년도 이제 한 달 밖에 남질 않았습니다.
숨 가뿌게 달려온 세월이었던 것 같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2013년 [다음뷰] 블로거 대상을 뽑나 봅니다.
예년과는 달리 올해는 [2013년 뷰 회고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주부가 되면서 가장 먼저 버리는 게 꿈이라고 했습니다.
가족을 위한 삶을 살아가기에 자신을 위한 시간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지곤 합니다.

2002년 4월부터 시작한 다음 칼럼이 블로그로 바뀌고
(2007년 4월, 티스토리에서 글발행)

소소한 일상을 풀어가면서 여고 시절 수필가의 꿈을 되새김질해보았습니다.

10년을 넘게 글을 쓰고 다듬어 송고하면서
지난 세월만큼 글의 숫자에 새삼 놀란 마음입니다.

소소한 일상에서 찾는 나뭇잎보다 작은 행복
그동안의 시간을 되돌아 보며 블로그를 즐기은 이유 몇가지 적어봅니다.

 

 




 

1. 블로그를 하면서 더 부지런해졌다!


365일
매일 한 개의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직장생활, 육아, 집안 살림,
어느 한 곳 소홀히 할 수 없는 것입니다.
열심히 살아가면서도 가끔은 '나'를 잊어버리고
가족을 위한 삶을 살고있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래서 새벽 5시가 나의 기상 시간이 되어버렸습니다.
일찍 일어나 하루를 시작하게 되면서 나름 행복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하루 중 시간이 나는 대로 글을 준비해 임시저장함에 넣어두는 스타일입니다. 한 시간을 미리 써 두었던 임시저장함에서 글을 꺼내 정적이 흐르는 새벽공기에 토닥토닥 자판을 두들기며 생각을 풀어갑니다. 직장생활을 하다 보니 아침 일찍 일어나 남의 글도 보고 또 글을 송고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1992년 늦은 결혼을 하고 곧바로 딸아이와 아들을 연년생으로 낳았습니다. 직장일과 집안일, 육아까지 혼자 감당해 낸다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매일 파김치가 되어 생활하다 보니 나 자신을 위한 시간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생각해 낸 게 잠을 줄여 아침 일찍 일어나는 일이었습니다. 하루 1~2시간 주어지는 새벽 시간은 황금 같았습니다. 평소 하지 못했던 공부도 하고, 책도 읽고, 특히 워드 프로세스 1급을 혼자 공부하면서 자격증을 땄습니다. 요즘은 블로그 관리로 시간을 다 보내고 있지만 말입니다. 

 






2. 사물을 보는 시각이 바뀌었다.


매일 어떻게 글감이 나와요?
제일 많이 받는 질문인 것 같습니다.
★ 생활 속에 글감은 무수히 들어 있습니다.
그건 작은 관심에서 시작된다고 봅니다. 사물을 볼 때, 이야기를 들을 때, 뉴스를 볼 때, 세상을 살아가는 이야기 속에 가득 들어있습니다. 하지만, 그저 쉽게 받아넘기기 때문입니다.
생각만 살짝 바꾸면 됩니다.


▶ 옷을 거꾸로 벗는 남편을 보고  100점 남편이 되기 위한 아주 쉬운 방법 
▶ 엘리베이터에 붙은 글귀를 보고 
이런 사람, 참 고마운 사람입니다.
▶ 슈퍼에서 싸우는 장면을 보고  이웃사촌이라는 말 옛말이 되었다? (경남도민일보에 실린 글)
▶ 딸과 함께 식당에 갔다 와서 
냉면 속에 든 생활의 지혜 3가지
▶ 살림을 하면서 편리한 방법을 생각하다 알뜰 정보, 아주 편리하게 마늘 보관하는 법
전자레인지 200% 활용법

▶ 어버이날을 맞아 책리뷰 부모님 살아 계실 때 꼭 해 드려야 할 45가지










3. 온 가족이 든든한 후원자


처음 블로그를 시작할 땐 남편도 몰랐습니다.
왠지 남편이 내 글을 본다는 사실이 속마음을 보이는 것 같아 부끄러웠기 때문입니다.
어느 날, 가끔 다음 메인에 글이 올라갈 때가 있습니다.

형수님, 제가 더 고맙습니다
우연하게 아이들 삼촌 친구가 글을 보고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나 봅니다.
할 수 없이 사실대로 말을 했습니다.

"우와! 우리 마누라 대단해!"
그 말 한마디에 감춰왔던 사실이 더 민망하게 만들어버리더군요.

이젠 온 가족이 든든한 후원자입니다.
글감이 있으면
"여보! 이거 한 번 써 봐!"
"엄마! 이거 참 재밌을 것 같은데."

사진도 찍어와 주고,
소재도 던져주곤 합니다.





4. 2013년을 되돌아보니...

2012년 보물 같은 딸아이 대학 보내고,
2013년 사랑하는 아들 고3이었습니다.
연년생을 낳다 보니 2년을 고3 엄마 노릇을 했습니다.
그 와중에도 하루도 빠지지 않고 글을 쓰고,
이웃과 소통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 블로그를 자서전처럼
유명한 사람들만 자서전을 펴내는 것 아닙니다. 
누구나 그런 말을 합니다. '내가 책을 쓰면 몇 권은 썼을 것이다.'
정말 그렇습니다. 하루하루 이야기를 만들어 가다 보면 어느 날엔가 두툼한 책 한 권이 만들어지지 않을까요?

한장 한장 넘기며 흐뭇한 미소를 짓고,
이제 블로그는 늘 나와 함께 하는 동반자가 되었습니다.



5. 앞으로의 계획은?

알고 있는 정보를 공유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소박하게 담아내고,
큰 욕심 내지 않고
내 발밑에 떨어진 행복 줍고,
일상 속에서 행복 찾는
십 년을 넘게 한결같이 달려왔듯
땡그랑 땡그랑

은은한 풍경소리 울려 퍼지는
유용하고 마음의 안식처가 되는 블로그가 되겠습니다.

쌓이고 쌓인 글을 모아 책 한 권으로 묶어 보는 게 희망사항입니다.

늘 찾아주시는 모든 분에게 감사의 인사 드립니다.

쉬어갈 수 있도록 편안한 의자 하나 내려놓습니다.
여러분을 위해.... 






여러분도 참여해 보세요^^

*공감되신다면 아래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추천으로 더 많은 사람이 함께 볼 수 있으며,

로그인 하지 않아도 가능하답니다.
제 글을 쉽게 볼 수 있으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저녁노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대단하십니다. 한결같이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모습^^

    2013.11.29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노을님의 열정과 부지런함 많이 배워갑니다.
    또한 일상의 소중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늘 행복하세요^^

    2013.11.29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대단하세요!!!
    무엇을 꾸준히 지치지 않고 한다는 것은 정말 위대한 일입니다.

    2013.11.29 1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앞으로도 계속 좋은 글 올리시는 멋진 블로그 운영하시기 바랍니다^^ 축하드려요^^

    2013.11.29 15: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블로그 오면서 보는 시각이 남다르시다 느끼곤했는데
    다 이유가 있었네요~
    열심히 살아오셨고, 부지런하셨고 꿈이 있으셨기에 이 블로그가 인기있는 것 같아요~
    이번 회고전 좋은 결과 있으실 것 같네요~ d^^b

    2013.11.29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늘 좋은글 잘보고 있습니다..
    노을님의 부지런함과 열정은 다른 이들에게 귀감이 되기에 충분합니다..

    2013.11.29 15: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12년을 블로그를 하셨다니 대단하세요~~~~

    2013.11.29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그럴까요? 저도 한번 적어보며
    지난 시간을 되돌아볼까봐요. ㅋㅋ

    2013.11.29 16:02 [ ADDR : EDIT/ DEL : REPLY ]
  10. 10년이 넘는 포스팅 정말 대단하십니다...

    2013.11.29 16: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진짜 긴시간을 블로그활동을 하셨네요 대단하세요~~
    한결같은 맘 언제나 응원합니다~

    2013.11.29 16: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쓰신 내용 모두에 너무 공감이 갑니다.
    12년 블로그 활동이라...ㄷㄷㄷ

    2013.11.29 1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매일 하나씩 포스팅을 한다는 것은 초인적인 일이지요.
    저녁노을님처럼 의미있게 포스팅을 하면 괜찮은데
    요즘 더러는 내용도 없는 포스팅을 하루에 하나씩 의무적으로 올리는 사람이 있더군요.

    2013.11.29 17:05 [ ADDR : EDIT/ DEL : REPLY ]
  14. 오호.. 정말 대단하신걸요!

    2013.11.29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역시 !!! 꾸준한게 정말 대단한일인데 ^^
    수고하셨고 앞으로도 함께해주세요 ~~;)

    2013.11.29 17: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저녁노을인 항상 응원합니다. ^^ 화이팅이에요~~~ ㅎㅎ

    2013.11.29 18: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름다운 블로그 입니다.
    저역시 직장 생활을 하기때문에 운동도 해야하고, 블로그 발행도 해야하고...고민을 많이 했습니다.ㅎㅎ
    그래도, 부지런히 발행하고 소통하려 애쓰고 있답니다.
    저도 저녁노을님처럼 부지런히~~ 배울게요. ^^

    2013.11.29 19: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오랫만에 찾아 뵙습니다. 무려 12년을 글을 쓰셨군요
    저도 블로그하면서 마음을 다 잡게 됩니다
    아침부터 도움되는 좋은 글 감사히 읽고 갑니다

    2013.11.30 06: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저도 인생을 블로그에 차곡차곡 담아내고 있는 스물셋 처자입니다 ㅎㅎㅎ 10년동안의 꾸준한 글쓰기, 존경을 표합니다. :~) 정말 멋진 어머니시자 멋진 여인이시라고 생각듭니다. 저도 평생에 걸친 블로그를 꿈꿔봅니다 ~ ^^

    2013.12.01 00:58 [ ADDR : EDIT/ DEL : REPLY ]
  20. 참 부럽습니다. 저녁노을님..
    저도 2007년 블러그를 만들었는데 6년을 방치하다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한지 이제 한달 남짓인데
    이젠 계속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좀 더 일찍 시작했더라면 하는 후회가 있지만
    더 늦지 않은 것에 감사하려구요.
    언젠가 저도 저녁노을님처럼 멋진 회고의 글을 남기게 될 날을
    기대하면서 용기를 갖게하는 저녁노을님의 글 마음에 잘 담고 갑니다.

    2013.12.04 12:56 [ ADDR : EDIT/ DEL : REPLY ]
  21. 12년 와! 저도 길게 블로그를 할 수 있을 것인가 요즘 생각하고 있거든요.

    2013.12.04 18: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wcs_do();